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s give defectors reasons to stay he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s give defectors reasons to stay here

테스트

A few years ago, I was waiting for my flight back home at Shanghai Hongqiao International Airport when two men who claimed to be “Koreans who crossed the Aprok River” approached me. They showed me a North Korean bill with Kim Il Sung’s portrait and suggested exchanging it for South Korean money as a souvenir, insisting that it was equivalent to 10,000 won ($9.30) in South Korean currency. Later, I learned that it was an old bill that was no longer circulated. I was quite upset for being tricked, and a co-worker said, “How would you even know if they are actually defectors?” He was right. In fact, it is hard to distinguish North Korean defectors from the ethnic Koreans in China.

Recently, a similar situation happened again at a sauna in Seoul. The therapist who scrubbed me used a North Korean dialect. When I asked him if he was a defector, he said, “I am from Yanbian.” But I overheard him talking to his co-worker and mentioning “the Republic.” He seemed to be pretending to be a Korean Chinese, but I didn’t pursue it.

I did not imagine experiencing this once again, especially in Europe. Last month, I was in Korea Town in New Malden, London, and met many men and women who spoke with a North Korean accent. They could be found at Korean supermarkets, restaurants and even after-school academies. Most of them had entered South Korea, but when they could not assimilate to South Korean society, they went to the United Kingdom. They ripped the South Korean pages out of their passports and sought asylum as defectors. Of course, they hid the fact that they had obtained South Korean citizenship because it would disqualify them from getting refugee status. A Korean immigrant who has lived in the U.K. for more than 20 years said the number of North Koreans working in Korea Town is increasing. A student said he recently hired a plumber who was from the North. It has become just as common to run into a North Korean in the U.K. as it has in Seoul.

The problem is that many of them refuse to communicate with Koreans. Some pretend to be ethnic Koreans from China. While they remain in the Korean community so far away from home, they are living an awkward life without identifying themselves as a South Korean, North Korean or a Chinese with Korean heritage.

Some defectors even go back to the North. On Tuesday, two defectors who returned to the North appeared in the media.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Unification, 12 defectors have gone back to the North so far, and two of them defected again, while 10 remain there. Their motivation to return is unknown. But if they could settle down in Korean society, they would not have returned. We need to help them live here proudly. How can we deal with reunification if we can’t embrace those who come here? It’s time to review the policy on defector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몇 년 전 중국 상하이 훙차오 국제공항에서 김포행 비행기를 기다리는데 “압록강 넘어온 동포”라면서 남자 두 명이 접근했다. 이들은 다짜고짜로 김일성 초상화가 들어 있는 북한 지폐를 보여주며 한 장에 ‘남조선 돈’ 1만원 가치가 있으니 기념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알고 보니 그 돈은 북한의 구권화폐로 아무런 가치가 없는 종잇조각에 불과했다. 귀국 뒤 이를 알고 씩씩대는데 회사 동료가 “그 사람들이 진짜 탈북자인지 어떻게 아느냐”고 한마디를 했다. 맞는 말이다. 사실 그들을 중국동포와 구분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 헛갈림을 최근 서울의 한 찜질방에서 다시 겪었다. 때를 미는 분이 이북 말씨를 쓰기에 “북에서 왔느냐”고 묻자 “연변에서 왔습니다”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런데 나중에 그가 동료와 대화하는 걸 우연히 들었더니 “공화국”이라는 말이 들렸다. 탈북자가 중국동포 행세를 하는 건가 싶었지만 더 이상 캐묻기도 뭐했다.
 그런 일을 한국도 중국도 아닌 유럽에서 겪게 될 줄은 몰랐다. 지난달 찾았던 영국 런던의 뉴몰든 한인촌에서 이북억양을 쓰는 남녀를 여럿 만났다. 한국 수퍼, 설렁탕·짜장면을 파는 한국 식당, 심지어 한국식 입시학원에서도 이들을 볼 수 있었다. 대부분 한국에 들어왔다가 적응하지 못하고 영국에 입국한 뒤 공항에서 한국여권을 찢어버리고 탈북자라며 망명을 신청한 경우라고 한다. 물론 한국국적을 받은 사실은 숨긴다. 망명신청 자격이 아예 없기 때문이다. 영국에 20년 넘게 거주한 한 교민은 “최근 한인촌에서 일하는 북한 출신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 유학생은 얼마 전 집수리를 하러 왔던 배관공이 북한 출신이었을 정도로 이젠 영국에서 이들을 만나는 게 서울 가리봉동만큼이나 자연스럽다고 했다. 문제는 이들 상당수가 한국인과 대화를 거부한다는 점이다. 일부는 중국 조선족이라고 말하고 다닌다고 한다. 그들은 이렇게 만리타향 한인촌과 주변을 맴돌며 한국인도, 북한인도, 중국동포도 아닌 어정쩡한 삶을 살고 있었다.
 심지어 탈북자들이 재입북하는 경우도 이젠 낯설지 않다. 1일에도 북한 언론에 재입북 탈북자 2명이 등장했다고 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12명의 탈북자가 북한에 재입북했고 그중 2명이 다시 탈북해 현재 북한에는 10명이 있다고 한다. 가족에 대한 위협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 제대로 자리 잡았다면 그런 일이 있었을까 싶다. 그들이 이 땅에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랑스럽게 살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도대체 제 발로 한국에 들어온 이들조차 제대로 끌어안지 못한다면 앞으로 통일은 어떻게 할 것인가. 이제 탈북자 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야 할 때가 아닐까?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