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ning the customers back is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nning the customers back is key


Policy on small merchants and enterprises is a challenge for any government. Their businesses are often the last to enjoy the benefits of an economic recovery. On Sept. 7, the government announced a plan to help small businesses and merchants, desperately wanting to revive conventional markets and mom-and-pop shops. The plan includes ideas like using big data and encouraging the consumption of local agricultural products grown within a 50 kilometer (31 miles) radius. The ideas are certainly innovative, but their actual benefits are doubtful.

Most of the merchants in locals markets are old and unfamiliar with smartphones and tablet technology. The financial resources needed to adop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have not been readied. The officials say that the budget is not a concern since private corporations like SK Telecom and KT will be involved. But that makes the government look like it is just following a campaign by th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to revive traditional markets.

The plan to use local food also cannot be implemented easily. The local food program is based on daily supplies and daily consumption, but even large corporations cannot afford this because of issues such as maintaining freshness and securing a distribution network. The government plan assumes that processing, packaging and delivering orders in a day is possible with government-sponsored supermarkets and distribution centers. But 613 supermarkets that receive assistance from the government have already closed.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y can bring fresh produces from the farms in a day.

Merchants are not raving about the plan either. The government is spending 3 trillion won ($2.79 billion) on modernizing traditional markets, but merchants are more concerned about rent increases. But restricting or banning rent increases could turn those markets into slums.

What we need to recognize is the sad truth that consumers are increasingly avoiding traditional markets. Despite limiting business hours of large supermarkets and requiring them to close on certain days, supermarkets enjoyed a 19 percent increase in revenue compared with the previous year. Despite a variety of plans to help local markets, they suffered a 4 percent decline in revenue.

While the government provides a variety of support, the fundamental drawbacks of those markets, such as a lack of parking spaces and inconsistent prices, have not improved. In other words, any useful plan to help traditional markets and small businesses depends on bringing back their customers. Rather than thinking about coming up with support plans for those merchants, policy should focus more on how to win back customers. Without this principle, the plans to boost mom-and-pop stores and traditional markets will be neglected by both merchants and customers.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YOUNG-MIN


소상공인 대책은 어느 정부에나 어려운 숙제다. 골목상권은 실물경제가 회복돼도 온기가 가장 늦게 퍼지는 윗목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7일 정부가 발표한 ‘소상공인 자생력 제고 대책’도 내용 곳곳에 골목상권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이 배어 있다. 빅데이터 활용·로컬푸드(산지 50㎞ 이내에서 소비하는 농산물) 도입 같은 아이디어는 분명 혁신적이었다. 그렇지만 정책이 실제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또 다른 문제다.


 무엇보다 고연령층이 다수인 시장 상인들은 스마트폰·태블릿 PC 등에 서툴다. 정보통신기술(ICT) 도입을 위한 재원도 제대로 준비돼 있지 않았다. 담당자들은 “SK텔레콤·KT 등 민간 기업과 협업하기 때문에 예산은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답할 뿐이었다. 일찌감치 재래시장 살리기를 표방하고 나선 통신업체 행사에 숟가락만 올리는 꼴이다. 로컬푸드도 그리 간단하지 않다. 신선도 관리, 상품 배송망 확보 등 현실적인 문제로 인해 대기업들조차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일본의 로컬푸드 매장은 생산자가 직접 가격을 정할 뿐만 아니라 ‘채소 소믈리에’ 같은 상품관리인을 매장에 보내 신선도를 체크하지만, 이번 대책에는 단지 당일 배송이라는 표피만 언급됐다. 정부는 온라인 시스템을 도입하면 나들가게(정부지원 수퍼마켓)와 중소유통물류센터 간 ‘주문 → 출하 → 배송’이 1일 내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미 개설된 나들가게도 613개가 폐업했다. 이들이 생산지에서 하루 만에 신선한 농산물을 가져올지는 의문이다.


 실제 상인들의 반응도 뜨뜻미지근하다. 정부는 예산 3조원을 써 가며 재래시장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정작 상인들은 이로 인한 임대료 상승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그렇다고 상인들 말대로 임대료를 제한하거나 임대료 동결 조치를 내리자니 재래시장의 슬럼화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마땅치 않다.


 이 상황에서 직시해야 할 건 단 한 가지뿐이다.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재래시장을 기피하는 ‘불편한 진실’이다. 영업 시간 제한, 의무 휴업 등 각종 규제에도 대형마트 매출은 1년 전보다 19% 늘었다. 반면 재래시장은 온누리 상품권 등 지원책에도 불구하고 4% 감소했다.


 온갖 지원책이 쏟아져도 불편한 주차장, 가게마다 들쑥날쑥한 가격 등과 같은 재래시장의 근원적인 불편함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어서다. ‘어떻게 해야 소비자들의 떠난 마음을 되찾아올 수 있는지’ 쪽에 훨씬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 원칙이 바탕에 깔려 있지 않으면 이번 골목상권 지원책 역시 상인도, 소비자도 외면하는 ‘발표용 자료’로 잊힐 공산이 크다.


김영민 경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