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s need vacations, to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s need vacations, too

테스트

President Park Geun-hye is on a five-day summer vacation, which started July 29. The vacations of the past presidents suggest four customs that the leader should do away with.

First, the idea that Korean leaders are workaholics who do not take proper breaks should dissolve. President Park is taking time off for the first time since her inauguration in February. If the President is so reluctant to take a vacation, how can she expect to encourage the domestic service industry?

The custom of not leaving Korea for vacation also does not suit global standards. Western leaders often cross their borders. Former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used to take his family to Sharm el-Sheikh, a resort town on the Sinai Peninsula, Egypt. It is no coincidence that Blair is now serving as part of a Middle East peace envoy.

France is a popular destination for vacation, but former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went on vacation to the United States. The rule of reciprocity works here. In a global era, why would others come to us when we don’t visit them? It is regrettable that Prime Minister Chung Hong-won said on Monday that public servants should spend their summer vacations at a domestic destination to boost domestic consumption. While his focus on domestic consumption is understandable, such an obvious and direct approach is not help much.

Perhaps, we can learn from Danish Queen Margrethe II. A few years ago, a photographer captured her carrying a shopping basket and waiting in line in front of a farmers market stand, wearing a short-sleeve shirt and sandals. She was spending her vacation in the country village of Cahors in southwest France. Are you more attracted to the small French village where the queen stayed temporarily or to the country that produced such a down-to-earth and free-spirited queen?

The habit of cramming reading is another undesirable habit. When you try to put all of your eggs in one basket, you can end up cracking them. We all know cramming doesn’t work.

The biggest problem is that the president often announces a cabinet reshuffle or administrative blueprint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mmediately after the vacation. If the president is making such plans during her vacation, she must not be getting any rest. It is absurd to use a vacation as an extension of work to plan and catch up with overdue tasks. The president may feel fulfilled working around the clock, but we all feel really bad. It may have been a virtue in the past, but citizens now feel anxious if the Blue House schedule does not allow for a proper vacation. Vacations are a time to take a break, not a time for more work.

President Park surely has a full plate of pending issues, from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issue to personnel decisions. However, these issues should be handled before and after the vacation. They are serious topics to take on vacation, but she needs to relax and rest. Taking time off from work is also a sign of political strength and leadership.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박근혜 대통령이 29일부터 4박5일 여름휴가 중이다. 역대 대통령의 휴가를 살펴보면 앞으로 버려야 할 네 가지 풍속이 보인다.
우선, 휴가를 멀리하는 ‘일 중독’ 풍속. 박 대통령은 취임 뒤 5개월 만의 첫 휴식이다. 대통령부터 이러면 어떻게 서비스 내수 산업이 발전하겠나.
휴가 때 한국을 떠나지 않는 ‘텃새’ 풍속도 이젠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지 않다. 서구 지도자들은 국경 넘나들기가 예사다. 영국의 토니 블레어는 총리 시절 이집트 시나이 반도의 유명 휴양지 샤름엘셰이흐로 가족 휴가를 다녔다. 그가 퇴임 뒤 중동평화 특사로 제2인생을 사는 건 우연이 아닐 게다.
관광대국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는 대통령 시절 미국으로 휴가를 떠났다.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도 있는 법이니까. 이 글로벌 시대에 우리가 남의 나라를 찾지 않는데 남이 뭐 볼 게 있다고 굳이 우리를 찾을까. 그런 점에서 정홍원 국무총리가 29일 “국내소비 촉진을 위해 공무원들부터 여름휴가는 가급적 국내에서 보냈으면 좋겠다”하고 한 건 유감이다. 내수를 살리자는 충정은 이해할 수 있지만 휴가지까지 제한하는 이런 돌직구 방식이 얼마나 도움이 될까.
덴마크의 마그레테 2세 여왕은 이에 대한 답일지 모른다. 여왕은 몇 년 전 시골 장터에서 반소매 셔츠에 샌들 차림으로 장바구니를 들고 노점 앞에 줄 서 있다 카메라에 잡혔다. 프랑스 남서부 시골마을 카오르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이었다. 이를 본 사람들이 이런 소박하고 자유로운 여왕이 사는 인어공주의 나라 덴마크로 몰릴까, 아니면 그가 잠시 쉬어간 프랑스 시골마을을 굳이 찾아갈까?
휴가 중 몰아치기 독서를 하는 ‘벼락치기’ 풍습도 문제다. 뭐든 밀린 걸 몰아서 하면 체하기 십상이다. 게다가 벼락치기의 해악은 해본 사람은 모두 알지 않는가.
가장 큰 문제는 대통령이 휴가 직후 그간 구상한 개각이나 하반기 국정운영 청사진을 발표하는 일이다. 이는 ‘휴가 중 근무’ 풍습이나 다름없다. 휴가를 업무의 연장으로 보고 밀린 일을 처리하고 구상하는 건 앞으론 해외토픽에나 나올 엽기적인 일이 아닐까. 하는 사람만 뿌듯하게 여길 뿐 보는 사람은 모두 안쓰럽기만 하다. 과거엔 그게 바람직했는지 몰라도 지금 국민은 휴가조차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청와대 스케줄에 불안하다. 휴가는 휴가일 뿐, 무슨 성과를 낳는 거위가 아니다.
개성공단부터 인사까지, 국정현안이 산적한 건 맞다. 하지만 이는 휴가를 가기 전과 휴가를 다녀와서 용맹정진할 화두다. 휴가지까지 안고 가기엔 너무 무겁다. 휴가는 채우는 게 아니고 비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내려놓을 때이지 쌓을 때가 아니다. 쉬고 노는 것도 능력이요 정치력이다. 국민을 안심하게 하는 리더십이 뭐 별건가.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