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legislating of filial duti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legislating of filial duties

테스트

“Those who live far away from elderly parents should go home often or attend to their parents’ well-being,” a new Chinese law reads. It may sound like a lesson from Confucius or a sentence from an ethics textbook, but it’s actually Clause 2 of Article 18 of the new Elderly Rights Law, which took effect starting July 1 in China.

According to the People’s Daily, the law requires companies to accept their workers’ request to take leave to see their parents who live far away. It’s institutionalization of filial affection. The Chinese are probably the first in the world to force filial affection - a voluntary and moral virtue - by a compulsory and forcible measure.

China is the birthplace of Confucianism, which is based on loyalty and filial piety. So what triggered China to establish such a law? There have been recent frequent reports about children who neglected their elderly parents and subsequent social problems. It is the cold reality of rapid industrialization.

To counter the social changes,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has promoted the Confucian values of loyalty and filial piety for the last few years. They were included in school curriculums and adopted as pillars of the nation’s philosophy. But establishing ethical values appears to be far more difficult than adopting a law.

When you look at the law closely, however, it has few teeth to force children to visits to their parents. It doesn’t state the punishment for a violation or how often a child must visit.

The Associated Press surveyed the older and younger generation in China about the law. A 57-year-old janitor from Shanghai was excited by it. “It’s better to have the law than not have one,” he said. Though he meets his child, who works in the southern province of Guangdong, once a year, he could see him maybe twice a year from now on.

The younger generation, however, reacted coldly. A 36-year-old university professor of Jiangsu Province said the law was unreasonable, as it puts too much pressure on those who moved far away from their homes in search of jobs and freedom. He said that visiting parents is both costly and difficult.

The situation may not just be a case for China. Korea seems to be no different. And the problem is what will happen when the law marches into the territory of morality. A follow-up measure similar to that of “Big Brother” could be created by installing a time card or a CCTV in front of the parents’ house to make sure their children visit them. There’s no guarantee that laws won’t be created to force love between spouses and faith between friends.

It’s common sense that a law must provide the least-needed restraint. Filial affection is a matter of ethics and morality, while the elderly issue needs to be resolved by the government and society. That is the lesson for Korea.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노인과 분가해서 사는 가족 구성원은 자주 집을 찾아가거나 노인의 안부를 물어야 한다.” 공자 말씀이거나 도덕교과서의 한 구절이 아닌가 싶은 말이다. 하지만 이는 엄연히 법 규정이다. 중국에서 1일 시행에 들어간 개정 노인권익보장법 제18조 제2항이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이 법은 노동자가 떨어져 사는 부모를 만나려고 휴가를 신청하면 기업은 이를 받아주도록 하고 있다. 효도의 법제화다. 이처럼 법이라는 타율적이고 강제적인 규범을 이용해 효도라는 자율적이고 윤리적인 미덕을 권장하는 건 세계 최초이지 싶다.
그렇다면 충효로 요약되는 유교사상의 탄생지인 중국에서 오죽했으면 이런 법까지 만들었을까? 최근 부모 방치 사례가 자주 보도돼 사회문제가 된 게 굳이 법으로까지 만든 배경이라고 한다. 급속한 산업화와 공동체 붕괴가 빚은 냉혹한 현실이다. 이런 사회변화에 대한 대응으로 중국 공산당은 지난 몇 년간 충효를 강조하는 유교적 가치의 확산에 힘써왔다. 교과과정에 집어넣는 등 사실상 국가 철학의 한 기둥으로 삼아왔다. 하지만, 세상에 도덕을 정착시키는 일은 법으로 의무화하는 것보다 훨씬 어려웠던 모양이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노부모 찾아뵙기’를 강제하는 장치는 의외로 약하다. 위반 시 처벌 규정은커녕 분가한 자식이 부모를 얼마나 자주 찾아야 하는지조차 명시하지 않았다. 궁금증이 발동했는지 AP통신은 이 법에 대한 중국 부모세대와 자식세대의 생각을 물었다. 상하이(上海)에 사는 57세 미화원은 들떠서 이런 말을 했다. “없는 것보다는 있는 게 좋은 법이다. 저 멀리 남쪽 광둥성에서 일하는 자식을 볼 기회가 1년이 한 차례가 고작인데 (이 법 덕분에) 두 번이라도 볼 수 있게 되면 좋겠다.”
자식 세대는 분위기가 싸늘하다. 36세 된 장수(江蘇)성 대학교수의 말이다. “비합리적인 법이다. 직장과 자유를 찾아 집에서 멀리 떨어진 데로 이주한 젊은이들을 지나치게 압박한다. 부모를 찾는 것은 너무 어렵고 돈도 많이 든다. 이 법이 과연 제대로 지켜질지 의문이다.”
듣고 보니 중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도 별반 차이가 없지 않을까. 문제는 법이 이처럼 도덕의 영역에 떡 하니 들어오면 앞으로 어떤 일이 생기느냐다. 행여 이러다가 집 앞에 출근부나 CCTV를 설치해 자식이 부모를 찾았는지를 살피는 빅브라더 같은 후속 조치가 나오지 않을까 걱정이다. 앞으로 부부간의 사랑도 의무화하고 친구간의 의리도 법제화하는 법가 세상이 오지 않는다는 보장도 없다.
법은 어디까지나 최소한의 규제만 해야 한다는 건 상식이다. 효도는 도덕과 윤리에 맡겨야 하고, 노인문제는 정부와 사회가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 한국에도 주는 교훈이 아닐까.
채인택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