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ide-and-sell strategy for Woori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ivide-and-sell strategy for Woori

테스트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airman Shin Je-yoon, left, flips through sales plans for Woori Financial Group while waiting for his turn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at the agency’s headquarters in downtown Seoul. [NEWSIS] 금융위원회 신제윤 위원장(왼쪽)이 어제 서울 시내 중심가의 위원회 사무실 기자회견 장에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며 우리금융그룹의 매각 계획서를 뒤적인다. [뉴시스]

The government will start the process of privatizing Woori Financial Group next month by breaking the country’s largest financial holding company into three groups with the goal to complete the sale by next year. It will be the government’s fourth attempt to sell Woori Financial after failing three times in the previous administration due to a lack of investor sentiment and the sluggish economy.

■ privatize: 민영화 하다
■ previous: 이전의 앞선
■ sluggish: 부진한 불경기의

우리 나라의 가장 큰 금융지주 회사인 우리금융그룹을 세 뭉치로 쪼개 내년까지 완료하기로 한 정부의 민영화 과정이 다음 달 시작된다. 투자자의 호응이 없고, 부진한 경제 탓에 전임 정부에서 세 차례나 실패한 우리금융지주의 매각을 정부가 이번에 네 번째 시도한다.

“The privatization plan we’ve come up with this time is one that aims to return [Woori Financial] to the market as early as possible based on the direction of what the market wants,” said Shin Je-yoon, chairman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yesterday in a press conference at FSC headquarters in central Seoul. “We thought [Woori Financial] should be given back to the market to boost the competitiveness of our financial industry.”

■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금융위원회
■ boost: 높이다

“우리가 이번에 마련한 민영화 안은 가능한 빨리 시장이 원하는 방향대로 우리금융을 시장에 돌려준다는 목표입니다”고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어제 서울 금융위원회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우리는 금융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려면 우리금융을 시장에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The FSC announced details of its privatization plan for Woori Financial yesterday after a meeting of the Public Fund Oversight Committee. According to the plan, 14 affiliates of Woori Financial will be split into three groups: regional banks, brokerage units and Woori Bank.

■ Public Fund Oversight Committee: 공적자금관리위원회
■ affiliate: 자회사
■ split: 쪼개다

금융위원회는 어제 공적자금관리위원회를 열어 우리 금융의 자세한 민영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우리 금융의 14개 자회사는 지역은행, 증권계열, 그리고 우리은행계열의 세 그룹으로 쪼개진다.

Woori Financial Group, with 14 affiliates, is the country’s largest financial holding company with 325.7 trillion won ($282.4 billion) in assets at the end of 2012. Last year, Woori Financial Group had 12 affiliates, but Woori Card and Kumho Investment Bank were added. The state-run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holds nearly 57 percent of shares in Woori Financial, while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owns 5 percent and others, including the Capital Group, hold 38 percent. The government’s 57 percent ownership stake is estimated to be worth 5.5 trillion won based on the closing stock price (11,950 won) at the end of May.

■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한국예금보험공사
■ National Pension Service: 국민연금공단
■ ownership stake : 보유 지분

우리금융그룹은 자회사가 14개로 2012년 말 기준 자산이 325.7조원(2824억 달러)에 이르는 우리나라 최대의 금융지주회사다. 지난해 12개 자회사를 보유한 우리금융그룹에 우리카드와 금호종금이 추가 됐다. 국영 한국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 지분의 거의 57%를, 국민연금공단이 5%를, 그리고 캐피탈 그룹을 포함한 다른 기관이 38%를 보유했다. 정부의 57% 보유지분은 5월말 주식 시장의 종가 기준으로 5조5000억원의 가치가 있다고 추산된다.



In the regional banks group are Kwangju Bank and Kyongnam Bank. According to the FSC, Woori Financial Group will undergo an equity spinoff to create two holding companies. One holding company will merge with Kyongnam Bank and the other with Kwangju Bank.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will then sell each holding company.

■ undergo: 겪다 수행하다
■ equity spinoff: 주식 스핀어프(분할)

지역 은행 그룹에는 광주은행과 경남은행이 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우리금융그룹은 지주회사 두 개를 만드는 주식분할을 거친다. 한 지주회사는 경남은행과, 다른 지주회사는 광주은행과 합병한다. 그 다음 한국예금보험공사가 각 지주회사를 판다.

There have been concerns raised by the Korean Financial Industry Union that once regional banks affiliated with Woori Financial Group are available for purchase, major financial institutions are likely to buy them, which only would benefit the country’s big financial groups. The industry union also has argued that regional capital should be invested in buying Kyongnam Bank and Kwangju Bank rather than simply selling the banks to the highest bidders.

■ Korean Financial Industry Union: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우리은행의 계열사인 지역 은행들이 매각 대상이 되면 주요 금융기관들이 그들을 사들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그렇게 되면 그런 큰 금융기관만 혜택을 얻게 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지역 자본이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의 구입에 투자 되어야지 단순히 가장 높은 가격을 써넣은 입찰자에게 판매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Yesterday, however, Shin reaffirmed that “the principle based on [selecting the bidder with the] highest price will be considerably important” in the bidding process for regional banks.

■ reaffirm: 재차 단언하다
■ bidding process: 입찰과정

그러나 어제 신 위원장은 가장 높은 가격을 써넣은 입찰자를 선정한다는 원칙이 지역은행 입찰과정에서 상당히 중요하다고 다시 강조했다.

As for Woori Financial Group’s six brokerage affiliates - including Woori Investment and Securities, Woori Asset Management and Woori Aviva Life Insurance - the group will be in charge of selling them simultaneously, either individually or in groups. The remaining six affiliates, including flagship Woori Bank, Woori Card and Woori Finance Research Institute, will be sold by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after it issues a public sales notice in January.

■ as for: 에 대하여
■ brokerage: (증권)중개

우리투자증권, 우리자산운용, 우리아비바생명보험을 포함한 우리금융그룹의 6개 증권계열 자회사들의 집단이나 개별적인 동시 판매는 금융그룹(지주사)이 담당한다. 나머지 우리 금융그룹의 본체인 우리 은행과 우리카드, 우리금융연구소 등 6개 자회사는 에금보험공사가 1월에 매각 공고를 낸 다음 판매된다.

“Affiliates including securities companies that eventually fail to be sold will be added to the Woori Bank group,” said Nam Sang-koo, chairman of the Public Fund Oversight Committee.

“증권회사를 포함해 매각에 실패하는 자회사는 우리금융 그룹에 추가된다”고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남상구 위원장은 말했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ljhjh@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