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kind of ultimatu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kind of ultimatum

South Korea has proposed a “last” round of talks with North Korea to decide the fate of the jointly-run Kaesong Industrial Complex.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er Ryoo Kihl-jae said that the government will “inevitably make a grave decision” if the North doesn’t give a clear guarantee of sustainable operations, in order to protect South Korean enterprises from further psychological and physical losses. He said Seoul gave the final offer as a kind of ultimatum to Pyongyang that it must make a choice - either reopen the complex with assurances that there will be no sudden and unilateral future closures, or shut it down permanently.

The Koreas have held six rounds of talks on reopening Kaesong, which has been shuttered since April after North Korea unilaterally pulled its entire workforce. They have narrowed the differences on globalizing the complex and other issues like traffic guidelines, communication and customs clearance.

But they have remained stubbornly at odds over Seoul’s demand for a written guarantee that Pyongyang will never make unilateral moves that affect business operations, such as a suspension. After the last meeting, negotiators went their separate ways without setting a new date for further talks, raising concerns that the negotiations may have failed.

Ryoo said that Seoul will approve humanitarian aid to the North by five civilian groups and join in aid programs for North Korean children throug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regardless of the Kaesong impasse. The overtures were aimed at showing Pyongyang that humanitarian aid will be kept separate from political issues in the hopes of reaching a resolution on the Kaesong dispute.

Seoul wants a statement from Pyongyang ensuring that it will not take any unilateral action - such as restricting traffic or withdrawing workers - that could disturb normal operations under any circumstances. Pyongyang, however, insists on different wording - that both sides must operate the industrial park at all times and must not do anything to disturb normal operations. Seoul believes the wording is too ambiguous, leaving room for Pyongyang to shut down the complex claiming that South Koreans have insulted the North Korean leader or provoked the country with a military drill.

It will be impossible to normalize the joint venture if one side can just unilaterally suspend it. Enterprises cannot operate safely under such circumstances. If it wants to avert a permanent closure of the last remaining symbol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Pyongyang must stop making excuses and deliver a sure and clear guarantee.



정부가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회담을 북한에 제의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어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재발 방지에 대한 명확한 답을 해주지 않는다면 정부는 우리 기업들의 더 큰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 중대한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에 대해 논의할 마지막 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 제안을 받아들여 후속 회담이 열리더라도 재발 방지에 관해 남측이 원하는 수준의 명시적 보장이 없으면 개성공단 영구폐쇄 등 중대한 결단을 할 수 밖에 없다는 최후통첩이다.
남북은 6차례의 실무회담을 통해 개성공단 국제화와 통행·통신·통관 등 ‘3통(通) 문제’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이뤘지만 재발 방지라는 핵심 사안에서는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후속회담 날짜도 잡지 못한 채 6차회담을 끝냄으로써 사실상 결렬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았다. 하지만 정부가 마지막 회담을 제안함으로써 한가닥 희망의 불씨는 살린 셈이다. 특히 류 장관은 어제 개성공단 문제와 별도로 5개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을 승인하고, 유니세프를 통한 영유아 지원 사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정치적 문제와 인도적 사안의 분리 원칙에 따른 것이긴 하지만 북한에 대한 일종의 유화책으로 보인다.
재발 방지와 관련, 남측은 “북측은 어떤 경우에도 공단의 정상적 가동을 저해하는 통행 제한 및 근로자 철수와 같은 일방적 조치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보장한다”는 문구를 요구했으나 북측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공업지구를 정상운영하며 그에 저해되는 일을 일체 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고집했다고 한다. ‘최고 존엄 모독’이나 한·미 합동 군사훈련 등 정치·군사적 논리를 내세워 공단 가동을 다시 중단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게 남측의 주장이다.
이유를 막론하고 개성공단 가동을 일방적으로 중단시키는 일이 되풀이 된다면 정상화는 불가능하다. 무엇보다 입주기업들이 뜻이 그렇다. 북한은 더 이상 구구한 핑계를 대지 말고 단순하고 명쾌하게 재발 방지를 보장하라. 그것만이 존폐의 기로에 선 개성공단을 살리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