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ts of diligence, but few resul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ts of diligence, but few results

The 19th National Assembly celebrated its first anniversary at the end of May. According to the Office of the National Assembly, 4,919 cases of bills have been submitted in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irst year. An average of 13.5 bills have been submitted every day, up from 4,716 bills of the first year of the 18th National Assembly and about three times more than the 1,601 bills of the 17th National Assembly. Moreover, reporters are not covering the government proposals as seriously, as they are often revised by the National Assembly.

Unfortunately, the compliments stop here. The National Assembly was not as efficient as it has been diligent. For the first year of the 19th National Assembly, 18 percent of the bills have been processed, only half of the 18th Assembly’s 35 percent. The National Assembly explains that sessions were not opened regularly due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last year. However, in the first year of the 14th National Assembly, when the presidential election was held, 65 percent of the bills were processed.

Hongik University professor Eum Seon-pil found that 93 percent of proposals by 18th National Assembly members created or reinforced existing regulations. The proposals of the 19th National Assembly have not been analyzed yet. However, considering the mass regulation bills from the interim session in April, the 19th National Assembly is likely to be more focused on regulations than its predecessor. The state’s power is bound to be controlling. And the role of the National Assembly is to safeguard economic and social autonomy. However, the National Assembly is increasingly spearheading regulations. A corporate executive in charge of government-related business says civil servants have become unprecedentedly tough.

“They pressure companies to follow orders. Even officials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which promoted strong conglomerate reform policy, weren’t that pushy. There is no brake for the officials.”

Some argue that the regulations are needed to correct the mistakes of the past. However, what we need is a new environment, not punishment. If we still need regulations, we need to encourage market discipline. While it is now considered conventional and outdated, market discipline is still more effective than any other regulation. On May 15, Halla Group chairman Chung Mong-won said that there would never be additional assistance from affiliates for Halla Construction. When Mando and other Halla Group subsidiaries provided funds to save Halla Construction, Mando’s investors protested and the stock price plummeted. Chung’s promise is an apology to the investors and an outcome of market dynamics. While countless regulations are announced and implemented, I haven’t seen one with a more powerful effect. The June interim session has begun. The diligent National Assembly needs to take a deep breath.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Young-hoon



지난달 말 19대 국회가 개원 1년을 맞았다. 그 사이 국회의원들, 부쩍 부지런해졌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19대 국회 1년간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4919건에 이른다. 하루에 13.5건꼴이다. 18대 국회 첫 1년(4716건)보다 늘어난 건 물론이고, 17대(1601건)에 비해선 3배 수준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기자들 사이에서 정부안 보도의 중요성이 과거에 비해 떨어졌다. 정부안이 국회에서 수정되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국회가 거수기 수준에선 벗어났다는 얘기다.
아쉽지만 칭찬은 여기까지다. 부지런한 국회의 뒷모습은 그리 편치 않다. 19대 국회 1년간 법안 처리 비율은 18%다. 18대(35%)의 절반이다. 지난해 말 대통령 선거로 국회가 제대로 안 열려서 그렇다는 게 국회 쪽 해명이다. 그러나 같은 조건이던 14대 국회 첫 1년의 법안 처리 비율은 65%였다. 내용을 모른 채 공동발의로 이름을 빌려주는 ‘발의 품앗이’는 고전적 기법이 된 지 오래다.
더 큰 문제는 법안의 성격이다. 18대 국회 의원 발의의 93%는 규제를 새로 만들거나 강화한 법안(음선필 홍익대 교수)이었다. 19대 국회에 대한 정치한 분석은 아직 없다. 그러나 4월 임시국회의 무더기 규제 법안을 감안하면 18대보다 더 할 가능성이 크다. 형식적으로나마 열던 입법 공청회도 생략되기 일쑤다.
국가 권력은 통제하려는 습성을 갖기 마련이다. 이에 대항해 경제·사회적 자율성을 지키는 게 국회의 원래 자리다. 그런데 우리 국회는 규제의 첨병이 돼가고 있다. 자연히 정부도 거칠어지고 있다. 한 대기업의 대관 업무 담당 임원의 얘기다. “요즘처럼 공무원들이 터프한 적은 없다. 하라면 하지 웬 말이냐는 식이다. 강력한 재벌 개혁 정책을 폈던 노무현 정부 때도 이러지 않았다. 브레이크가 없다.”
과거의 잘못을 고치기 위한 규제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필요한 건 징벌이 아니라 새로운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대안적 기업의 길을 터 준 협동조합법이 좋은 예다. 요즘 유행어로 하자면 이게 ‘창조 국회’다. 규제 입법은 국회가 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일 뿐이다.
그래도 규제가 필요한 부문이 있다면 시장의 규율을 북돋는 게 먼저다. 흘러간 옛 노래 취급을 당하고 있지만, 시장의 규율은 여전히 어떤 규제보다 실효적이다. 지난달 15일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은 “한라건설에 대한 그룹 계열사의 추가 지원은 ‘절대’ 없다”고 말했다. 만도 등 한라그룹 계열사가 자금난에 처한 한라건설에 자금을 지원하자, 만도 투자자가 반발하고 주가가 곤두박질쳤기 때문이다. 정 회장의 약속은 투자자에 대한 사과이자, 시장의 힘이 만든 결과다. 따라잡기 벅찰 정도로 숱한 규제가 양산되고 있지만 이렇게 실질적 힘을 낸 규제는 아직 못 봤다. 6월 임시국회가 시작됐다. 부지런해진 국회, 쉼 호흡을 할 때다.

김영훈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