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riages often cursed by dowri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arriages often cursed by dowries

테스트


Marriage is a game of luck. You can’t tell if it’s a juice or fish sauce until you actually drink it. More often than not, the carefully chosen glass turns out to be fish sauce. The problem is that the misfortune does not end with fish sauce. Marriage itself is an adventure of a man from Mars and a woman from Venus living together under the same roof and trying to pursue the same objective. The famous novelist Shim Hoon has said, “Don’t get married unless you want to create a small hell with your own hands.”

The story of a woman who became a single mom after the mother of her boyfriend, the father of the child, demanded a huge dowry and an expensive wedding left me with the sickening feeling that I had just swallowed fish sauce.

The vulnerable system of marriage has created a problem. But her story is not an extreme example. In the past, marrying a husband with a professional career required three keys; one each for an apartment, an office and a car. Now, the practice has evolved into a “cash deal.”

According to a media report, a private community of doctors is proposing a formula of 1.5 billion won ($1.32 million) in dowry for every 100 million won in salary. I’d like to advise the rich brides-to-be to buy condos and collect rent instead of “buying” an annoying and materialistic husband. For your reference, many of the so-called “professionals” are fish sauce.

I personally believe that dowries are the cruelest of the marriage practices on earth. Every year, countless women are murdered or kill themselves because of all the troubles with dowries in India. There has been a case in which the groom’s family burned the bride to death because they were not happy with the dowry. Indian women struggle with low self-esteem and guilty feelings that they are a liability to their families. Why would the educated people in Korea want to bring in this backward and shameless practice?

When there is a transaction of money, the party that pays the amount feels it is too big, and the party that receives the sum feels it is too small. So it often leaves a bitter aftertaste. Let’s look at a marriage tied with money. The problem with such a union is that it is supposed to last a lifetime. So the groom must consider whether he can satisfy his wife as much as he has been paid. The moment the wife feels she is not getting her money’s worth, the marriage will turn into a hell. The bride also needs to keep in mind that she is actually paying a huge sum for fish sauce, not juice.

Marriage is an adventure. Just like any adventure, you may be able to overcome the obstacles and settle on solid ground. Or, you may get lost on the way. No one knows the outcome for sure. Can an adventure that began with very different calculations succeed?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결혼은 복불복(福不福)게임이다. 집어들고 마셔보기 전엔 까나리 액젓인지 주스인지 알 수 없는. 고르고 골랐는데 마셔 보니 까나리 액젓인 경우는 의외로 많다. 문제는 불운이 까나리 액젓에서 끝나지 않는다는 거다. 결혼이란 화성인과 금성인처럼 다른 언어코드를 사용하는 남·녀라는 두 인류가 한 공간에서 같은 목적을 지향하며 살아야 하는, 그 자체로 모험이다. 오죽했으면 심훈 선생이 이렇게 말했을까. “결혼하지 말라. 네 손으로 작은 지옥을 건설할 것이니…”
임신한 채로 예비 시어머니에게서 수억대의 지참금과 호텔 결혼식 요구를 받고 갈등을 빚다 끝내 미혼모가 됐다는 어느 여성의 기사를 보며 내가 까나리 액젓을 삼킨 것 같은 불쾌감이 확 몰려왔다. 결혼이라는, 가뜩이나 토대가 허약한 제도를 둘러싼 인간 군상의 작태가 너무 어지러워서다. 그런데 이건 약과란다. 과거 ‘사’자 붙은 신랑과 결혼하려면 열쇠 3개라는 혼수의 공식이, 요즘은 억대 지참금이라는 ‘현금 거래’ 방식으로 ‘진화’했단다. 한 언론사 기사에 따르면, 의사만 가입하는 비공개 커뮤니티엔 ‘연봉 1억원 당 지참금 15억원’이 적당하다는 셈법도 올라와 있단다. 사족(蛇足)으로 그 돈이 있는 여성에게 충고하자면, 차라리 아파트를 사서 월세를 놓는 게 낫다. 손 많이 가고 시끄러운 남자를 사서 평생 시달리느니 말이다. 참고로 ‘사’자 붙은 남자들 중 까나리 액젓, 무지하게 많다.
나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결혼 관행 중 가장 포악한 것이 ‘지참금’이라고 본다. 인도에선 신부지참금을 뜻하는 다우리 때문에 매년 수많은 여성들이 살해되거나 자살한다. 다우리 규모에 불만을 품은 시집식구들이 신부를 불에 태워 죽인 사례도 있었다. 다우리 때문에 인도여성들은 자신을 가족의 부채로 생각해 낮은 자존감과 죄의식에 시달린단다. 그런데 우리에겐 있지도 않던 이런 염치없는 관행을 어째서 배웠다는 사람들이 앞장서 들여오려는 것인지 원.
돈이란 본래 준 사람은 본전 생각 나고, 받은 사람은 손해 본 것처럼 느끼게 하는 속성이 있다. 그래서 돈이 오가는 거래는 늘 찜찜한 뒤끝을 남긴다. 그런데 돈으로 거래한 결혼이라…. 결혼의 또 하나의 문제는 평생 계속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먼저 따져보기 바란다. 받은 만큼 아내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 아내가 본전 생각 나는 순간, 가정은 지옥이 될 테니 말이다. 여성도 거액 주고 까나리 액젓을 살 수 있다는 위험부담을 기억해야 한다.
결혼은 모험이다. 모든 모험이 그러하듯이 난관을 헤치고 끝내 단단한 대지에 정착할 수도 있고, 중도에 실종될 수도 있다.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 그런데 애초에 계산법이 달라 삐걱거리며 출발한 모험이 성공할 수 있을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