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haul local sports plann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verhaul local sports planning

The international sports championships that Korean municipal governments vie to host are increasingly being tainted with disgraceful irregularities found in their preparations. Following the Gwangju Metropolitan Government’s fabrication of documents - using a forged signature of the prime minister in the city’s successful bid for the 2019 FINA World Aquatics Championships - now Daegu Metropolitan City turns out to have been ill-prepared for the International Indoor Athletics championships, slated for next March.

The Daegu Athletics Promotion Center, in which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jointly invested 73.2 billion won ($65.79 million), cannot be opened, even though it was completed two months ago. To host internationally recognized competitions, a venue needs to have a warm-up zone consisting of four 150-meter curved lanes and six 50-meter straight lanes. But the indoor stadium has only straight lanes. As a result, Daegu is in danger of losing the chance to host the international athletics event. The city is considering building a separate warm-up zone, but it would need as much as 10 billion won.

In the case of the Gwangju fiasco, the prosecution raided Mayor Kang Un-tae’s office yesterday to see if he had been aware of the forgery of the government’s written guarantee. As the prosecution’s search and seizure raid continues, followed by the summons of related officials in the scam, the city administration itself is being shaken.

The two local governments vividly show how outdated our systems are for staging international sporting events. Daegu promised to construct the indoor athletics center in its bid to host the 2011 IAAF World Championships. Despite the apparent problems in the design of the facility, however, the city government was not able to spot the flaws during the inspection process, blinded by a greedy desire to polish the city’s image while ignoring the minimum construction requirements. A bigger problem is deciding who should pay for the massive additional cost. As the central government cannot afford to grant extra money for an otherwise unnecessary construction, the financial burden should eventually be borne by citizens’ taxes.

Local governments should take full responsibility for the international sporting events they aspire to host. Local residents also must closely monitor their governments when sports facilities are being built to ensure they meet international standards. The central government, too, must come up with plans to review local governments’ indiscriminate bids for major international sports.




국제 스포츠 대회가 계속해서 부실 논란의 도마에 오르고 있다. 광주광역시가 2019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유치 과정에서 서류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난 데 이어 대구에 세워지는 국내 첫 실내육상경기장은 시설 미비로 국제 경기도 못 치를 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사회에서 얼굴을 들기 힘들 정도로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다.
정부와 대구시가 732억원을 투자하는 대구육상진흥센터는 완공 두 달이 지나도록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국제 공인 경기를 열기 위해선 150m 곡선 주로(走路·트랙) 4개 레인과 50m 직선 주로 6개 레인을 갖춘 준비운동(warm up) 구역이 있어야 하는데 직선 주로만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열릴 예정이었던 국제실내육상경기대회도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별도 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추가 사업비가 100억 원 들어간다고 한다.
광주의 경우 검찰이 어제 강운태 시장실을 압수수색했다. 정부 보증서 위조를 강 시장이 알았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처럼 압수수색과 관련자 소환이 잇따르면서 시정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
두 지역 모두 국제대회 유치와 추진 과정이 얼마나 주먹구구인지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대구육상진흥센터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유치 과정에서 대구시가 국제육상경기연맹에 건립을 약속했던 곳이다. 설계 자체에 잘못이 있었는데도 대구시 측은 설계 심사를 하면서 문제점을 찾아내지 못했다. 치적 쌓기를 위한 의욕만 앞섰을 뿐 이를 뒷받침할 실력과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탓이다. 문제는 이에 따른 재정 부담을 누가 지느냐다. 중앙 정부가 언제까지 ‘물주’ 역할을 할 수만 없는 노릇이고 결국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이 부담을 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제는 국제대회에 대해서도 책임 원칙을 분명하게 적용해야 한다. 주민들은 국제대회가 누구를 위한 잔치인지, 경기장이 제대로 세워지는지 감시하고 심판해야 한다. 정부는 유치 심사를 어떻게 강화할지 밝혀야 한다. ‘국제대회 유치의 신화’도 재검토할 때가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