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ase of MI6 and Mossad env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ase of MI6 and Mossad envy

A few months ago, British daily newspapers ran a unique full-page advertisement. The teaser started with the catchy title, “What are you waiting for?” You had to read through the 450-word text to know what it was about. “You see, we don’t care what sex you are or where you are from. We don’t even care what you do now, only what you can do. Someone with a consuming political curiosity, who believes in the importance of promoting and protecting British interests both at home and abroad.” The convention-breaking advertisement is a recruitment ad for MI6, as the Secret Intelligence Service of the United Kingdom is known.

It concludes with a warning. “You may feel like talking to friends or family about this. That’s completely natural and will end your application process before it’s even started. So if you want to discuss applying, discuss it with us and no one else.” It was a highly sophisticated ad aimed at aspiring spies.

There is no way to confirm that all MI6 agents keep their identities secret from family and friends. But I can’t recall a scene in which Bond: James Bond, speaks to or meets his family and personal friends. When Gareth Williams, an employee of MI6, was found dead inside a Security Service safe house in London, neighbors and friends said they did not know what he did for living.

It is even more mysterious what MI6 does. James Bond has a license to kill and cracks down on evil groups around the world, but let’s say movies are just movies. One of the accomplishments of MI6 made public on British media in the past few years was that it tracked down Muammar el-Qaddafi and his sons during the Libyan civil war and tipped the militia.

Whenever a terrorist plot is revealed in advance, we can presume MI6 and MI5’s involvement, but no details have been disclosed. While British media are known to go the extra mile digging into stories, it is not easy to penetrate these two agencies. In large part, the circumstances of Williams’ death and his duty still remain confidential.

The MI6 recruitment advertisement illustrates the dual existence of spies - their hidden identity and devotion to national interest. The spirit coincides with the motto of Korea’s old Central Intelligence Agency: “Work in the Shadows to Serve the Light.”

Latel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as lost some of its charm, secrecy and grand cause. A member of the NIS was caught by the opposition party leaving malicious comments online. A former NIS chief was revealed to have been involved in elections and has other personal scandals.

Israeli intelligence agency Mossad is suspected to have assassinated a Syrian general, an Iranian nuclear specialist and a Palestinian militia leader over the past few years. Other allegations include abductions and bombings. Of course, there is no solid evidence.

While we don’t approve of the “state-sponsored terror attacks,” their capacity to orchestrate shadowy operations deserves our respect and, even, envy.

* The autho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EON


몇 달 전 영국 일간지에 일제히 특이한 전면 광고가 실렸다. “당신은 무엇을 기다리고 계십니까?”라는 제목하에 450여 단어가 작은 활자로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죽 읽어 내려가야 무엇을 위한 것인지 알아챌 수 있는 일종의 ‘티저’ 광고였다. ‘우리는 당신의 성별이나 출신에,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에 관심이 없다. 당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만 흥미가 있다’ ‘우리는 국익을 지켜내는 일의 위대함을 믿는 이를 원한다’ 등의 매력적인 문장이 있었다. 영국 해외정보국(MI6)의 구인광고였다.
 그 끝에는 ‘지원을 고려할 때 당신은 친구나 가족과 상의하려 들지 모른다. 그러나 그것은 시작하기도 전에 망치는 일이 된다. 의논하고 싶다면 그 누구도 아닌 우리와 하라’는 경고문이 있었다. 청년들이 한 번쯤 품을 법한 ‘스파이에 대한 동경심’을 한껏 자극하는 세련된 광고였다.
 MI6 요원들 모두 자신의 신분을 가족이나 친구에게도 숨기면서 사는지 확인할 길은 없다. ‘007’ 영화에서 주인공 미스터 본드의 가족이나 친구가 등장하는 장면을 본 기억이 없기는 하다. 3년 전 개러스 윌리엄스라는 MI6 직원이 런던의 집에서 의문의 변사체로 발견됐을 때 친구나 이웃이 그의 직업이 무엇인지 몰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MI6가 어떤 일을 하는지는 더욱 알 수가 없다. ‘살인면허’를 가진 본드는 세계를 누비면서 온갖 악의 무리들을 소탕하고 다니지만 영화는 영화일 뿐이다. 최근 수년 내에 영국 언론이 보도한 MI6의 공적 중 하나는 리비아 내전 때 카다피와 그의 아들들을 추적해 시민군에 소재를 알려줬다는 것인데, MI6는 이를 부정도 시인도 안 했다. 영국에서 테러 조직의 음모가 사전에 적발될 때마다 MI6와 MI5(국내정보국)가 기여했음이 짐작되지만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된 적은 없다. 매수를 해서라도 기사를 캐내는 영국 언론도 좀처럼 이 두 기관의 보안망을 뚫지는 못한다. 윌리엄스의 임무와 사망 경위도 지금까지 상당 부분 베일에 싸여 있다.
 MI6 구인 광고는 감춰진 신분과 국익에 헌신이라는 스파이의 양면적 존재성을 잘 표현했다. 김종필 전 총리가 지었다는 옛 중앙정보부의 부훈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와 비슷한 느낌이 난다.
 요즘 한국 국가정보원은 비밀과 대의라는 이 두 매력 포인트를 모두 잃었다. 오피스텔에 숨어서 허접한 인터넷 댓글을 달다가 야당 당원에게 꼬리가 밟힌 이른바 ‘국정원녀’, 선거 개입뿐만 아니라 별도의 개인 비리까지 들춰지는 전 원장 ….
 널리 알려졌다시피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는 최근 몇 년 새에도 시리아 장성, 이란 핵 전문가,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지도자를 암살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납치·폭파 의혹도 여러 건이다. 물론 늘 물증은 없다. 이런 ‘국가 테러’에 동의할 수는 없지만 바람처럼, 그림자처럼 일하는 그들의 능력만큼은 부럽다.
이상언 런던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