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e some time off to recharge, refocu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ke some time off to recharge, refocus

This summer has been especially hot, and many around me are pessimists who have totally given up on vacation. They argue, “Once you leave home, you will suffer. So, it’s much better to stay in an air-conditioned office and spend the long, hot summer indoors.”

Those who have returned from their vacation seem to be divided into two groups: vacation lovers who say that summer is no fun without a timely getaway, and nihilists who are merely trying to please their families through the ritual of taking a vacation, although they are very skeptical of the meaning it brings to their lives.

Of course, I understand how they feel. They have to deal with extreme traffic, and once they get to their destination, they have to swim with a crowd in the sea - as if it were in the sacred Ganges River. The “vacation ritual” can easily exhaust vacationers, rather than boost their energy.

However, as the Buddhist scripture Dhammapada teaches, the water a cow laps turns into milk, and the water a snake licks changes into poison. In fact, vacations and trips have changed the lives of many people. Amazon founder Jeff Bezos, who acquired the Washington Post for $250 million earlier this month, is one of them.

He was working as an expert in computer science and investment on Wall Street, but when he took a cross-county road trip from New York to Seattle in 1994, he came up with the idea of online trade. He built the business concept to create Amazon, which revolutionized the way goods are bought and sold online. According to Forbes, Bezos’ net worth is $25.2 billion as of March 2013.

A friend of mine had a different kind of epiphany. A few days ago, a friend of mine who im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more than 10 years ago called me. I was worried about him because of his recent family troubles. This time, however, he said that he and his wife have reconciled.

Again, the crucial turning point was their cross-country trip. During the vacation, the couple had in-depth conversations, looked back on their mistakes and asked each other for forgiveness. By the time they returned home, they were holding hands.

Needless to say, vacations and trips often leave us with surprising souvenirs. A joke I saw on a social network site read, “Vacation is short but leaves a long impression,” has a new meaning now.

It is well-known that Microsoft founder Bill Gates takes a “Think Week” twice a year. Gates brings minimal personal belongings to go on a genuine retreat and spends his time pondering. The time to recharge and refocus on thinking has made him who he is today. If you are one of those who is reluctant to take a vacation for any reason, just leave now.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올해 여름은 유난히 무더워서일까. 휴가를 포기한 ‘휴가 염세주의자’들이 주변에 제법 보인다. 그들은 “어차피 집 떠나면 고생이다. 차라리 사무실 에어컨을 쐬면서 한여름을 보내는 게 낫다”는 논리를 편다. 이미 휴가를 다녀온 사람도 “이제 무슨 재미로 남은 여름을 보내느냐”는 ‘휴가 찬양주의자’와 “가족에게 의무방어전을 마쳤을 뿐”이라며 의미를 평가 절하하는 ‘휴가 허무주의자’로 나뉘는 듯하다. 물론 이해는 간다. 막히는 길을 지나 붐비는 피서지에 도착해 무슨 신성한 갠지스강이라도 되는 듯 ‘사람 반 물 반’의 계곡물이나 바닷물에 잠시 몸을 담그는 ‘휴가 의례’는 심신에 활력은 주긴커녕 사람을 지치게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같은 물이라도 소가 마시면 우유가 되고 뱀이 마시면 독이 된다”는 법구경 말씀처럼 휴가도 쓰기 나름일 것이다. 휴가와 여행을 활용해 인생을 극적으로 바꾼 사람의 이야기가 드물지 않으니까 말이다. 이달 초 134년 전통의 워싱턴 포스트(WP)를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원)에 인수한 아마존닷컴 창업자 제프 베저스도 여기에 해당하지 싶다. WP 인수 뒤 흥미가 생겨 베저스에 대한 자료를 살펴보다 알게 된 사연이다. 컴퓨터·투자 전문가로 월가에서 일하던 그는 1994년 뉴욕에서 시애틀까지 대륙횡단 여행을 떠났다고 한다. 여행 중 떠오른 인터넷 기반 상거래에 대한 아이디어를 꼼꼼히 정리하고 다듬어 그 해 시애틀에서 아마존닷컴을 창업했다. 그렇게 탄생한 아마존닷컴이 인터넷 상거래 혁명을 가져온 건 익히 알려진 이야기다. 베저스에겐 지난 3월 포브스지 집계로 252억 달러(약 28조 2300억원)의 재산을 안겨줬다.
성격은 다르지만 비슷한 일이 아는 사람에게도 생겼다. 며칠 전 미국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10여 년 전에 이민을 떠난 친구인데 바쁘게 살던 와중에 가정불화가 생겼다고 들어 걱정하던 터였다. 하지만, 그는 화해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해왔다. 결정적인 계기는 가족끼리 떠난 대륙횡단 여행이었단다. 휴가 중 충분히 대화를 하면서 그간의 잘못을 반성하며 용서를 구했고 그 결과 집에 도착할 무렵엔 부부가 다시 손을 잡고 다닐 수 있게 됐다고 한다. 휴가와 여행이 우리에게 주는 놀라운 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본 ‘휴가는 짧고 여운은 길다’는 유머가 완전히 다른 의미로 다가와 빙그레 웃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회장은 1년에 두 차례쯤 생각 주간을 갖는다고 한다. 최소한의 소지품만 챙겨 조용한 곳에 가서 일을 잊고 생각만 하는 휴가를 보낸단다. 그런 재충전이 그를 만드는데 한몫했다고 보는 게 억측은 아닐 것이다. 여태껏 휴가를 망설였다면 지금이라도 일단 떠나자.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