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noring an emergen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gnoring an emergency

The Japanese parliament decided to put off a review of the widening problem of leaka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crippled Fukushima Daiichi nuclear reactor complex. The stalling is believed to be part of concerted efforts to play down negative publicity from parliamentary questioning of the severity of contamination and the poor government response to prevent and combat the disaster ahead of a Sept. 7 vote by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deciding the host city for the 2020 Summer Games. Tokyo is competing strongly against Istanbul and Madrid for the games.

In a recent meeting, the Economy, Trade and Industry Committee in the Lower House decided to hold off a session on the radiation crisis until mid-September on the pretext that it wants to wait and see the government measures to be announced this week to combat the problem. But in the eyes of people at home and overseas, the move seems like a ploy to cover up a looming danger to public safety to win the hosting of the Olympic Games.

Leaka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radioactive waste tanks is worsening. High radiation levels were detected at four new locations near the storage tanks. They are different from the tanks that authorities confirmed last month, which were leaking about 300 tons of contaminated water.

Tokyo Electric Power Co. discovered high radiation readings at the bottom of tanks and a pipe in a separate area, showing measurements as high as 1,800 millisieverts per hour - an amount that could kill someone exposed to it for about four hours. Tritium concentrations in underground waters near the waste tanks spiked up to 15 times more than the level six months ago.

The underground walls to stop highly toxic waters from flowing into the ocean have been proven useless as at least 300 tons of irradiated water are pouring into the Pacific Ocean every day. To make matters worse, authorities are rapidly running out of space to store highly radioactive waters that have been used to cool the reactors. About 1,000 tanks have been built around the complex, but some already have been leaking from their bottoms.

Leakage of radiation is not Japan’s problem alone as it can affect the maritime environment and ecosystem worldwide. Japan is running against time. It should be fighting around the clock to combat and control the nuclear crisis instead of concentrating national energy and focusing on a bid for Olympic Games. We advise the Tokyo government to set its national priorities straight and concentrate on the greater emergency. It has to remember that the world’s priorities are more important than its own.


일본 국회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 문제에 대한 심의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이후로 늦추기로 했다고 한다. 7~10일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IOC 총회를 앞두고 국회에서 오염수 문제의 심각성과 정부의 늑장 대응을 놓고 공방이 벌어지면 2020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 차질을 빚을지 모른다는 판단 때문이란 것이다. 중의원 경제산업위원회는 아베 신조(安倍晉三) 정부가 금주 중 내놓기로 한 오염수 대책을 지켜본 뒤 이달 중순께 오염수 유출 문제를 논의하기로 일정을 조정했다. 일의 선후(先後)와 경중(輕重)을 모르는 안일하고 무책임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일 정치인들 눈에는 방사능 안전보다 올림픽 유치가 더 중요하단 말인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유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고 있다. 오염수 저장 탱크 주변 4곳에서 또다시 고농도 방사능이 검출됐다. 지난달 300t의 오염수가 샌 것으로 확인된 저장 탱크와 다른 곳이다. 탱크 하단 한 곳에선 시간당 1800밀리시버트(mSv)의 방사선이 측정됐다. 4시간 정도 노출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엄청난 양이다. 저장 탱크 인근 우물의 지하수를 검사한 결과 6개월 전과 비교해 삼중수소의 농도가 최고 15배까지 치솟은 사실도 드러났다.
방사능에 오염된 지하수의 해양 유출을 막기 위해 설치한 차단벽이 무용지물이 되면서 하루 300t의 저농도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흘러들어가고 있지만 도쿄전력은 속수무책이다. 저장 탱크 문제는 더 심각하다. 냉각수로 사용된 고농도 오염수를 보관하기 위해 원전 주변에 약 1000개의 저장 탱크를 설치했지만 그 중 일부에서 오염수 유출이 확인되면서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오염수 유출은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세계 해양 환경과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문제다. 지금은 기한 내 오염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올림픽을 자진반납하겠다는 각오를 보일 타이밍이지 올림픽 유치에 연연할 때가 아니다. 아베 정부는 오염수 유출 문제를 국가적 비상 사태로 인식하고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