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discrimination against men, pl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discrimination against men, please

테스트

Well-groomed men have been around for some time now, and Korean men pay extra attention to the way they look. The male cosmetics market is worth more than 1 trillion won ($865 million) as of last year, the world’s largest after growing 15 percent a year on average for the past five years. One in 10 men uses makeup, such as blush, eyeliner or lipstick.

The growing focus on appearance doesn’t stop at cosmetics. In 2010, a plastic surgery clinic specially catering to male patients opened. The clinic named itself “Man and Nature.” Men in their 20s get plastic surgery, while those in their 30s are more interested in hair transplants. Those in their 40s want to focus on blemishes, while clients in their 50s prefer botox shots. Nose jobs cost about 2.5 million won. While business has been slow due to the economic slump, the number of clients is growing. Patients share their before-and-after photos on online cafes, where members advise, “You should have made your eyes bigger” or “It would be better if your jaw line was smoother.”

Beauty is no longer monopolized by women. Manliness has become extinct and the so-called “Herbivore men” are growing. The Alpha Girls and Gold Misses are on the rise. The world has changed and men can be happy when they please women. Many trendsetting female celebrities are marrying younger men. Anchorwoman Jeong Se-jin’s husband is 11 years younger, and singer Baek Ji-young married an actor nine years her junior. ?

A female applicant with an outstanding background couldn’t get a job after applying to dozens of companies. She sought advice from a family friend who was a HR manager. He said, “Your resume is perfect, you have a good personality and you are even beautiful. However, you lack one thing. You should have been a man.”

A male applicant with her qualifications would have easily made the cut. In fact, HR specialists admit that female candidates perform far better than male applicants in job interviews and employment exams. It would have been even harder for male job seekers to land employment without gender consideration. When it comes to academics and employment, it is considered courteous for mothers of daughters to be sympathetic to those with sons.

The Ministry of Defense is promoting extra points in the hiring process for those who fulfilled the mandatory military service. Awarding additional points for military service was ruled unconstitutional and abolished in 1999 because it discriminated against women and the handicapped. Fourteen years have passed and supporters say the system should be reintroduced now that the situation has changed. But we are almost there. At this rate, we may see a headline like this a decade from now: “A law banning discrimination against men needs to be legislated urgently.”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화장하는 남자, 그루밍족이 등장한 지도 꽤 됐다. 그중 한국은 유별나고 화끈하다. 남성 화장품 시장 세계 1위. 5년간 연평균 15%씩 성장해 지난해엔 1조원을 넘어섰다. 올 초 가수 싸이가 모델로 등장한 화장품은 한 달 새 20만 개 넘게 팔렸다. 볼터치나 아이라인, 립스틱 등 색조 화장을 하는 남자도 10명 중 1명꼴이라고 한다.
 어디 그뿐이랴. 2010년엔 남성 전문 성형외과도 생겼다. 이름도 ‘자연 미남’을 뜻하는 맨앤네이처다. 성형은 20대, 모발 이식은 30대, 잡티 제거는 40대, 50대 이후는 보톡스 고객이 주다. 코 수술 하나에 250만원 정도. 최근 불경기로 매출이 주춤하긴 하지만 고객은 꾸준히 늘고 있단다. 성형 전후 사진을 올려놓고 품평하는 카페도 꽤 있다. ‘눈을 좀 더 찢었어야 해’ ‘턱 선이 부드러우면 좋겠네’….
 ‘예뻐져야 산다’는 말은 이제 여성 전유물이 아니다. ‘마초의 멸종+초식남의 증가’에 늘어나는 알파걸과 골드미스까지, 여성에게 잘 보여야 남자가 행복한 세상이 시작됐다는 얘기다. 한발 앞서 간다는 방송·연예계 쪽은 이미 연상녀-연하남 커플이 대세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정세진 아나운서는 11살, 가수 백지영은 9살, 탤런트 한혜진은 8살 연하남을 선택했다고 화제다. 이를 두고 20여 년 전 개그맨 엄용수가 17살 연하녀와 결혼할 때 온 연예가가 떠들썩했던 기억을 떠올렸다가는 옛날 사람 취급을 받게 됐다.
 이런 우스개도 있다. 명문고를 나와 명문 외국 대학을 졸업한 재원이 좀 과장해서 100곳쯤 취업 원서를 밀어 넣었지만 떨어졌다. 도무지 이유를 몰라 갑갑해하는데 대기업 인사 담당인 친구 아빠 왈. “스펙 완벽하고, 성격 좋고, 외모 출중하니 만점일세. 그런데 딱 하나를 못 갖췄어. 남자.” 남자였으면 100% 합격했을 걸 여자라서 안 됐단 얘기였다. 하기야 재계 인사 담당자들이 “입사 시험에서 실력대로 줄을 세우면 100등까지는 다 여자”란 말을 한 지도 한참 됐다. ‘남자 배려’가 없으면 남자 청춘은 취업 문턱을 넘기 어려운 세상이다. 오죽하면 공부·취업 얘기가 나오면 딸 가진 엄마가 아들 가진 엄마를 측은한 눈빛으로 봐주는 게 에티켓이란 얘기까지 나올까.
 국방부가 추진 중인 군 가산점제 부활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군 가산점제는 99년 여성과 장애인들에 대한 차별을 이유로 위헌판결이 나 폐지됐다. 14년이 흘러 그간 세상이 워낙 많이 바뀌었다며 부활 목소리가 크지만, 반대도 만만찮다. 아직은 예뻐져야 사는 남자들이 더 늘어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멀지 않은 듯하다. 이 추세라면 10년 뒤엔 이런 기사가 신문 1면을 장식할지도 모른다. ‘국가 차원에서 남성 차별 금지법 제정이 시급하다’.
이정재 논설위원·경제연구소 연구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