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are so many infants abandon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are so many infants abandoned?

테스트

“What kind of mother would abandon a baby just because there is a box? Because these mothers have some reasons to give up their babies.” Pastor Lee Jong-rak explained. His church, Jesus’s Love Community Church in Nangok-dong, Seoul, has the only “baby box” in Korea, where unwanted babies can be left anonymously. I called him for an interview because the number of abandoned infants has gone up in the first year the Special Adoption Law went into effect. I had no prejudice against the baby box, but Pastor Lee did not lower his guard.

“The problem is that so many babies are still abandoned even in these prosperous times. In what way does the baby box encourage abandonment? It is a box that saves lives who would otherwise die. Instead of criticizing irresponsibility and cowardice, you’d better come up with a plan.”

He said he has been criticized for “encouraging abandonment” as his church has operated the baby box for the past three years. He has received several notices to remove the box, and some organizations have protested at the church. He argued that people ignored the problem when babies were secretly abandoned, but once the issue became public, they blame the baby box for the inconvenient truth.

“In the last three years, the baby box received 280 children, and 200 of them came in the past year. The adoption law may be partially responsible for the increase in number,” Lee said.

Pastor Lee said that the Special Adoption Law is the wrong solution. The law requires the biological parent to register a birth in order to give up a child for adoption. The purpose was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doptees - to help them to later track down their families. However, most abandoned children are born to unmarried mothers, who give up their babies secretly because they don’t want anyone to know they’ve given birth.

“Because of the law, the children left in the baby box without a birth certificate cannot be adopted,” he said.

I am curious if the causes for abandonment is the law and the baby box. Some say that getting an abortion is increasingly difficult and people have become more promiscuous. Who can say a birth is right or wrong or question the sanctity of life?

Nevertheless, single mothers and their children are not welcome in our society, and few social protections are provided for them. We may have created an environment in which a single mother can’t raise a child on her own, and it might be the main reason why these children are abandoned. Then, is it the mother or the society that gives up the child? Before we debate the abandonment of babies, we need to change the attitude of labeling these sacred lives as “wrongfully conceived.” Once we change our mind-set, the system and the environment would change accordingl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엄마가 아이 버릴 데 있다고 버립니까? 자식 버릴 땐 그만한 이유가 있죠."
서울 난곡동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는 '베이비박스'얘기를 꺼내자마자 공격적으로 되물었다. 이 교회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이를 버릴 수 있는 '베이비박스'를 설치·운영하는 곳이다. 나는 다만 입양특례법 시행 1년째를 맞아 유기되는 유아가 늘었다는 얘기가 나오기에 취재차 전화한 것이었다. 베이비박스에 대한 편견은 없었다. 그러나 이 목사는 경계심을 풀지 않았다.
"이렇게 풍요로운 시대에 아이를 내다버리는 일이 여전히 많다는 게 문제죠. 베이비박스가 무슨 유기를 조장합니까. 오히려 죽을 아이들을 살려내기 위한 생명박스입니다. 무책임하고 비겁하게 숨어서 욕하지만 말고, 대책을 세워보라는 말입니다."
그는 초면에 이렇게 날선 반응을 할만큼 지쳐보였다. 그는 3년간 베이비박스를 운영하며 "유아 유기를 조장한다"는 비난에 시달렸고, 정부와 지차제로부터 수차례 철거공문을 받았으며, 일부 단체들의 항의 방문도 받 았다고 했다. 아이들이 은밀히 버려지는 문제엔 눈감고 있던 사람들이 아이들이 버려지는 현장이 공개되자 그 불편한 현실의 책임을 베이비박스 탓으로 돌린다는 거였다.
"베이비박스엔 지난 3년간 280명이 들어왔는데 그 중 200명 정도가 최근 1년사이 들어왔어요. 입양특례법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겠죠."
이 목사는 입양특례법이 '배 아프다고 물파스 발라주는 법'이라고 했다. 이 법은 아이를 낳은 부모가 아이의 출생신고를 해야 입양될 수 있도록 하는 법이다. 입양 아동의 권리를 보호하고 뿌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그러나 버려지는 아이의 대부분이 미혼모에게서 태어났고, 이들은 아이 출생 자체를 숨기려 하기 때문에 차라리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몰래 버린다는 거였다.
"출생신고 없이 버려지는 베이비박스 아이들은 이 법때문에 아예 입양 길이 막혔죠."
궁금하다. 아이들이 버려지는 이유가 법과 베이비박스때문인지. 일부에선 낙태가 어려워지고 성풍속이 문란해진 데서 이유를 찾기도 한다. 이 말은 아이가 잘못 태어나서 버려진다는 건가? 한데 누가 생명을 놓고 탄생의 잘잘못을 가릴 수 있으며, 생명의 존엄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는가. 그럼에도 미혼모와 그의 아이를 냉대하는 시선, 불우한 엄마와 아이를 보호하지 못하는 사회, 그리하여 미혼모가 아이를 키울 엄두를 못내는 환경은 기세등등하다. 아이들이 버려지는 이유는 이때문이 아닐까. 그렇다면 아이를 버린 것은 엄마인가 우리 사회인가? 아동 유기를 한탄하기 전에 존엄한 생명을 두고 '잘못된 탄생'으로 낙인찍는 의식부터 바꿔야하는 건 아닐까. 생각이 바뀌면 제도도, 그들을 둘러싼 환경도 바뀔 테니 말이다.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