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ark side of smartphon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ark side of smartphones

Lately, I’ve been watching “Monstar,” a drama series on a cable channel. The series is about a teenage pop star who goes back to high school. I was channel surfing and spotted a strange scene, and almost instantly I became hooked.

His classmates constantly take pictures of the pop star and broadcast his every action. When he takes his class partner out, they post on SNS, “The star kidnapped his class partner.” They are the “social media reporters.”

The star is conscious of the reporters around him, and his agency responds sensitively to the posts. The classmates treat their smartphones like weapons. They turn his life upside down by sharing photos and text messages, and when they are displeased, they threaten that they will make the disclosures online.

Is the drama exaggerating the reality? In fact, the reality is even crueler. Ordinary people get involved in unprecedented complications and consuming debates because of smartphones. Within the network that connects anonymous users, even an innocent citizen can start a malicious act as a joke.

An unscreened and unripe sense of justice is often vented in vulgar language. An anchorwoman posted on a social network that she would commit suicide. Her post was responded to with ridicule and curses.

When she really killed herself, people began cursing at those who condemned her. People don’t seem to care much about the sentiment that she was devastated by the profanity.

Lately, it was proved that smartphones and social networks can be abused in crimes in a “smarter” way. A man in his 20s made prank calls to the U.S. emergency number 911 “as a joke,” and his threats led to the lockdown of nine schools in New Jersey. He threatened that he would kill students at a high school with an AK-47 assault rifle, and the police even mobilized helicopters and police vehicles.

In this heinous crime, he used a smartphone application that makes free international calls and hides the phone number of the caller.

He was supported and encouraged by a network of a number of faceless friends from a chat room named “Prank Calls.” They even taught him English expressions and enjoyed the crime together.

As it turned out, the U.S. police sent a bill for the helicopters and police officers mobilized in response to the prank call.

The suspect will be prosecuted and have to pay the bill. I doubt the anonymous network that encouraged the crime is willing to share the responsibility.

Smartphones have enabled random communication. We once hoped that mass-to-mass communication would reduce isolation and expand understanding. However, we hear more “horror stories” now. We need to begin suspecting the whisperings of strangers we meet on social network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요즘 ‘몬스타’라는 케이블 드라마를 보고 있다. 아이돌 스타가 고등학교로 돌아가서 겪는 에피소드로 구성한 학원 드라마다. 우연히 채널을 돌리다 희한한 장면에 꽂혀서 보게 됐다. 그 장면이란 이런 거다. 학생들은 아이돌 스타를 향해 노상 스마트폰 카메라를 들이대고, 일거수일투족을 중계방송한다. 스타가 짝을 데리고 나가면 ‘짝을 납치했다’고 SNS에 올리는 식이다. 이들은 ‘소셜 기자’라고 불린다. 아이돌 스타는 자신의 모든 행동에서 소셜 기자들을 의식하고, 그의 소속 회사는 그들이 올리는 문자 하나하나에 반응하며 호들갑을 떤다. 일반 아이들에게 스마트폰은 무기다. 틈만 나면 사진과 문자를 날려버려 남의 삶을 벌집 쑤시듯하고, 마음에 안 들면 “얘기를 풀어버리겠다”고 협박하며 스마트폰을 흔들어댄다.
드라마의 과장법? 그럼 좋겠는데 실제는 더하다. 보통 사람들이 스마트폰으로 전에 없던 혼란을 야기하고, 소모적인 공방을 일으킨 사례는 열거하기 힘들 정도다. 불특정 다수가 무작위로 연결된 네트워크 안에선 선량한 시민도 장난 삼아 악행을 저지를 수 있다. 정제되지 않은 설익은 정의감은 욕지거리로 표현된다. 기억나는 사건이 있다. 과거 한 여성 아나운서가 SNS에 자살하겠다고 올렸다. 그러자 많은 비아냥과 욕설이 그 뒤를 따랐다. 그녀가 정말 죽자 이번엔 욕한 사람들을 욕하는 소리로 또 시끄러웠다. 욕으로 황폐화되는 심성에 대해선 개의치 않는다.
급기야 스마트폰과 무작위 네트워크가 범죄에서도 ‘스마트한 실력’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그것도 글로벌하게. 한 20대 청년이 ‘범의(犯意) 없이’ 장난 삼아 미국 911에 협박전화를 했다. 미국의 한 고교 학생들을 AK소총으로 죽이겠다며. 이 장난전화로 미국선 헬기와 장갑차까지 동원돼 법석이 났다.
이런 무시무시한 장난엔 자신의 전화번호를 숨길 수 있는 스마트폰의 환상적 어플이 동원됐다. 그의 범죄가 실행되는 데는 ‘장난전화방’이라는 채팅방에서 만난 얼굴 모르는 네트워크의 격려와 지지가 있었단다. 서로 영어 표현법도 알려주며 함께 범죄를 즐겼다는 것이다. 미국 경찰은 헬기 운용비 등 9000여만원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한단다. 이 청년은 형사처벌도 받고, 돈도 물어줘야 한다. 그에게 용기를 주었던 익명의 네트워크는 이를 분담할까?
스마트폰이 만든 무작위 소통의 세상. 만인 대 만인의 소통이 이뤄지면 소외지대가 줄고, 이해의 폭이 넓어지는 밝은 사회가 도래할 거라며 희망가를 불렀던 적도 있다. 그런데 세상은 점점 ‘호러물’로 변해간다. 이젠 이곳서 만난 낯 모르는 인연들의 속삭임에 대해 의심하는 연습을 해야 할 때인 듯하다.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