Reactor safety record inexcusa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actor safety record inexcusable

During its recent check-up, the Nuclear Safety and Security Commission discovered substandard parts were widely used in nuclear reactors across the nation. Some control cables and safety devices - which send warning electronic signals in case of radiation leaks or other accidents - at four new reactors at the Gori compound in Busan and two new ones in Wolseong, North Gyeongsang, did not meet quality standards and carried fake certificates.

Major accidents could have occurred in the event of a mechanical failure in the safety control system. Worse, the questionable cables have been widely supplied to operating reactors and those under renovation or construction. They are ticking time bombs in nuclear facilities across the nation.

The substandard parts passed tests by a local institution through forgery. The police also acted as accomplices in crime instead of catching the criminal. All the promises and efforts by authorities since last year to heighten safety standards have gone for naught. If not for whistle-blowing about fake warranties in April, authorities may never have known. The government and law enforcement authorities must find those accountable and take strong action. Upon receiving the report, President Park Geun-hye ordered thorough investigations and preventive steps.

The nuclear power industry has long been plagued with scandals. Last year, a number of staff members at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Corporation were fired for taking bribes to turn their backs on supplies of substandard parts.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iscovered as many as 1,555 defective parts with faked documentation from the Gori and Yeonggwang reactor compounds.

The nuclear safety commission said a total of 13,794 parts in 561 categories have been supplied with faked quality certificates over the past 10 years. With such poor safety awareness and scrutiny, how can authorities persuade residents and activists who oppose construction of more reactors that nuclear electricity is safe?

The government must first investigate the supply network for Korea’s 23 reactors to ease public concern. It should also include more outside experts in testing procedures that are currently led entirely by the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Corporation. Makeshift measures would only result in a stronger backlash. How long do we have to worry about power shortages and blackouts every summer and winter?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어제 발표는 충격적이다. 원자로에 시험성적표를 위조한 부품이 쓰인 사실이 또 드러났다. 신고리 1·2·3·4호기와 신월성 1·2호기다. 이번에 성적 위조로 적발된 제어케이블은 원전 안전과 직결되는 부품이다. 이 부품이 제대로 기능을 못하면 방사성 물질 차단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한다. 어디 그뿐이랴. 이 위조 부품은 현재 가동·정비·건설 중인 원자로를 가리지 않고 모든 원전에 사용됐다. 암세포가 온몸에 퍼지듯 위조 부품이 우리나라 원전 전체에 깔렸다는 얘기다.
더 큰 문제는 이런 불량품을 버젓이 합격시킨 곳이 바로 부품 검증을 맡은 국내 시험기관이란 사실이다. 도둑을 잡으랬더니 직접 도둑질에 나선 셈이다. 그 바람에 지난해 애써 마련한 납품 비리 방지책도 무용지물이 됐다. 지난 4월 내부 제보가 없었다면 감쪽같이 넘어갔을 수 있다. 그랬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 재발 방지를 위해 엄중한 책임 추궁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대통령도 보고를 받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원전 위조 부품 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해엔 납품 업체에 뒷돈 수백~수천만 원씩을 받고 부품 비리를 도운 한국수력원자력 직원이 무더기로 구속됐다. 감사원이 지난해 말 대대적 감사에 나서 고리·영광 원전에 시험성적표 위조 부품 1555개가 쓰였다는 감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원안위는 지난 10년간 561개 품목, 1만3794개의 부품이 성적을 위조해 납품됐다고 밝혔다. 이렇게 원전 안전성이 믿기 어렵고 엉망이니 밀양 주민이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고 ‘반핵 희망버스’가 나타나도 마땅히 설득할 논리가 부족해지는 것 아닌가.
당장 국민적 불신을 풀기 위해 23개 원전 부품의 전수조사부터 서둘러야 한다. 한수원이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부품의 납품·검증 체계도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개방형으로 바꿔야 한다. 또 미봉책으로 넘어갔다간 국민적 반발을 부를 수 있다. 언제까지 여름·겨울이면 원전 안전, 전력난 걱정으로 국민이 노심초사해야 하나.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