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of schoolkids are addicted to smartphon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14% of schoolkids are addicted to smartphones

Lee Yeong-han, 13, is never separated from his smartphone. Even during his seventh grade classes, he fiddles with it secretly under his desk.
■ separate: 분리하다
■ fiddle with: 장난하다

13살 이영한군은 하루 종일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않는다. 심지어 중학 1학년 교실에서도 책상 밑으로 은밀하게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린다.

“I get kind of frantic,” Lee admits, “if I can’t check my text messages.”

■ frantic: 미친듯 날뛰는
■ admit: 인정하다
■ text message: 문자 메시지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지 못하면 너무 불안해 견딜 수가 없다”고 이군은 인정했다.

Lee gets so strung out without his smartphone that he carries a spare battery and a charger so he’s never out of juice. And he uses so many functions, the battery runs out fast.

■ string out: 미치다. 지나치게 매달리다
■ out of juice: 배터리가 다 닳다
■ run out: 닳다. 소비하다

이군은 여분의 배터리와 충전기를 가지고 다니면서 언제나 사용할 만큼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매달린다. 그는 너무 많은 기능을 사용하기 때문에 배터리가 빨리 닳는다.

“A completely charged battery does not last me even half a day,” he says.

■ last: 가다. 지속하다.
“완전히 충전된 배터리가 반나절도 가지 않는다”고 그는 말한다.

Young Lee is an addict, and there are more and more kids like him. According to a recent government study, the rate of smartphone addiction in youths is more than twice as high as that of Internet addiction.

■ addict: 중독자
■ more than twice as high as~: ~보다 두 배나 더 높다

어린 이군은 중독자다. 그리고 그와 같은 아이가 점점 많아진다. 최근 정부의 한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은 인터넷 중독 보다 두 배 이상 높다.

Some 14 percent of young Koreans are addicted to some extent to smartphones according to a study of 1.7 million students i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 to some extent: 어느 정도
■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여성 가족부

여성가족부가 초중고 학생 170만 명을 상대로 조사한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의 약 14%정도는 어느 정도 중독이었다.

The survey was carried out between May and June on 475,000 fourth-graders, 599,000 seventh-graders and 646,000 10th-graders in 11,774 primary and secondary schools nationwide.

■ carry out: 수행하다
■ primary and secondary school: 초중고등학교

조사는 지난 5월과 6월 사이에, 전국 초등학교 4학년생 47만5000명, 중학 1학년생 59만9000명, 고등학교 1학년 1만1774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In contrast, the study showed 6 percent of youths were addicted to the Internet.

■ in contrast: 반면

반면 조사는 청소년의 6%만이 인터넷 중독으로 나타났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64.5 percent of teens now have smartphones, up from 21.4 percent in 2011.

■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미래창조과학부
미래창조 과학부에 따르면 2011년 청소년의 21.4%였던 스마트폰 보유자가 지금은 64.5%로 늘었다.

The breakdown of smartphone addiction was 3.7 percent among elementary students surveyed, 19.8 percent of middle school students and 23.2 percent of high-schoolers.

■ breakdown: 분석 분류 분포
■ high-schooler: 고등학생

스마트폰 중독의 분포를 보면 조사대상 초등학생에서는 3.7%가, 중학생에선 19.8%가, 고등학생에선 23.2%가 중독이었다.

For Internet addiction, the breakdown was more even, with 4 percent of elementary students, 7.4 percent of middle-schoolers and 7.2 percent of high-schoolers.

■ even: 고르게 퍼져있다

인터넷 중독의 분포는 보다 고르게 퍼져있어, 초등학생은 4%, 중학생은 7.4%, 고교생은 7.2%였다.

This was the first time the ministry conducted a survey on youth smartphone addiction.

이는 여성가족부가 최조로 실시한 스마트폰 중독 실태조사였다.

Of the 240,000 students who showed signs of smartphone addiction, 40,000 were classified as being high-risk addicts, or 17 percent of total addicts. High-risk addicts were classified by the survey as those who show nervousness, agitation or other withdrawal symptoms when not able to use a smartphone. Those with lesser risk addiction demonstrated some obsessive behavior related to their smartphones.

■ nervousness: 신경과민
■ agitation: 초조
■ withdrawal symptom: 금단증상
스마트폰 중독증세를 보이는 24만 명 중에 4만 명, 혹은 전체 중독자의 17%가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조사에서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중독자들은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할 때 불안 초조 혹은 다른 금단 증상들을 보였다. 저위험군 중독자들은 스마트폰과 관련해 약간의 집착하는 행위를 보였다.

Of the Internet addicts, 11 percent were classified as high risk.
인터넷 중독에선 오직 11%만이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The ministry said it plans to develop counseling programs for smartphone addiction by the end of the year to be available at 198 youth centers and 179 clinics nationwide. For rural areas without access to such clinics and centers, they will dispatch counselors to schools.

여성가족부는 전국 청소년상단복지센터 198곳과 치료협력 병원 179곳을 통해 연말까지 상담치료를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여성가족부는 그런 시설이 없는 농촌지역의 학교엔 상담교사를 파견한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