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oritize construction safe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ioritize construction safety

A series of accidents has occurred in construction sites under the order of the Seoul city government. Two weeks ago, a flooded tunnel accident killed seven workers in Noryangjin, western Seoul. On Tuesday, a section of a steel ramp connected to the Banghwa Bridge in western Seoul plunged from a 10-meter supporting pillar, killing two workers and injuring one.

The ramp collapse raised the same safety oversight question that came up in the investigation of the tunnel accident. The Seoul city government ordered both construction projects but they were administered and directed by private construction companies on contract. The city is under fire for its supervision oversight, which relies largely on the so-called responsible supervisory system in which the construction client can transfer all the authority and accountability to the supervisor on site. Seoul can escape legal punishment for the casualties, but it cannot avoid moral responsibility.

After Mayor Park Won-soon took office, he cut the city’s administrative budget and manpower on supervision for construction, saying he was against pork-barrel projects that his predecessor, Oh Se-hoon, was famous for. Now, only eight city government officials are in charge of supervising 90 construction sites throughout the capital. Because of scarce manpower, city officials can only visit and examine construction sites exceeding the 3 billion won ($2.67 million) scale. They mostly check basic safety rules, such as the use of helmets and fencing, and hardly have time to examine design and engineering progress and details. In its white paper on construction safety last year, the city administration pointed out that construction increased, but supervisory manpower decreased.

It’s up to the mayor to scale down pork-barrel projects. But ensuring safety is a different matter. Safety guarantees should not be victimized because of economic and political considerations. The Seoul government should re-examine its supervisory system and re-strengthen safety inspections. Safety in construction sites can directly affect citizens’ lives and public confidence in the city administration.


서울시가 발주한 공사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15일 노량진 배수관로 수몰사고로 7명이 숨진 지 보름 만인 지난달 30일 강서구 방화동 방화대교 남단 연결도로 공사 현장에서 도로 상판이 무너지는 사고로 2명이 또 목숨을 잃었다.
이번 방화대교 사고에선 노량진 배수지 수몰사고에서 나타난 문제점이 고스란히 반복돼 서울시의 관리 책임을 추궁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사고 현장도 노량진 배수지와 마찬가지로 책임감리제로 공사를 진행 중이었다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서울시가 책임감리제도에 의존해 건설 현장의 안전 관리에 소홀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불러 일으키기 때문이다. 1994년에 도입된 책임감리제는 현장에 상주하는 감리단장이 발주처를 대신해 건설 현장 관리와 운영에 관한 모든 책임과 권한을 가진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법적 책임에선 자유로울 수는 있겠지만 도덕적 책임마저 피할 순 없다.
더구나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에 취임한 뒤 전임 오세훈 시장의 토목 패러다임에서 벗어난다며 관련 예산을 줄이면서 건설 안전관리 부서·예산도 덩달아 축소했다고 한다. 현재 서울시에선 90곳의 공사현장 안전관리를 불과 8명이 담당하고 있다고 한다. 인원부족으로 공사비 30억원 이상인 현장 위주로 점검하면서 그나마 설계나 시공 부분은 거의 검토하지 않고 안전 펜스·헬멧 등 기초 점검만 한다니 시민들이 우려의 눈길로 바라볼 수밖에 없다. 지난해 발간된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관리 백서에도 “과거에 비해 공사장 수가 많이 증가했지만 인원은 축소됐다”고 지적했을 정도다.
토목 중심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고 말고는 시장의 정치적 선택에 달린 문제다. 하지만 안전 투자까지 축소해선 곤란하다. 안전은 경제적 타협이나 정치적 고려 대상이 아닌 시민 생활의 필수 요소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서울시는 시 발주 공사사고의 근본 원인으로 지적되는 책임감리제와 함께 건설 안전분야의 축소를 전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공사장 안전은 시에 대한 신뢰는 물론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사안이지 않은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