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mindset still in short supp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lobal mindset still in short supply

“No. 10 [Downing St., the prime minister’s residence] curses, but Britain’s illusion of empire is over,” was the headline on an article by Polly Toynbee after the British Parliament voted against military action in Syria on Aug. 29. The granddaughter of the historian Arnold Toynbee and a noted columnist for the Guardian continued, “This is not a left-right shift, but a long-delayed acceptance that Britain is less powerful and poorer than it was, weary of wars and no longer proud to punch above its weight. No more pretending, no more posturing.”

The last time that the British Parliament rejected the government’s request for war powers was 231 years ago. A nation that had dozens of colonies until the mid-20th century has regarded itself as a global policeman, maintaining world order along with the United States, since World War II. The United Kingdom sent the second largest number of forces to fight in Korea and participated in the wars in Afghanistan in 2001 and Iraq in 2003. During the Kosovo strikes in 1999, the United Kingdom was even more active than the United States.

Britain has made the second-largest contribution to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helping countries in need. Measured against the size of its economy, it has been even more generous than the United States. Last year, the UK offered 0.56 percent of its gross national income in assistance, far larger than the 0.19 percent of the United States and 0.14 percent from Korea.

The British people are interested in international issues and participate in Amnesty International, the World Wildlife Fund, Oxfam and many other human rights, animal rights and charity organizations. When Japan was hit by a devastating tsunami in 2011, even small churches in the countryside raised money to help. International news makes up an especially large portion in the media. The BBC has more than 600 employees stationed abroad. This can only be interpreted as a habit and custom of imperialistic operations.

The British government was in an awkward position when 70 percent of its citizens opposed military action in Syria. As unemployment grew and welfare payments dwindled, the people insisted that the United Kingdom could not afford to spend money on a war in another country. The harsh economic reality of replacing outdated nuclear submarines is removing the illusion of empire.

While Polly Toynbee and an increasing number of British people agonize over its weakened strength, the United Kingdom, in fact, has benefitted from the imperial vanity. It has had a more powerful voic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n France or Germany, which have similar or superior economic capacity. Britain could promote its national interests.

Unlike the United Kingdom, Korea still remains a spectator in international issues. Human rights groups operate here, but they have not commented on the use of chemical weapon in Syria. The government issued only a short statement through the foreign ministry spokesman. Our government has overlooked the killings in Egypt. Unless a Korean company is involved or the Korean economy is affected, these issues get little attention. Korea declared that it had become a global leader when we hosted the G20 summit three years ago, but it doesn’t show.

*The author is a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EON



‘제국의 환상이 마침내 깨졌다.’ 영국 하원에서 지난달 29일 대시리아 군사 개입 동의안이 부결되자 일간지 가디언에 이런 제목의 글이 실렸다. 역사가 아놀드 토인비의 손녀인 이 신문의 간판 칼럼니스트 폴리 토인비는 “우리는 이제 그다지 강하지 않고, 전처럼 부자가 아니며, 숱한 전쟁에 지쳤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더 이상의 허세는 곤란하다”고 썼다.
영국 의회가 정부의 전쟁 동의를 거부한 것은 231년 만의 일이었다. 20세기 중반까지도 수십 곳에서 식민지를 거느렸던 이 나라는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더불어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글로벌 경찰 국가를 자임해왔다. 한국전쟁에 미국 다음으로 많은 병력을 보냈고, 2001년 아프가니스탄과 2003년 이라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1999년 코소보 공습 때는 미국보다 적극적이었다.
영국은 가난한 나라를 돕는 공적개발원조(ODA)에도 미국 다음으로 많이 기여해왔는데, 경제 규모를 고려하면 미국보다도 큰 손이다. 지난해의 경우 국민총소득(GNI)의 0.56%(미국은 0.19%)를 원조로 제공했다. 한국의 수치는 0.14%다.
이 나라의 국민은 국제 문제에 관심이 많다.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세계야생동물기금(WWF)·옥스팜 등 국제적 인권·동물·빈민 보호 단체들이 즐비하다. 2011년 일본의 쓰나미 사태 때는 시골 작은 교회에서도 모금 운동이 벌어졌다. 언론에서 국제 뉴스가 차지하는 비중도 유달리 크다. 시청료로 운영되는 BBC 방송의 해외 근무 직원은 600명이 넘는다. 제국 운영의 관성과 습성으로 밖에는 잘 해석이 안 된다.
영국 정부는 70% 가량의 국민이 시리아에 대한 무력 대응에 반대하자 당혹스러워 했다. 실업자가 늘고 복지도 축소되는 마당에 남의 나라 전쟁에 쓸 돈이 어디 있느냐는 반발이 거셌다. 낡은 핵잠수함 교체도 버거울 정도로 팍팍해진 경제 현실이 제국적 의식의 허상을 벗겨내는 중이다.
폴리 토인비처럼 약해진 국력에 자학하는 영국인이 늘고 있지만 실상 영국은 그 제국적 허장성세의 덕을 많이 봤다. 경제력 면에서 비슷하거나 우위에 있는 프랑스나 독일보다 국제 사회에서의 발언권이 강했고, 그만큼 국익을 잘 챙길 수 있었다.
영국과 반대로 한국은 국제 현안을 ‘강 건너 불’처럼 바라보는 경우가 꽤 있다. 한국에도 인권 단체들이 있지만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말과 행동이 없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의 짤막한 논평으로 공식 입장 표명을 대체했다. 최근 이집트 군·경의 시위 민간인 사살 사건에도 그랬다. 한국인 또는 한국 기업이 바로 피해를 입거나 경제에 타격을 주지 않는 한 큰 관심 거리가 아니다. 3년 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며 글로벌 리더 국가가 됐다고 선언한 한국, 아직도 변방 의식에 사로잡혀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이상언 런던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