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do they kill their husban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do they kill their husbands?

테스트

A few years ago, a film company planned a movie based on a wife’s murder of her husband and conducted a survey through women’s communities on the Internet. The survey asked if the wives ever wanted to kill their husbands. Incredible replies that were beyond the scriptwriter’s imagination were provided. Among them were some methods that could possibly be perfect murders, and the cinema company was shocked by the replies.

A wife’s murder of her husband is not a rare crime. Among the inmates of the Cheongju Women’s Correctional Institution, about 30 percent are serving terms for killing their husbands. Murder is a heinous crime, but we often see public efforts to sympathize with and seek leniency for wives who have killed their husbands.

Last week, the Suwon District Court handed down a suspended sentence to a woman in her 80s who strangled her husband after living with him for 67 years. She had endured decades of domestic violence and cheating by her husband before recently developing symptoms of dementia. After her husband stopped her from visiting the community center for the elderly, she lost her temper and killed him.

The judge said he considered the testimony of the children and the evidence that the wife was a longtime victim of domestic violence. It is not rare for children to seek leniency for their mother and testify about the abuses committed by their father.

Recently, a women’s group sponsored a gathering of children whose mothers were serving prison terms for murdering their husbands. Many of the children said they were able to escape from hell when their fathers died and that they would have been killed by their fathers if their mothers hadn’t commited murder. They all appealed for leniency for their mothers.

At the Women’s Correctional Institution in Cheongju, about 83 percent of the women who killed their husbands suffered from continuous, heinous crimes by their husbands. Domestic violence not only causes a wife to murder her husband; about 10 times as many husbands murder their wives.

And yet, domestic violence has been ignored for a long time. We often hear that a police officer went to a home after receiving a report of domestic violence, but returned after the husband refused to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In the meantime, the wife turned up dead. We also often see cases in which violent husbands were released, only to kill their wives a few days later.

Last week, the government announced a comprehensive measure to prevent domestic violence. It seems belated, but it’s still fortunate it has caught their attention. I hope the step will help to end domestic violence in this country once and for all.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몇 년전 한 영화사에서 '남편살해'를 주제로 영화를 기획하면서 여성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설문조사를 했단다. 남편을 죽이고 싶었던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 그랬더니 작가의 상상을 뛰어넘는 기막힌 답변들이 들어오더란다. 개중엔 완전범죄가 가능한 구체적인 실행방법까지 나열해 영화사 측이 오히려 경악했다는 것이다.
남편 살해는 드물지 않게 일어난다. 청주여자교도소 여성 재소자 30% 정도가 남편을 살해한 죄로 복역중이란다. 여성살인범만 분류하면 절반 이상이 남편을 죽인 경우다. 올 치안정책연구소 학술세미나 주제발표문 중 2004년 법무부 연구보고서를 인용한 통계다. 오래된 통계지만 이는 또 오래된 여성 범죄 패턴이기도 하다.
살인은 끔찍한 범죄다. 그런데 남편을 살해한 여성들에 대해선 동정과 구명 여론이 일어나는 광경을 빈번하게 보게 된다. 지난주 수원지법에선 67년간 함께 산 남편을 목졸라 죽인 80대 할머니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할머니는 오랜 세월 가정폭력과 남편의 외도를 참아왔고, 최근엔 치매기운까지 있는데 남편이 노인정에 못 가게 하자 욱해서 죽인 것이다. 판사는 가정폭력 희생자임과 자녀들의 증언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그런가하면 자녀들이 어머니의 선처를 요구하며, 죽은 아버지의 만행을 고발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과거 한 여성단체가 남편살해로 복역중인 여성들의 자녀들을 위해 마련했던 자리에서 그들은 "아버지가 죽음으로써 우린 비로소 지옥에서 벗어났다. 엄마가 아버지를 죽이지 않았다면 우리가 죽었을 것"이라며 어머니의 구명을 호소했다.
앞의 세미나 발표문에 따르면, 남편살해 여성의 83%가 지속적이고 잔인한 폭력에 시달려 왔다고 보고한다. 가정폭력으로 아내만 남편을 죽이는 건 아니다. 남편의 아내살해는 더 많다. 아내살해는 남편살해 건수의 열배나 된다. 남편살해는 주로 가정폭력 피해자의 반격인 반면, 아내살해는 가정폭력의 극단적 결과다. 가정은 사랑과 보살핌이 이루어지는 안식처라는 기대를 받지만 한편에선 폭력의 진원지이자 살인까지 저질러지는 처절한 범죄의 무방비지대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오랜 세월 가정폭력은 무시당해 왔다. 경관이 신고를 받고 출동까지 했다가 남편의 조사 거부로 돌아가고 난 뒤 아내가 살해되고, 폭력남편을 풀어줬다 며칠 뒤 아내 살해로 이어진 건도 드물지 않다. 그러니 가정폭력에 공권력이 개입해야 한다는 오랜 주장은 소위 '꼴페미'들의 억지는 아니다. 지난주말 발표된 정부의 '가정폭력 방지 종합대책'은 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스럽다. 물론 가정사에 공권력이 개입하는 현실이 슬프긴 하다. 다만 이를 통해 폭력 가정들이 각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더한 다행이 없겠다.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