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rect overseas business cult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rrect overseas business culture

A U.S. subsidiary of Hyundai Heavy Industries turns out to have been hit by a lawsuit on charges of racial discrimination. Although the company won the lawsuit brought on by a mid-level manager who was fired by the subsidiary in Atlanta, Georgia, the issues the local employee raised in regard to the local business culture of Korean companies cannot be ignored whatsoever.

According to the claims by the plaintiff, the head of the subsidiary tried to offend local employees with very inappropriate remarks such as, “Our workers are too old” or “My mission is to change the composition of our employees from Americans to young Koreans.” He allegedly even dismissed advice from friends and colleagues to restrain himself from making racially sensitive remarks.

Fortunately, the U.S. court didn’t accept the plaintiff’s racial discrimination charges. But if such instances really occurred in our overseas ventures, we should closely check if their localization strategies are working successfully. Unless they meet local standards, those attempts will only backfire. Their substandard practices will no doubt help propagate antagonism by local citizens toward Korean business culture.

We take special note of the fact that Georgia is a place where strong anti-Korean sentiments were ignited by the death of a female African American worker at a Korean auto parts factory. The company argued that her death was caused by a chronic disease she had suffered from. But local news media and politicians attributed her death to a harsh work environment and lack of attention paid to employees’ safety and health, not to mention an attempt to thwart unionization. In fact, our companies overseas have been increasingly under fire for their insistence on Korean-style working conditions and for their unwillingness to contribute to regional development, such as little, if any, donations to charity.

Moving manufacturing bases to foreign countries with relatively cheap labor is an irreversible tide. Given the reality that 80 percent of Samsung Electronics’ products and a half of Hyundai Motor’s cars are produced overseas, our companies with global stature cannot achieve prosperity without utilizing foreign manpower in the age of globalization.

If Korean companies are held accountable for their exclusive business cultures, as well as their racial and cultural prejudices, they cannot continue achieving success around the globe. It’s time to review such bad business practices and create more open-minded work environments that can embrace diverse cultures.




현대중공업 미국 현지법인이 인종차별문제로 손해배상 소송을 당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회사는 조지아주 애틀랜타 법인에서 해고된 현지 간부로부터 당한 해당 소송에선 승소했지만, 현지고용인이 제기한 기업문화의 문제는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제기된 문제를 보면, 법인장이 “조직이 너무 늙었다” “법인의 얼굴을 미국인에서 젊은 한국인으로 바꿔놓는 게 임무”라는 등의 말을 수시로 하고 나이와 인종으로 편을 갈랐다는 것이다. 또 그는 미국 회사에선 연령과 피부색에 관한 발언을 삼가야 한다는 조언도 무시했다는 것이다.
미국 법원은 이러한 소송제기자의 인종차별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하지만 실제로 이 같은 사례가 있었다면, 우리 기업들의 현지화 전략이 제대로 되고 있는지는 점검해봐야 할 것이다. 글로벌 기업이 진출 지역의 문화에 맞춰 토착화하는 현지화에 성공하지 못하면, 해당 기업뿐 아니라 한국 기업과 문화 전체에 대한 반감을 확산시키는 역효과를 낸다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특히 이번 소송이 제기된 조지아주의 경우 지난 6월 한국 자동차 부품 현지공장에서 흑인여성근로자가 작업 중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반한기업시위가 일어나는 등 반한감정이 불붙은 곳이다. 해당 기업은 사망 근로자의 사인을 지병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지 언론과 정치권까지 나서 노조 설립을 억제하고, 근로자의 안전과 복지를 생각하지 않는 가혹한 근무환경을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식 근로조건을 강요하다 문제를 일으킨 사업장도 속출하고 있으며, 지역에 대한 기여와 기부의 인색함이 지적되기도 한다.
국내 기업들의 해외생산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 삼성전자 제품의 80%, 현대차는 절반을 해외에서 생산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대에 해외 인력의 활용 없이 기업 발전도 이룰 수 없는 시대다. 한국 기업들이 해외 현지인들로부터 폐쇄적 기업 문화와 인종적·문화적 편견을 지적당한다면 글로벌 성장도 한계에 부닥칠 수밖에 없다. 다양한 문화를 포용하는 개방적인 기업환경 조성을 위해 다시 고삐를 조여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