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x changes to deter charity dono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ax changes to deter charity donors

테스트

On the first floor of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handprints of members of the Honor Society, a mega donors club, are on display. By Kang Jung-hyun. 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층에 전시된 1억원 이상 기부한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회원들의 손도장이다. [강정현 기자]

Na Won-ho, a 17-year-old student at Suncheon Hyocheon High School in South Jeolla, entered the school a year ago on a scholarship and was supposed to be free from tuition payments for three years.

■ be supposed to~: ~할 예정이었다
■ be free from~:~에서 면제되다

전라남도 순천의 효천 고등학교에 1년 전 장학금으로 입학한 17세 나원호 군은 3년간 학비 면제가 예정됐다.

But Na, now an 11th grader, is worried that his scholarship may end next year because his patron may be cutting back on the financial assistance he gives.

■ patron: 후원자
■ cut back on: 줄이다. 중지하다
■ assistance: 지원

그러나 2학년인 나군은 내년에 장학금이 더 이상 지급되지 않을까 봐 걱정한다. 후원자가 해오던 재정지원을 줄일지 모르기 때문이다.

His patron is Bae Jeong-cheol, owner of a sushi restaurant in Gangnam District. Bae realizes that a new set of proposed tax reforms will reduce how much of his charitable donations can be deducted from his taxes. As a result, Lee could pay an extra 40 million won ($36,531) in taxes next year.

■ proposed tax reform: 발의된 세제 개혁안
■ charitable: 자선의 의미가 있는
■ deduct: 공제하다

그의 후원자 배정철은 강남구의 초밥 식당 주인이다. 배씨는 새로 발의된 세제개혁안에 따라 자선 기부에 따른 자신의 세금 공제를 얼마나 줄여버릴지 깨달았다. 그 결과 내년에 세금으로 4천만 원을 더 내야 할지 모른다.

Bae currently makes charitable donations of over 200 million won per year. “If the new law is put in place,” he said, “the amount of money I can donate will be limited.”

■ charitable donation: 자선 기부
■ be put in place: 시행되다. 자리를 잡다

배씨는 현재 자선 기부를 매년 2억 원 이상 한다. “만약 새 법이 시행되면 내가 기부하는 돈의 액수는 제한된다”고 그는 말했다.

The proposed tax reforms will definitely deter large private donors like Bae.

■ deter: 억제하다

제안된 세제 개혁은 분명히 배씨 같은 거액 개인 기부자들을 방해한다.

As part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push to raise more revenue to pay for welfare programs, a cap on charitable tax exemptions of 25 million won was implemented in January. Going further, the amount of the donation you can deduct is being cut. Currently, donors to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most schools can deduct 100 percent of their charitable contributions.

■ push: 추진 노력
■ cap: 상한
■ exemption: 공제
■ implement: 시행하다
■ going further: 더 나아가

박근혜 행정부는 복지 프로그램에 필요한 조세 수입을 더 많이 거두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1월 자선 기부 세액 공제 상한을 2500만원으로 시행했다. 더 나아가 기부금의 (소득) 공제액도 줄어든다. 현재 국제기구나 학교에 기부하는 자선 기여는 100% (소득에서) 공제된다.

Donors to local nonprofit organizations and religious organizations can deduct 30 percent.

국내의 비영리 조직이나 종교 조직에 기부하는 금액은 30%가 공제된다.

The tax reforms will slash both deduction rates to 15 percent.

■ slash: 삭감하다

세제 개혁에 따르면 위 두 경우 모두 공제 비율이 15%로 삭감된다.

And income taxes are going up too. People whose income tax rate is above 15 percent and who have annual incomes of more than 60 million won will see a 9 to 23 percent increase in taxes if the reforms are passed.

■ income tax: 소득세

소득세도 올라간다. 세제 개혁안이 통과된다면 소득세율이 15% 이상이고 연간 6000만원 이상 버는 사람은 9%에서 23%까지 세금이 증가된다.

Lawmakers, donors and the organizations that live on donations are unhappy with the changes.

국회의원이나 기부자, 그리고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조직들은 이런 변화를 달가워하지 않는다.

A group of institutions, including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the National Council of NPO, a network of 31 local nonprofit organizations, are jointly expressing their concerns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 am not sure how much new revenue the government can generate under the new tax rules,” said an official at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But the amount of donations that will be lost will be larger.”

■ Community Chest of Korea: 사회복지공동모금회
■ Minstry of Strategy and Finance: 기획재정부
■ generate: 만들어내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서울대병원•한국NPO공동회의(31개 국내 비영리 기구의 네트워크) 같은 단체들은 공동으로 기획재정부에 우려를 전달한다. “ 새로운 세금 규정에 따라 정부가 얼마나 더 많은 조세수입을 올릴지 모른다. 그러나 줄어드는 기부액수가 더 클 것이다”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한 관계자는 말했다.

Lawmakers Won Hye-young and Kim Young-hwa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proposed amending the reforms to protect charitable giving. The new rules are riling up the Honor Society, an association of mega donors who donate 100 million won or more every year.

■ amend: 수정하다
■ rile up: 짜증나게 하다. 화나게 하다

제일 야당인 민주당의 김영환 원혜영 의원 등은 자선 기부를 보호하려고 개혁안의 수정을 제안했다. 새 규칙은 매년 1억원 이상을 기부하는 기부자들의 모임인 어너 소사이어티를 화나게 한다.


“If the government increases the tax burden in proportion to donations, donors are discouraged from making big contributions,” said Ryoo Shi-moon, a member of the club.

■ in proportion to~:~에 비례하여

“만약 정부가 기부액에 비례하여 세금 부담을 더 늘린다면 기부자들이 큰 기여를 하지 못하게 된다”고 억대 기부자 클럽의 회원인 류시문씨는 말했다.


In April, 205 organizations sent a letter to the National Assembly calling for an amendment to the tax reforms.

■ call for: 요구하다

4월 205개 기관이 국회에 세제 개혁의 수정을 요구하는 편지를 보냈다.

The concept of donating money to charity is just gaining traction in Korea, with the number of members of the Honor Society rising from six in 2008 to 346 this year.

■ traction: 끄는 힘. 매력

자선사업에 돈을 기부한다는 개념은 한국에서 막 시작됐다. 억대 기부 자가 2008년 6명에서 올해 346명으로 늘었다.

The size of donations by private donors surged from 850 billion won in 1999 to 7.9 trillion won in 2011, an eightfold increase in ten years.

■ eightfold: 8배

개인의 기부 규모는 1999년 8500억 원에서 2011년 7조 9000억 원으로 10년 사이 8배가 늘었다.

But Korea’s donations still lag behind international standards.

■ lag behind: 뒤처진다

그러나 한국의 기부는 여전히 국제 기준에 뒤처진다.

Korea ranked 45 out of 160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 terms of charity, according to the 2012 World Giving Index compiled by Charities Aid Foundation.

자선구호기금(Charities Aid Foundation)이 2012년 종합한 세계 기부 지수에 따르면 한국은 이 부문에서 세계 160개국 중에 45위였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