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f farms cope with oversuppl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eef farms cope with oversupply

테스트

An employee at E-Mart in Yongsan, Seoul, arranges hanwoo beef (high-quality Korean beef) on Sunday. Cattle farms are struggling as beef prices fall while cattle feed costs go up. By Kang Jeong-hyun 지난 일요일 서울 용산 이마트에서 한 종업원이 한우를 정리한다. 소고기 가격은 떨어지고 사료값은 오르면서 축산농가가 힘들어한다. 강정현 기자

Kwon Heon-jin, who raises 20 Korean cattle in Yeongju, North Gyeongsang, joined in a group feed purchasing program with fellow farmer at the beginning of this year.

■ raise: 키우다
■ Korean cattle: 한우
■ feed: 사료
■ purchase: 구매

경상북도 영주에서 한우 20마리를 키우는 권헌진씨는 올해 초 동료 농부들의 사료 공동 구매 프로그램에 합류했다.

The price of feed can drop 12 to 15 percent if a farmer goes in on a larger order with his neighbors.

■ on a larger order: 대량 주문

이웃과 함께 대량 주문에 나서면 사료값은 12에서 15%까지 떨어진다.

Kwon, 50, has been in the livestock industry for a long time, but he took a break to run another business five years ago. He returned last year and was surprised at the changes he saw.

■ livestock industry: 축산업

권씨(50)는 오랫동안 축산업에 종사했다가 5년 전 다른 사업을 경영하며 잠시 쉬었다. 지난해 그가 축산업에 돌아왔을 때 달라진 현실을 보고 놀랐다.

“In 2008, a 25-kilogram sack of feed was 6,800 won to 7,000 won, but this year it surged to 11,000 won,” said Kwon. In few years, the environment of the livestock industry completely changed,”

■ a sack of feed: 사료 한 포대
■ surge: 치솟다

“2008년 25kg 사료 한 포대에 6,800원이나 7,000원이었다. 그러나 올해 1만1,000원으로 치솟았다. 몇 년 사이 축산업 환경이 완벽하게 달라졌다” 고 그는 말했다.

Cattle farmers across Korea are grumbling as the price of meat falls while the price of feed steadily rises.

■ grumble: 불평하다

한국의 소 축산 농가는 사료값이 꾸준히 오르는데 소고기 값이 떨어지자 불평한다.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the number of cattle being raised nationwide, 2.96 million as of March, surpasses the optimum number of 2.5 million.

■ surpass: 넘어서다
■ optimum number: 적정 수

통계청에 따르면 3월 현재 전국에서 길러지는 소의 숫자는 296만 마리로 적정 마리 수인 250만 마리를 넘어섰다.

As a result, the wholesale price of Korean beef fell 15 percent in a year to 11,990 won per kilogram.



■ as a result: 그 결과

그 결과 한우의 도매 가격이 1년 사이 15 %가 떨어져 kg 당 1만1,990원이 됐다.

The domestic cattle population peaked last September at 3.14 million, but the price continues to decline.

■ domestic cattle population: 국내 사육 소의 마리 수

국내 사육 소는 지난해 9월 314만 마리로 정점을 찍었고, 가격은 계속 떨어졌다.

The cost of feed, the largest cost in cattle breeding, rose more than 10 percent in a year because international grain prices climbed.

■ cattle breeding: 소 사육

사료값은 소 사육 비용의 가장 큰 부분이며, 국제 곡물 가격의 상승으로 1년에 10% 이상이 올랐다.

An adult cow eats 150,000 won worth of feed monthly.

■adult cow: 완전히 성장한 소

다 큰 소 한 마리는 한 달에 15만 원어치 사료를 먹는다.

Farmers get the highest price for Korean beef when they butcher a 30-month-old steer or cow. That’s when the marbling of the meat is at its best.

■ butcher: 도축하다
■ steer or cow: 수소나 암소
■ marbling: 대리석 무늬 (소고기에 기름이 하얗게 스며든 모습)

농부들은 30 개월짜리 수소나 암수를 도축할 때 가장 높은 가격을 받는다. 고기의 마블링이 가장 좋을 때이기 때문이다.

However, when there’s an oversupply of cattle, farmers don’t get good prices and can sell at a loss.

■ oversupply: 공급과잉

그러나 소고기의 공급이 지나치게 되면 농부들은 좋은 가격을 받지 못하거나 오히려 손해를 보고 팔아야 한다.

Farmers are trying everything possible to reduce their production costs.

농부들은 생산비용을 줄이려 모든 방법을 동원한다.

The Gyeongju branch of the Hanwoo Association has been operating its own plant for fermented feed ingredients since 2011.

한우협회 경주지부는 2011년부터 발효 사료의 성분을 생산하는 공장을 가동해왔다.

It jumped into fermented feed production after establishing a corporation with investments from farmers.

경주지부는 농부들의 투자를 받은 회사를 설립해 발효사료 생산에 뛰어들었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