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 this from happening ag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 this from happening again

South and North Korea signed an agreement yesterday on the basic principles for resumption of the operat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With the latest developments, the industrial park has found a clue to resolving the crisis which began after North Korea banned South Korean businessmen from entering the complex in April. Working-level officials from Seoul and Pyongyang this time could strike a deal after 10 meetings between top representatives from each side. We welcome the positive outcome of the meeting.

Despite the fact that the meeting was originally expected to drag on because South Korea put a higher priority on averting further suspension of the park operations while North Korea focused more on resumption of the complex, both sides made a compromise. The North accepted our businessmen’s desperate pleas to check the condition of their machines during the monsoon season and to ship their finished products, machines and other supplies back to the South. North Korea also guaranteed that it will allow South Koreans’ telecommunication and passage in the complex as well as protect their safety when they visit the complex and return home.

However, it has a long way to go before normalization of the last-remaining symbol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 a joint statement, the two sides agreed to reactivate the industrial park when “both sides are prepared.” But they will likely disagree on the meaning of the sentence as the South thinks the industrial complex can only be reopened when the North comes up with practical measures to prevent such an erratic interruption, while the North will most likely assume that the park can be reopened as long as technical problems are solved.

If the joint venture should face another crisis depending on the political situation, efforts to put it back on track would be meaningless. Therefore, it is natural that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hich has repeatedly emphasized the significance of principles and trust on inter-Korean issues, demands responsible answers from the North and sincere measures to avert such a recurrence.

Despite the tug of war over the level of top representatives from each side during the last meeting, the working-level meeting went relatively smoothly this time. It could reflect Pyongyang’s calculation that a better South-North relationship is a first step to escape from its diplomatic isolation and its judgment that a permanent shutdown will lead to a huge financial loss. Both sides must find a special formula to fundamentally prevent such cases based on the principle of separation of economics from politics. Where there is a will, there is a way.


개성공단을 정상화할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됐다. 남북한은 17시간의 마라톤 회의 끝에 어제 새벽 개성공단의 재가동 원칙과 설비 점검 및 제품 반출 계획 등을 담은 합의서에 서명했다. 북측이 우리 쪽 근로자의 입경(入境)을 일방적으로 제한하면서 시작된 개성공단 사태가 96일만에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남북한 실무당국자들은 두 차례의 전체회의와 10차례의 수석대표 접촉 끝에 극적인 타협을 이뤄냈다. 뜬 눈으로 희소식을 기다린 입주 기업인들과 함께 합의 결과를 환영한다. 당초 이번 실무회담은 쉽지 않은 회담이 될 걸로 예상됐다. 우리 측은 북측의 일방적 조치로 공단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에 역점을 둔 데 비해 북한은 공단 재가동에 초점을 맞췄다. 결국 양측은 어려운 문제는 미루고, 당장 급하고 쉬운 문제부터 푸는 실사구시(實事求是)의 자세로 절충을 시도했다. 장마철을 맞아 설비 점검이 시급하다는 기업인들의 절박한 호소를 받아들였고, 공단에 두고온 완제품과 원부자재, 설비의 반출도 허용했다. 이를 위해 북측은 남측 관계자들의 통행과 통신, 신변안전과 무사귀환을 보장키로 했다. 발을 동동 구르며 속수무책으로 지켜보던 기업인들로서는 일단 한 숨 돌릴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개성공단 정상화까지는 갈 길이 멀다. 어제 채택한 합의서에서 남북은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에 인식을 같이하고 준비되는 대로 공단을 재가동하기로 했다. 또 재발방지 등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후속회담을 10일 개최하는 것으로 했다. 합의문만 놓고 보면 남측은 재발방지 대책 등 발전적 정상화 방안이 마련되어야만 재가동 준비가 끝나는 것으로 해석하는 반면 북측은 기술적 문제만 해소되면 재가동 준비가 완료되는 것으로 해석할 소지가 있다. 이를 둘러싸고 후속회담에서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정치적 상황에 따라 공단 운영이 파행을 겪는 사태가 또다시 발생한다면 개성공단 정상화는 의미가 없다. 이 점에 대해서는 입주 기업인들도 같은 생각일 것이다. 남북관계에서 원칙과 신뢰를 강조하는 박근혜 정부가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과 함께 기업들의 피해에 대한 책임있는 입장 표명을 북측에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 아무 일 없던 것처럼 그냥 넘어갈 순 없는 일이다. 수석대표의 ‘격(格)’을 둘러싼 논란으로 어렵게 합의된 남북당국 회담이 허망하게 무산된 지난 사례에 비하면 이번 실무회담은 비교적 원만하게 진행됐다. 외교적 고립을 탈피하기 위해서는 남북관계부터 풀어야 한다는 북한 나름의 계산이 작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개성공단 영구폐쇄는 북측으로서도 큰 부담이고 손실일 것이다. 이번 기회에 남북은 정경분리 원칙에 입각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사태의 재발을 근본적으로 막음으로써 발전적 정상화를 실현할 수 있는 상생의 묘수를 찾아야 한다. 뜻과 지혜를 모은다면 그 길은 반드시 있다고 본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