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t slashes many tax hik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ov’t slashes many tax hikes

테스트

Hyun Oh-seok, right,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walks to a podium yesterday to present a revised tax reform plan to a policy coordination meeting with ruling party lawmakers at the National Assembly in Yeouido, Seoul. [NEWSIS]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어제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여당 의원과의 정책조정회의에서 세제 개편 수정안을 설명하기 위해 단상 앞으로 걸어간다. [뉴시스]

The government at least partly surrendered on a new tax plan that was going to raise tax bills for a major section of the middle class, saying a new version will only affect people pulling in more than 55 million won ($49,288) a year.

■ surrender: 항복하다 포기하다
■ affect: 영향을 미치다
■ pull in: 끌어들이다. 벌어들이다.

정부가 상당수 중산층의 세금을 올리려던 세제 개편안의 최소 일부를 포기했다. 새로운 개편안은 1년에 5500만원 이상을 벌어들이는 사람들만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The threshold was moved up from the 34.5 million won announced just last Thursday.

■ threshold: 문지방 한계 경계
■ move up: 상향되다. 위로 움직이다.

세금이 인상되는 경계 지점은 지난 목요일에 발표된 3450만원에서 상향됐다.

The announcement was made a day after President Park Geun-hye told her finance minister to review the tax reform plan for 2014 as public discontent grew and the opposition exulted over having a new cudgel to pummel the administration with.

■ public discontent: 대중적 불만
■ exult over: 기뻐 날뛰다. 의기 양양하다
■ cudgel: 몽둥이 곤봉
■ pummel: 연달아 치다

정부의 이번 발표는 대중들의 불만이 커지고, 야당이 행정부를 두드려 팰 새 곤봉을 얻었다고 기뻐 날 뛰자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세제 개편안을 재검토하라고 기재부 장관에게 말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Due to mounting concerns about the increased tax burden, the ministry has made an amendment to the latest tax reform plan,” said Hyun Oh-seok, finance minister and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There was an order from the president to review the plan in a way to take care of the working- and middle-class people.”

■ due to~:~ 때문에
■ mounting concern: 높아가는 염려
■ amendment: 수정
■ take care of: 보살피다 돌보다

“증가된 세부담을 염려하는 목소리가 커져가기 때문에 기재부는 최근 세제개편안을 수정했다”고 현오석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근로 중산층을 배려하는 쪽으로 계획을 재검토하라는 대통령의 지시도 있었다.”

The ministry and ruling Saenuri Party lawmakers pounded out an agreement.


Saenuri Party Floor Leader Choi Kyung-hwan welcomed the amendment, saying the ultimate purpose of tax reforms should be easing the burden on middle-class people.

■ pound out: 만들어내다
■ Floor Leader: 원내대표
■ ultimate purpose: 궁극적 목표

기재부와 집권 새누리당 의원들은 합의를 만들어냈다. 새누리당의 원내대표 최경환 의원은 수정안을 환영하며 세제개편의 궁극적 목적은 중산층의 부담을 경감해주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We asked the ministry to find measures to pacify people offended by the plan, such as cutting taxes on working-class people and not increasing taxes on the middle class,” Choi said.

■ pacify: 마음을 누그러뜨리다. 달래다.
■ offend: 불쾌하게 하다

“우리는 세제개편안 때문에 마음이 상한 사람들을 달래줄 방안을 찾으라고 기재부에 요청했다. 예컨대 근로층의 세금은 깎아주고 중산층의 세금을 늘리지 않는 방안 말이다”고 최경환 원내대표는 말했다.

Under the new plan, net income tax paid for people who earn 55 million won or less will not climb at all. For those earning between 55 million and 60 million won, readjusted tax credits will lead to additional annual payments of 20,000 won. People earning between 60 and 70 million won will pay 30,000 won more per year.

■ earn: 벌다
■ tax credit: 세액 공제
■ lead to: 이어지다

새 계획에 따르면 연간 5500만원 이하를 버는 사람의 순수 소득세는 전혀 증가하지 않는다. 5500만원에서 6000만원을 버는 사람의 경우 재조정된 세액 공제에 따르면 연간 추가 세금 지불은 2만원이다. 6000만원에서 7000만원을 버는 사람은 연간 3만원을 더 내게 된다.


According to the original plan announced last Thursday, 4.34 million workers who earn more than 34.5 million won a year would have had to pay at least 160,000 won more in income tax starting in 2014.

■ according to~: ~에 따르면
■ starting in 2014: 2014년부터

지난 목요일 발표된 당초 계획안에 따르면 연간 3450만원 이상을 버는 434만 근로자들은 2014년부터 최소한 연간 소득세를 16만원 이상 추가로 내야 했다.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nd the Finance Ministry came under heavy fire from both politicians and economic analysts after it announced it would do away with some tax credits to boost revenues, increasing taxes on the middle class.

■ come under heavy fire: 집중포화를 맞다. 심각한 비난을 받다.
■ do away with: 없애 버리다
■ boost: 증가하다

세수를 늘리려고 일부 세액 공제를 없애고 중산층을 상대로 세금을 올리겠다고 발표한 직후 정치인과 경제 분석가들은 박근혜 정부와 기재부를 심각하게 비판했다.


“Considering that households with annual incomes between 55 million and 70 million won are spending a lot on medical and educational expenditures, the ministry decided to slash increases in their income taxes,” the minister said.

■ consider: 고려하다
■ expenditure: 지출
■ slash: 삭감하다

“연간소득 5500만원에서 7000만원 사이 가구의 경우 의료비와 교육비 지출이 많다는 점을 고려하여 기재부는 그들의 소득세를 삭감해주기로 결정했다”고 기재부 장관은 말했다.

In fact, the ministry decided to increase tax credits for those people in order to make them feel they are paying less taxes.

사실상 기재부는 그런 사람들이 실제로 세금을 덜 낸다고 느끼도록 세액공제를 늘려주기로 결정했다.

A total of 2.29 million people will be able to receive increased credits as the ministry is going to raise the upper cap on income tax credits for people who earn less than 55 million won from the current 500,000 won to 660,000 won.

■ receive: 받다
■ upper cap: 상한선
■ current: 현재의

기재부가 연간 5500만원 이하를 버는 사람의 소득 세액 공제의 상한선을 현재의 50만원에서 66만원으로 상향하기로 함에 따라 모두 229만 명이 세액 공제 증가의 혜택을 받게 된다.

The ceiling for those who earn between 55 million and 70 million won will rise to 630,000 won.

5500만원에서 7000만원을 버는 사람들의 상한은 63만원으로 올라간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