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 wants it both way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be wants it both ways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s reiteration of hopes for meetings with leaders of South Korea and China attracts our attention. On his trips to three Southeast Asian countries last week, Abe said he aspires to have open-minded talk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nd encourages other meetings between the two countries’ foreign ministers. In a lecture in Singapore, Abe defined Seoul-Tokyo ties as a foundation for regional security (along with the United States) and for economic and cultural cooperation. In a press conference in the Philippines last weekend, he went so far as to state that South Korea is Japan’s most important neighbor sharing fundamental values and interests. As for China, Abe said he hoped to resume dialogue with Beijing as soon as possible after underscoring an “inseparabl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Abe has toured Asian nations that have their own territorial disputes with China to create an amicable atmosphere for his concept of a “right to collective self-defense” after winning upper house elections on July 21. Some analysts cast doubts on his hopes for summits with South Korean and Chinese leaders given that apparent motive for the trip. But we don’t have to adhere to suspicious perspectives. The fact is that Japan couldn’t even hold summit talks with its nearest neighbors, not to mention foreign ministerial-level meetings.

The problem is the Abe cabinet’s denial of Japan’s belligerent, imperialist past and its embrace of territorial disputes with its neighbors. Beijing and Tokyo are in a sharp confrontation over a group of uninhabited islands known as the Senkaku Islands in Japan and the Diaoyu in China. Japan is also in severe conflict with South Korea over historical issues - including wartime sex slaves, in particular - and the Dokdo islets. Abe should have refrained from rubbing salt into the wounds of Koreans in regards to territorial disputes if he really wants better relations with us. But the Abe cabinet has inflicted deep scars in our hearts through reckless remarks and provocative acts on a number of occasions.

If Abe desires to have summits with his Korean and Chinese counterparts, he must first prove his sincerity. He or his cabinet members should not pay respects at the Yasukuni Shrine on August 15,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If he sincerely apologizes for Japan’s aggressions during the war and colonial rule through an Abe statement on par with those by his predecessors Tomiichi Murayama and Yohei Kono, it will open the way to summits with his neighbors.




아베 신조(安培晉三) 일본 총리가 연일 한국, 중국과의 정상회담에 대한 희망을 피력해 주목되고 있다. 지난주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 아베 총리는 26일 싱가포르에서 행한 강연에서 한국에 대해 “일본과 더불어 미국의 동맹국으로 지역 안보의 토대를 이루는 관계이며 경제도, 문화도 함께 걸어가는 관계”라고 규정한 뒤 “정상 간, 외무장관 간에 흉금을 터놓고 대화하길 염원한다”고 말했다. 27일 필리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한국은 기본적인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며 “정상회담이 가능하게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해서도 ‘끊으려야 끊을 수 없는 관계’임을 강조하고 조속한 대화 재개를 희망했다.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 승리의 여세를 몰아 중국과 해상 영유권 분쟁 중인 동남아 각국을 돌며 개헌과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한 여론몰이에 나섰다. 그런 와중에 한·중과의 정상회담 희망을 피력한 것은 이중플레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지만 꼭 그렇게 볼 것만은 아니다.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들이 정상회담은 물론이고 외교장관 회담조차 못 열고 있는 현실은 누가 보더라도 정상은 아니기 때문이다.
문제는 과거사와 영토 분쟁에 대한 아베 내각의 인식이다. 지금 중·일 양국은 센카쿠(댜오위다오) 열도 영유권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한국과는 군대 위안부 등 과거사와 독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 한·중 양국과의 관계를 생각한다면 과거사나 영토 문제와 관련해 적어도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말과 행동은 자제했어야 한다. 하지만 아베 내각은 온갖 망언과 자극적 행동으로 한·중 국민의 감정에 큰 상처를 줬다.
아베 총리가 진심으로 한·중과의 정상회담을 원한다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 종전 60주년이 되는 다음달 15일이나 그 전후에 총리 자신은 물론이고 각료들도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해서는 안 된다. 또 종전 60주년에 맞춰 무라야마 담화나 고노 담화에 버금가는 수준의 아베 담화를 통해 침략 전쟁과 식민 지배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한다면 정상회담으로 가는 길은 자연스럽게 열릴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