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mer enemies can live in pea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mer enemies can live in peace

테스트

“They are here at last,” I thought when I heard the news that the surviving “enemies” visited a cemetery in Paju, Gyeonggi, on July 9, where 362 Communist Chinese soldiers and 718 North Korean soldiers are buried. The Korea-China Cultural Association and Gyeonggi province had invited three Chinese veterans who fought in the Korean War. The painful memories of the war must have been so deep when the former soldiers visited the graves of their fellow soldiers for the first time - ahead of the 60th anniversary of the armistice agreement on July 18.

The cemetery reminded me of cemeteries I had seen in Luxembourg, which also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In the Luxembourg American Cemetery and Memorial in the capital of Luxembourg City, about 5,000 American service members who were killed in the Battle of the Bulge between December 1944 and January 1945 are buried. The grave of Gen. George S. Patton, famous for his tank corps, can also be found here. About 1.5 kilometers (.93 miles) from the American cemetery is the Sandweiler German War Cemetery, where more than 10,000 German soldiers are buried. The well-maintained cemeteries illustrate the art of international politics the small European nation has pursued.

For a small country with a population of 520,000 and an area of 2,500 square kilometers, powerful neighbors must have felt like nightmares. Nazi Germany invaded and occupied Luxembourg during World War II and set up its Western Front command there. Instead of being trapped in despair, however, the people of Luxembourg turned their geographical disadvantage into an opportunity. Their tool was international alliances. After World War II, Luxembourg took the initiative to pursue peaceful prosperity and coexistence. The country became a founding member of NATO, the European Economic Community and the European Union. Powerful neighbors became friends that provided opportunitie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Luxembourg is the wealthiest small power in the world, with a per capita national income of $115,809.

In Normandy, France, where the Normandy landings took place on June 6, 1944, cemeteries for American, British, Polish and German war dead can be found. Every year on D-Day, representatives from those countries gather here. With their former enemies, they pledge to not repeat such a tragic war and to seek a future of coexistence.

Likewise, we need to invite the Chinese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to such events to offer the opportunity to seek a constructive future. The cemetery in Paju can be like the Luxembourg and Normandy cemeteries in Korea. Another possible site is Yangpyeong, where Korean forces fought against Chinese troops in the Battle of Jipyeongri and the Battle of Yongmunsan. Making a pledge for peace and coexistence, we need to remind ourselves that China poses a challenge and an opportunity at the same tim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이제야 왔구나.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 있는 적군묘지에 지난 9일 살아 있는 ‘적군’이 찾아왔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퍼뜩 든 생각이다. 중공군 362명과 북한군 718명이 묻힌 이곳을 찾은 참배객은 경기도와 한·중문화협회의 초청으로 방한한 참전 중국인 3명이다. 6·25전쟁 정전협정 60주년을 18일 앞두고서야 비로소 첫 방문이 이뤄졌다는 건 그만큼 상처가 깊었다는 뜻인가.
 적군묘지는 몇 년 전 6·25 참전국인 룩셈부르크를 지날 때 목격한 ‘묘지의 공존’을 떠오르게 한다. 수도 룩셈부르크 시티에 있는 ‘룩셈부르크 미군 묘지’엔 1944년 12월~1945년 1월 벌지 전투에서 전사한 미군 5000여 명이 잠들어 있다. 당시 지휘관으로 전후에 숨진 ‘패튼 전차군단’의 주인공 조지 패튼 장군의 무덤도 여기 있다. 그곳에서 1.5㎞쯤 떨어진 ‘잔트바일러 독일군 묘지’엔 당시 숨진 독일군 1만여 명이 묻혀 있다. 잘 다듬은 묘역은 작은 나라 룩셈부르크가 생존을 위해 벌여온 절묘한 국제정치를 잘 보여준다.
 경기도의 4분의 1쯤 되는 면적에 인구 52만 명인 룩셈부르크에 덩치 큰 이웃은 악몽이었다. 독일은 제1차 세계대전 때는 이 나라를 점령해 궁성에 서부전선 사령부를 설치했고, 제2차 세계대전 때는 아예 일개 행정단위로 삼았다. 하지만 이웃이 싫다고 이사갈 수도 없는 노릇 아닌가. 룩셈부르크 국민은 체념이나 한탄 대신 악조건을 기회로 바꾸자는 역발상을 했다. 그 도구는 국제연대였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자 유럽을 하나의 운명공동체로 만들어 평화롭게 번영하며 공존하자는 연대 운동에 앞장섰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유럽경제공동체(EEC)·유럽연합(EU) 등에 이웃 나라와 함께 창립회원국으로 가입했다. 그러자 힘센 이웃은 기회를 제공하는 친구가 됐다. 룩셈부르크는 2012년 국제통화기금(IMF) 통계에 따르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1만5809달러로 세계 1위의 강소국이다.
 1944년 6월 6일 노르망디 상륙작전이 벌어졌던 프랑스 노르망디엔 미군·영국군·폴란드군·독일군 묘지가 모두 있다. 매년 상륙작전 기념일엔 참전국 대표와 참전 용사가 여기에 모인다. 과거의 적과 공존의 미래를 모색하며 다시는 비극적인 전쟁을 하지 말자고 다짐하는 자리다. 비 온 뒤엔 땅이 굳는다는 속담에 딱 들어맞는다.
 우리도 앞으로 6·25 추모행사에 참전 중국인을 초청해 이런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 파주 적군묘지는 한국의 룩셈부르크 묘지와 노르망디 묘지가 될 수 있다. 6·25 당시 지평리 전투와 용문산 전투에서 미군·프랑스군과 국군6사단이 각각 중공군과 싸웠던 경기도 양평도 이런 행사를 열 좋은 후보지다. 평화와 공존을 다짐하며 중국이 우리에게 도전이자 기회임을 일깨워주는 자리가 되지 않을까.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