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secution must clear suspic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secution must clear suspicions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into the suspicious disappearance of the transcript of the secret conversation between President Roh Moo-hyu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in a 2007 summit has entered a new phase, as prosecutors have obtained a search and seizure warrant from the court to browse all the presidential records kept in the National Archives. In the summit, President Roh allegedly disavowed the Northern Limit Line, the de facto maritime border in the Yellow Sea. The prosecution must put an end to all the political fighting over the missing transcript.

The Seoul High Court issued the warrant because “the records can serve as significant evidence in telling who’s responsible for the disappearance of the sensitive transcript.” Prosecutors plan to visit the National Archives to investigate beginning Friday at the earliest. Despite the full-fledged probe into the mysterious disappearance of the records, however, investigations of more than 30 aides from the Roh administration and opposition Democratic Party, who were involved in producing the transcript and transferring the records to the archives, have not yet started, after those aides refused the prosecution’s summons. The DP still believes the case must be resolved by a special prosecution team as it demands political neutrality and fairness.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runs the risk of political controversy as it got started by a unilateral accusation from the ruling Saenuri Party instead of an agreement between two parties. It’s also regrettable that a search for historical facts needs to be entrusted to the prosecution. It would have been much better if lawmakers from both parties were able to find the truth.

But a fact-finding probe by the prosecution is inevitable given the national intrigue over whether the transcript of the dialogue was deleted by the liberal Roh administration or by the conservativ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s well as if it is true that experts really cannot locate the transcripts anywhere in the archives. To prevent such a recurrence in the future, the prosecution must discover what really happened. A core group of aides directly involved in creating the transcript of the sensitive conversation should cooperate with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It all comes down to the fundamentals of a state. If the prosecution approaches the investigation politically, it will further split the nation. Politicians must encourage the prosecution and monitor their investigations. The prosecution must not forget that a special prosecutor is waiting around the corner if its probe is tainted with politics.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폐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었다. 대통령지정기록물 등을 열람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은 것이다. 이에 따라 여야의 정치적 공방이 계속돼온 이른바 ‘사초(史草) 실종’ 의혹이 풀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그제 조병현 서울고등법원장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에 있는 대통령지정기록물이 이 사건의 중요 증거에 해당한다고 판단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이르면 16일부터 대통령기록관을 방문해 기록물 검색 및 열람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처럼 기록물 열람이 본격화되는 데 반해 대화록 작성 및 이관 작업에 관여한 노무현 정부 및 야당 인사 30여명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검찰이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통보를 했으나 응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 측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의 대화록 유출에 대해선 검찰 움직임이 전혀 없다.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이 담보되는 특검으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가 여야 합의가 아닌 새누리당의 단독 고발로 시작되는 등 정치적 논란의 소지가 있다. 사실(史實), 즉 역사적 사실을 찾는 작업이 수사기관인 검찰에 맡겨진 것도 안타까운 일이다. 하지만 국회가 진실을 걸러내는데 실패했다는 점에서 검찰을 통한 진상 규명은 이제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다. 더욱이 대화록이 노무현 정부 때 삭제됐는지, 이명박 정부에서 폐기됐는지, 아니면 존재하는데 못 찾은 것인지가 국민적 의혹의 대상이 돼 있다.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하기 위해서도 실체적 진실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당시 대화록 작성 등에 참여했던 핵심 당사자들은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게 순리다.
대화록 사건은 국가의 기본과 관련된 사안이다. 특정 정당이나 진영의 유·불리로 접근한다면 소모적인 국론 분열만 거듭할 뿐이다. 정치권은 섣불리 정쟁 대상으로 삼으려 하지 말고 수사를 독려하고 감시할 때다. 검찰도 이번 수사가 정치적 의도로 왜곡될 경우 특검 도입을 피할 수 없게 됨을 명심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