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s abuse of social med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be’s abuse of social media

“The highest leader of the country criticized citizens on Facebook. Is it O.K. for him to use his power like this?” an editor of the Asahi Shimbum newspaper criticized Prime Minister Shinzo Abe at a debate hosted by the Japan National Press Club on July 3. He criticized Abe for using Facebook as the “arena of revenge and retaliations” against his critics.

The latest target of Abe was Hitoshi Tanaka, a former deputy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In a newspaper interview last month, Tanaka said Japan’s neighbors are attacking the country for its rightward shift because of the remarks of the politicians, including the prime minister. After the interview was published, Abe took out his tablet PC, and on Facebook hit back at the former foreign affairs official saying Tanaka is “not qualified to talk about diplomacy.” Abe said if the Japanese government followed Tanaka’s stance, that it should send back a group of Japanese abductees North Korea temporarily allowed to return to Japan, they would have still been trapped in the North. In response, criticism erupted that the prime minister was wielding a hammer to counter a single civilian critic. But Abe said a former official is not just a civilian.

At the July 3 discussion session, Abe seemed to show no remorse. “I didn’t stop Tanaka from having an interview, so why should I be criticized for abusing my power?” he asked. Tanaka is not the only one who was slammed by Abe. A female opposition lawmaker who criticized Abe was also insulted. Again using Facebook, Abe said “She lies very naturally, as if she is breathing.”

Compared to Korea, Japan is far behind in the politics of using Internet. The coming election of the House of Councillors on July 21 is the first time the country has allowed online campaigns. That triggered a fuss because lawmakers who are older than 70-years-old had to enroll in lessons arranged by the parties to learn how to use social networking services. And Abe, in such a barren land of online politics, is an exceptionally strong SNS user, nicknamed the “Internet minister.”

Facebook was the springboard for his comeback. After then-President Lee Myung-bak visited the Dokdo islets in the summer of last year, Abe posted a message saying “It’s violence. It is irrational for those occupying to commit such a provocation.”

More than 20,000 youngsters pressed the “like” button on that posting within half a day. Abe was confirmed as the idol of the right on the Internet and cyberspace heated up with ambitious support for Abe. Today, Abe has more than 370,000 followers, and despite his hectic schedule, he posts an average of 1.8 times a day.

Abe does not hesitate to express his emotions straightforwardly and issue character attacks using social network services, and more and more users are learning from his style. Japanese officials who were once known for keeping their true minds secret are starting to follow. One diplomat attacked a lawmaker for “being immature” while an official of the Reconstruction Agency publicly posted insults toward a member of a civic group on his Twitter account.

Is it too much to expect courtesy and consideration in communications in the digital era?

*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SEO SEUNG-WOOK










“최고권력자가 페이스북에서 민간인을 비판했는데, 권력을 이렇게 써도 되나.”
지난 3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 나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아사히(朝日) 신문 편집위원이 따졌다.
아베가 페이스북을 비판자들에 대한 '복수와 응징의 링'으로 삼고 있다는 비판이었다.
최근 표적이 된 민간인은 다나카 히토시(田中均) 전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다. 그는 지난달 신문 인터뷰에서 “총리를 비롯한 정치인들의 발언때문에 주변국들이 일본의 우경화를 공격한다”고 말했다.
기사를 본 아베는 언제나 휴대한다는 테블릿 PC를 빼들었다. 그리곤 페이스북에 “다나카는 외교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썼다. “2002년 일시 귀국했던 납치 피해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자던 다나카의 말을 들었다면 피해자들은 아직도 북한에 갇혀있을 것”이란 이유였다.
민간인의 한마디 비판에 현직 총리가 해머를 휘둘렀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지만 아베는 “전직 외무성 간부가 무슨 민간인이냐”고 반박했다.
3일 토론회에서도 그는 당당했다. “다나카가 인터뷰를 못하게 막은 것도 아닌데, 왜 내가 권력을 함부로 휘두른 것이냐"는 취지였다.
아베에게 혼쭐이 난 건 다나카뿐이 아니다.국회에서 아베를 비판했던 한 여성 야당의원도 모욕을 당했다. 아베가 페이스북에다 "마치 숨을 쉬듯 자연스럽게 거짓말을 한다”고 독설을 퍼부었기 때문이다.
인터넷 정치에 있어 일본은 한국보다 까마득한 후진국이다. 21일 치러지는 참의원 선거에 인터넷 선거운동이 처음으로 도입됐을 정도다.
그래서 일흔이 넘은 의원들이 당내 ‘인터넷 교실’에서 SNS 사용법을 익히느라 한바탕 난리가 났다. 이런 척박한 토양에서 아베는 ‘인터넷 재상’이라 불리는 독보적 강자다. 페이스북은 그에게 재기의 발판이었다. 지난해 여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아베는 “폭거다. 점령하고 있는 쪽이 도발적 행동을 하는 건 몰상식하다”는 글을 올렸다. 반나절만에 2만명이 넘는 젊은이들이 “좋아요”를 연발했다. 아베가 인터넷 우익의 아이돌임이 확인됐고, 인터넷은 ‘아베 대망론’으로 달궈졌다. 현재 아베의 팔로워는 37만명을 넘는다. 분초를 쪼개쓰는 살인적 일정속에서도 그는 하루 1.8회의 글을 올린다.
직선적 감정 표출과 인신공격을 마다않는 아베의 SNS 스타일,그런데 이를 따라배우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한다. 좀처럼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다던 일본 관료들이 특히 그렇다. 외교관이 “인간적으로 미성숙했다”고 국회의원을 공격하고, 부흥청 간부는 시민단체 회원에 대한 욕설을 트위터에 버젓이 올렸다. 최근 한국에서도 축구 선수의 SNS 글때문에 촉발된 소동이 꽤 오래 이어졌다. 디지털 시대의 소통법에 아날로그적 예의나 배려까지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까. 대중들의 관심을 받는 공인이 모범을 보이면 그의 SNS가 더욱 빛이 날텐데 말이다.

도쿄 특파원 서승욱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