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romise is key in Kaeso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mpromise is key in Kaesong

The seventh working-level meeting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o pu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back on track will be held in Kaesong, North Korea, today.

The fate of the joint venture will be determined by this last-ditch effort to resume operations of the joint industrial park. If the two sides cannot narrow their differences on conditions for resumption this time around, it will likely be shut down forever. Both sides must not ignore our businessmen’s aspirations for normalization of the last vestige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Both sides must approach the issue with strong determination that they won’t leave the negotiating table without reaching an agreement.

The biggest question is who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suspension of the complex - and how to prevent a recurrence. North Korea promised that it will lift the provisional suspension, order North Korean workers to go to work and protect South Korean owners’ personal safety and properties a week ago. Pyongyang also vowed to guarantee the normal operation of the park under any circumstances - without it being affected by political circumstances, above all.

However, the North said that same principle should also apply to the South. But in fact, the Kaesong fiasco originated with North Korea’s unilateral decision to block South Korean managers’ entry into the park and pull out its work force entirely for political reasons. Therefore, our government argues it is the North that must ensure no such incident occurs in the future.

Still, the “developmental normalization” of the Kaesong complex that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seeks cannot be achieved by one party’s assurance alone because it’s an issue that calls for both sides’ guarantees. If both sides have trouble specifying who’s responsible for yet another suspension, Seoul and Pyongyang can still find ways to separately guarantee no recurrence in the future. If a failure to strike a deal leads to a permanent closure of the complex, that would be penny-wise and pound-foolish.

A complete victory is not desirable in any set of negotiations because the grudge and humiliation of the loser will certainly bring about more serious ramifications the next time around. South and North Korea must reach an agreement through mutual compromise if they really want to pave the way for a permanently sustainable operation of the joint venture in Kaesong. That will also be the moment when President Park’s trust-building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bear its first fruits.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오늘 개성에서 열린다. 개성공단의 운명을 결정짓는 사실상의 마지막 회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에도 타협점을 찾지 못한다면 개성공단은 영영 문을 닫게 될 공산이 크다. 남북한 화해와 협력의 마지막 보루이자 상징인 개성공단의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국민과 입주 기업인들의 염원을 남북한 당국은 외면해선 안 된다. 합의를 이뤄내기 전에는 회담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배수진(背水陣)의 각오로 양측은 회담에 임해야 할 것이다.
최대 쟁점은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의 책임과 재발 방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주일 전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개성공단 잠정중단조치의 해제와 북측 근로자들의 정상출근, 남측 기업인들의 신변안전과 재산 보호를 약속했다. 재발 방지에 대해서는 ‘어떤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정상운영을 보장한다’고 했지만 그 주체를 ‘북과 남’으로 했다. 이번 사태는 북측이 일방적으로 공단 출입을 막고, 북한 근로자 전원을 철수시키면서 불거졌다. 따라서 재발 방지를 보장하는 주체는 당연히 북측이 되어야 한다는 정부의 주장에는 무리가 없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가 추구하는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는 어느 한 쪽의 약속만으로 실현될 수 있는 게 아니다. 논리적으로는 합의의 주체인 남북한이 함께 보장하고, 노력해야 할 문제다. 그렇더라도 이번 사태의 책임 소재 때문에 정 안 된다면 북측은 북측대로 보장하고, 남측은 남측대로 따로 보장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이 문제의 벽을 넘지 못해 개성공단이 영구폐쇄된다면 그야말로 ‘교각살우(矯角殺牛)’의 바보짓이 될 것이다.
협상에서 100%의 완승은 결코 바람직한 게 아니다. 완패를 당한 쪽의 원한과 굴욕감은 언젠가 역풍을 불러오기 마련이다. 남북한 당국은 서로 한 발씩 양보하는 타협의 정신으로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 이를 통해 비 온 뒤 땅이 굳어지듯 개성공단이 발전적 정상화로 가는 길을 열어야 한다. 그것이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빛을 보는 길이기도 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