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 teens from digital addi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 teens from digital addiction

Recent data revealed that smartphone addiction among Korean teens has reached 18.4 percent, up 7.0 percentage points from a year earlier and doubling the rate of 9.1 percent among adults. The rapid pace of digital phone addiction among minors was underscored in a joint study of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and the National Information Society Agency on 15,000 Internet users between the age of 5 and 49.

Teens spend most of their time surfing or texting their time away on mobile phones that connect instantly to the Internet. Their intelligence and memory abilities as well as their social interaction skills are disrupted and debilitated by digital technology.

The biggest reason for this is the rapid spread of smartphones among children and teenagers aged between 6 and 19. According to the science ministry, nearly seven out of 10 in the under-19 age group (65.5 percent) owned a smartphone as of last year, the proliferation rate tripling from a year earlier.

The ruling Saenuri Party earlier this month proposed a bill to include restriction on smartphone use on school grounds in elementary and secondary schools.

It claimed that students engage in mobile games or chats in classrooms and use social networking services to bully or threaten peers, disrupting education. But regulations alone cannot physically curb teen addiction to digital gadgets and services.

Various government ministries and agencies joined an extensive national program to prevent addiction to the Internet and mobile phones and offer consulting, treatment and care to prevent teens from being glued to their mobile devices and computers.

It is a good sign that government agencies have raised a joint campaign to combat the issue. But digital addiction cannot be simply addressed and contained through approaches similar to fighting addiction of alcohol and drugs.

The government must first research and analyze through various means the social, psychological, medical, educational and cultural backgrounds and factors that lead to dangerous growth rate of digital addiction among Korean teens.

Then it must seek cooperation from homes, schools, local communities and religious groups to offer other options to keep kids off the Internet.

The government cannot accomplish this mission alone. Society must chip in to fight teen smartphone addiction.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률이 전년보다 7.0%포인트나 증가한 18.4%로 성인(9.1%)의 2배를 넘는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만 5~49세 인터넷 사용자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3일 발표한 결과다. 한창 자라야 할 청소년들이 스마트폰 게임·채팅에 빠지고 기억·정보를 기기에만 의존하는 바람에 제대로 된 지적 성장이나 인간관계 형성을 방해 받을 정도라는 우려가 나올 만하다.
 근본 배경은 6~19세 아동·청소년의 스마트 기기 보유율이 빠르게 증가한다는 점이다. 미래부에 따르면 지난해 이 연령대 스마트 기기 보유율은 65.5%로 전년보다 3배로 늘었다.
 새누리당은 이미 지난 7일 학내 스마트폰 사용을 제한하는 내용의 ‘초·중등교육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 “최근 학교 내에서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거나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해 특정 학생을 따돌리는 등 정상적인 교육활동에 지장을 주고 있다”는 새누리당 권은희 의원의 배경 설명도 이해가 간다. 하지만 현재 상황을 보면 이렇게 물리적으로 이용을 제한하는 것 정도로는 문제 해결을 기대하기 어렵다.
 미래창조과학부·교육부·법무부·국방부·문화체육관광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방송통신위원회 등 8개 부처는 인터넷 중독 예방부터 상담·치료·사후관리까지 단계별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종합계획을 내놨다. 여러 유관 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마련하는 건 바람직하다. 하지만 이 문제는 알코올이나 약물 중독 대처법을 연상시키는 몇 가지 정책만으로는 바로잡을 수 없는 복잡한 성격이다.
 따라서 우선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의 정확한 원인과 성격을 사회·심리·보건·의학·교육·문화 등 다양한 도구로 보다 자세히 조사·연구해 밝혀내는 게 순서다. 그런 다음 다양한 해결책을 마련해 이를 가정·학교·학원·종교단체·스포츠시설 등 청소년이 모이는 여러 장소에 입체적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 결국 사회 전체가 나서서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을 막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