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raise of rain boots in summ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praise of rain boots in summer

테스트

I am a fan of rain boots. It’s been three years since I started wearing them on rainy or snowy days. I hate getting wet and rediscovered the functionality of rain boots while in New York for training. New Yorkers wear rain boots in the rain or snow. Are they pursuing fashion? Not really.

In Manhattan, snow often leaves the streets muddy and slushy for days, and rain often creates puddles even on the sidewalks. You surely don’t want to step on wet pet droppings without rain boots. You can often see people in rain boots on a sunny day because they would put them on even for a slight chance of rain.

Seoul is not so easy to navigate on foot on a rainy day. Dog droppings may not be so common, but we still have to care about the pollutants. The rain contains various pollutants, and when your shoes and feet are wet, you have to bare the pollutants and dirt all day at work. Because rain boots were not so common in Korea, I didn’t want to stand out wearing a pair, so I had to let my shoes get wet. But three years ago, I started to see people wearing rain boots, and I bought a pair for myself. And this summer, rain boots are all in fashion.

However, women wearing rain boots have been attacked on the Internet. A media outlet reported that a pair of rain boots costs 700,000 won ($606). Here are some of the harsh postings: “Why would you pay 700,000 won for a pair of wellies you would wear when you are farming? Are you out of your mind?” “You have to consider your figure before following the fashion trend.”

I looked to see if the 700,000 won rain boots really sold out. A few years ago, a foreign brand’s collaboration with a high-end designer was priced at 700,000, and the most expensive pair sold at department stores now is 380,000 won. They are mostly priced between 70,000 won and 200,000 won. If you buy from an online shopping mall or market, you can get a pair for 10,000 won to 30,000 won.

A well-known shoe company in Korea offers a pair at 40,000 won. The rain boots people are wearing on the street are mostly sold for 20,000 won to 30,000 won. These ladies don’t deserve criticism for being extravagant or ostentatious as they are just the victims of reckless and irresponsible vulgar attacks.

Instead of getting your feet wet with polluted rain, it is much better to keep your feet dry with rain boots and to prevent your shoes from getting ruined. Men may also want to try rain shoes that look just like regular shoes. I bought my pair of rain boots for 28,000 won. They look very nice, and a colleague even asked me, “Did you pay 700,000 won for them?”

You can also find nice, inexpensive rain boots at online and offline shops. I highly recommend a pair of rubber boots as they will ensure a more pleasant monsoon season - as long as you would listen to my explanation.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UNNY YANG










나는 장화 애호가다. 눈·비 오는 날마다 장화를 신은 지 3년 됐다. 비 맞는 걸 워낙 싫어해서다. 내가 장화를 재발견한 건 해외연수차 미국 뉴욕에서 살 때였다. 이 도시 사람들은 눈·비가 오면 장화를 신고 나왔다. 패션? 아니다. 환경 때문이다. 맨해튼에선 눈이 오면 며칠씩 거리가 진창이 되고, 비가 오면 인도에 서 있어도 금세 발목까지 물이 차오르기 일쑤였다. 또 걷다가 개똥 밟는 게 일상일 만큼 거리가 더럽다 보니 장화가 아니면 견디기 힘들었다. 쨍쨍한 날도 장화 신은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건 이 도시를 아는 뉴요커들이 비 올 확률이 조금이라도 있다 싶으면 신고 나와서다.
 서울의 비 오는 날 환경도 썩 좋진 않다. 거리에 개똥은 없지만 오염물질 걱정까지 없는 건 아니다. 비가 오면 각종 오염물질을 쓸고 온 빗물에 신발은 물론 발까지 흥건히 젖고, 직장에선 씻지도 못하고 하루 종일 견디는 게 예사다. 그래도 장화 신는 문화가 없던 터라 혼자 튈 수 없어 구두를 적셔 망가뜨리며 그냥 살았다. 그러다 3년 전부터 거리에서 장화가 눈에 띄기 시작했다. 그 참에 장화를 샀다. 그러더니 올여름엔 장화가 유행이다.
 한데 느닷없이 인터넷에 장화 신는 여성들에 대한 비난이 들끓는다. 장화가 70만원짜리인데도 없어서 못 파는 과시욕의 산물이라는 뉘앙스의 한 매체 보도가 발단이 됐다. 인터넷엔 “모내기할 때나 신을 법한 장화를 70만원이나 주고 산다고? 미쳤구나” “몸매 생각은 안 하고 유행이라면 개나 소나 다 따라 한다”는 등 장화 신은 여성을 ‘된장녀’인 양 싸잡아 욕하는 글이 난무한다.
 그래서 알아봤다. 정말 70만원짜리가 그렇게 불티나게 팔리는지. 몇 년 전 한 외국 브랜드에서 유명 디자이너와 컬래버레이션한 제품 값이 그 정도 됐단다. 현재 백화점에서 가장 비싼 장화는 38만원대. 주류는 백화점에선 7만~20만원대, 인터넷 쇼핑몰이나 마트에선 1만~3만원대다. 국내 유명 제화점도 4만원대로 내놨다. 거리에 보이는 장화들은 딱 봐도 2만~3만원대가 대세다. 장화 신은 여성들이 ‘된장녀’로 욕먹을 이유도, 무턱대고 지르고 보는 온라인 욕설의 희생양이 될 이유도 없다는 얘기다.
 오염된 빗물에 발을 담그느니 장화로 발을 보호하는 게 건강에도 이롭고, 구두나 운동화가 빗물에 망가지는 걸 막을 수 있으니 경제적으로도 이롭다. 요즘엔 구두처럼 신는 레인슈즈도 많으니 남성들도 도전할 만하다. 참고로 내 장화는 2만8000원짜리다. 그래도 며칠 전 한 동료가 “70만원짜리?” 하고 물었을 정도로 근사하다. 마트·홈쇼핑 뒤지면 싸고 멋있는 장화가 많다. 쾌적한 장마철 나기 용품으로 장화를 권하고 싶다.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