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y, modern kimchi, pl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endy, modern kimchi, please

테스트

Lately, kimchi has been the object of praise. The First Lady of the United States Michelle Obama tweeted a recipe and photo of kimchi. The pickled vegetable is apparently loved by foreigners. Newspapers and magazines feature kimchi specials and introduce the traditional food as a complete nourishment food, rich in lactobacillus. The media coverage makes it seem like kimchi has already established itself as a globally loved Korean food.

However, the kimchi market makes you doubt the sincerity of these praises; all we can hear from the Korean kimchi industry are sighs and cries. From January to May this year, not a jar of kimchi has been exported to China, while we have imported nearly $50 million worth of kimchi from China. Moreover, kimchi exports to Japan have shrunk by almost 20 percent. Japan buys 80 percent of Korea’s kimchi exports, and such a drastic reduction from a major market will have a serious impact on overall kimchi exports this year. Korea’s kimchi is exported to 52 countries around the world but it is mostly consumed by overseas Koreans, and overall the size is relatively small.

Domestic demand has always been the biggest, but domestic consumption is not very lively. The size of the market is about 1 trillion won ($896 million), about the size of the kimchi refrigerator market. It does not have much potential to grow. These days, each Korean consumes an average of 68 grams of kimchi daily, far smaller than the 92 grams we ate just 10 years ago.

Why is kimchi being consumed less and less at the same time it is garnering interest and praise from abroad? A government official in charge of the industry explained that it is not easy for foreigners to appreciate the taste of the traditional food, and the fermented vegetable requires specific storage and distribution. Therefore, most of the government spending on kimchi goes to publicity.

How then can we boost the consumption of kimchi by Koreans? The most obvious answer is to reintroduce the traditional taste of kimchi. But there are more reasons hindering kimchi’s dominance on the table.

As nutritious and healthy as kimchi is, it is also a major cause of sodium overload, and it is hard to cut down on sodium in the traditional recipe. In fact, kimchi can be prepared with salted fish juice and spices, but most households do not keep that kind of brine at home.

How about seeking to modernize kimchi instead of fixating on tradition? We need to keep experimenting with new methods until kimchi recipes with drastically lower sodium contents are developed. Rather than continuing the century-old tradition of Napa cabbage kimchi, we may need to explore alternative versions that young people and foreigners can enjo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양선희 논설위원



요즘 김치엔 예찬론 일색이다. 미국 미셸 오바마 영부인이 직접 담근 김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거나 외국인들의 김치사랑 이야기가 줄을 잇는다. 외국의 유력지들에 김치 특집이 나고, 김치가 비타민과 몸에 이로운 유산균이 풍부한 완전 영양체 식품이라고 소개하는 외국 미디어의 내용이 보도되기도 한다. 이런 소식만 들으면, 김치는 이미 세계인이 사랑하는 세계 속의 한국음식이다.
그런데 김치 시장을 들여다보면 ‘갸웃’이다. 지금 김치 업계에서 들리는 건 비명소리다. 올 들어(1~5월) 중국엔 한 푼어치의 김치도 수출하지 못했단다. 이 기간 동안 중국서 들여온 김치는 5000만 달러어치 가까이 되는데도 말이다. 또 일본 시장에 대한 김치 수출도 20% 가까이 줄었다. 일본은 우리 김치 수출의 80%를 차지하는 지역이다. 예서 이만큼 줄었으니 올 수출실적은 말 다한 거다. 물론 우리 김치는 세계 각국으로 수출된다. 52개 국이나 된다. 하지만 대부분 교민들이 주 소비자여서 수출 규모는 작다.
김치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우리 내수 시장 형편도 썩 좋지는 않다. 시장규모는 1조원 안팎. 김치냉장고와 엇비슷한 규모다. 시장이 더 커질 것 같지도 않다. 요즘 우리나라 사람 1인당 하루 김치 소비량은 68g 정도인데 10년 전(92g)에 비해 확 줄었으니 말이다. 이렇게 김치는 들리는 말과 현실이 사뭇 어긋난다. 왜? 정부담당자는 “전통식품이라 맛 때문에 외국인에게 침투하기 어렵고, 발효식품이라 보관성과 유통능력이 떨어져서”라고 했다. 그래서 김치 예산은 주로 김치 알리기 홍보에 집중해서 쓴단다. 그럼 한국인들조차 김치를 덜 먹는 건 어떻게 잡을 건가? “전통적인 맛 구현에 더욱 힘쓰고…”가 전형적인 대답이다. 그런데 김치가 발전하지 못하는 이유가 단지 이 때문일까?
건강에 좋다는 김치는 한편으론 ‘나트륨 과다 섭취’의 주범으로 꼽힌다. 전통을 쫓으면 나트륨을 줄이기 힘들다. 사실 맛있는 젓국과 양념 몇 가지면 집에서 김치 담가 먹는 건 일도 아니다. 그런데 식구 수 적은 집에선 맛난 젓국을 사기 힘들다. 기본 용기의 양이 너무 커서다. 이처럼 연관산업도 생활 변화를 못 따르고 구태의연하다.
이런 생각을 해봤다. 김치의 번영을 위해선 전통적 진지함이 아닌 팝(pop)한 현대화의 길을 모색해야 할 때가 아닌지. 나트륨을 확 낮춘 신개념 김치를 개발하고, 작고 예쁜 용기에 담긴 갈치 액젓으로 과일 김치를 담가먹는 게 일상화될 때까지 계속 새로운 방식에 도전하는 거다. 이제 100년 된 배추김치의 전통을 잇느니 세계인과 젊은이들이 즐길 수 있는 미래형 김치를 고민하는 게 지금 해야 할 일이 아닐까.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