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must demonstrate sincer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rth must demonstrate sincerity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greed to hold high-level talks in Seoul tomorrow, the first such government dialogue in six years. Despite worries about tense disagreements over the venue and procedures for the talks, Pyongyang surprisingly accepted Seoul’s terms. This indicates a sharp change in the communist regime, which resorted to violent rhetoric in the last six months as demonstrated by repeated threats of nuclear war and a unilateral shutdown of a joint industrial complex across the border.

But we cannot be overly hopeful about inter-Korean relations, which reached a new low not long ago. We have experienced numerous setbacks during past talks with Pyongyang. Future dialogue will depend on what agenda the two Koreas set and how sincere North Korea is about mending bilateral relations. The urgent issues like reopening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resumption of the Mount Kumgang tourism program and reunions for separated families cannot be easily resolved.

However, we welcome the noticeable change in North Korea’s attitude, although it remains unclear what its real intentions are. Until recently, Pyongyang threatened to wipe out its enemies with nuclear weapons. We still remember its deadly attacks on our Cheonan warship and Yeonpyeong Island. North Korea must be aware of growing skepticism and distrust in the South.

North Koreans, therefore, must demonstrate sincerity during the talks tomorrow. They must show that they came in order to break the ice and improve bilateral ties, not as part of a belligerent strategy to study the enemy. We must also be patient and cool-headed. Negotiations are not a match for victory. We should not aim to win, but try to find common ground for mutual benefit and cooperation.

What’s important is not to be too optimistic about the talks. Politicians are already getting overly excite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even suggested holding a meeting between lawmakers from both sides. In 1985, the two Koreas discussed holding meetings between lawmakers at the proposal of North Korea, but the plan fell apart.

The upcoming meeting also cannot be so meaningful as the single party in North Korea cannot represent all North Koreans. Politicians should not try to use inter-Korean dialogue for self-interest. Any disagreement among us would only give the wrong idea to Pyongyang and potentially give the government ammunition to use against us.


남북이 어제 판문점의 실무접촉을 통해 12일 서울에서 장관급 회담을 한다는 데 합의했다. 당초 회담 장소나 수준을 놓고 신경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일부 있었으나 북한이 신속히 우리측 제의를 받아들였다. 대화에 임하는 북한의 적극성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그렇다고 성급한 기대를 거는 건 금물이다. 과거에도 남북 대화는 수없는 중단과 파행을 겪었다. 앞으로 협상 테이블에서 다뤄질 의제에 따라, 그리고 북측이 얼마나 진정성을 보이느냐에 따라 성패가 엇갈릴 가능성이 크다. 당장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 개성공단 정상화, 금강산 관광 재개, 이산가족 상봉 등도 쉬운 결코 쉽지만은 않은 사안들이다. 물론 대화에 나선 북한의 태도 변화 자체는 평가할 만하다. 하지만 아직까지 그 진정성에 확신을 갖기는 어려운 상태다. 국민의 뇌리엔 바로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적들을 모조리 벌초해버리겠다”던 살기등등한 북한의 위협이 생생하다.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의 기억도 마찬가지다. 우리측에 이런 시각이 있다는 사실을 북한도 충분히 알 것이다. 그렇다면 북한은 12일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대화의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 대남 전술의 연장선이 아니라 한반도의 긴장 완화에 나서겠다는 성의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우리측도 한판승을 거두겠다는 욕심은 버리는 게 좋다. 협상은 이기고 지는 게임이 아니다. 함께 성과를 만들어가야 하는 협력사업이다. 다만 걱정되는 건 우리 정치권에서 섣부른 기대가 잔뜩 부풀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민주당은 남북 국회회담을 추진해야 한다고 나섰다. 김칫국부터 먼저 마시는 흥분과잉이다. 이미 1985년 북한의 제의로 국회회담을 위한 예비회담까지 해봤지만 한계가 뻔하다는 게 드러나지 않았나. 근본적으로 북한에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가 있기나 하나. 저조한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남북 대화국면에서 곁불이라도 쬐 보려는 심산이라면 국민의 비웃음만 사고 만다. 또 우리끼리 이런 문제로 티격태격하는 것 자체가 북한에겐 얕잡혀 보이기 십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