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Germany, lessons for Japa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Germany, lessons for Japan

When I visit Berlin for business trips, I get to pass by the Holocaust Memorial at least once a day. Located about 200 meters (218 yards) from the Brandenburg Gate at the center of Berlin, the memorial is easy to find.

You cannot miss the vast site, which is three times the size of a soccer field and covered with 2,711 gray concrete slabs of various heights. The Memorial to the Murdered Jews of Europe resembles a cemetery in the middle of the German capital, and the gigantic space of repentance reflects a deep apology.

Germany’s federal government has been is adrift for more than three weeks now. The general election was held Sept. 22, but a new government has yet to be formed. Angela Merkel of the Christian Democratic Union is negotiating with the Social Democratic Party to form a coalition government, but it is not likely to happen this year.

However, there are not many concerns in Germany an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atmosphere is quite different from when Italy couldn’t form a government for two months earlier this year.

Back then, people were concerned about the economic crisis, but now, not many expect political unrest due to Germany’s coalition-building. When the Conservative Party and the Liberal Democrats formed a coalition government in the United Kingdom three years ago, it was severely criticized for lacking a clear direction.

Two months after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in May 2011, the German government announced a plan to phase out nuclear plants. Among the country’s 17 reactors, eight are inoperable and the rest will close by 2022. While the price of electricity increased 10 percent over the past two years, few want to reconsider the policy. People share the common understanding that they need to pay the price to reduce the risk.

Germany has emerged as a threat for France and the United Kingdom. The economic hegemony of Europe lies with Germany, as it is playing a crucial role to settle the crisis in the euro zone. German sociologist Ulrich Beck wrote in his book “German Europe” expressing concern about the “Germanification of Europe,” not the other way around.

Germany’s political and social stability is overwhelming. However, instead of boasting about it, Germany calmly pursues its interests. While England and France have trade friction with China over the Dalai Lama, Germany quietly invites Chinese leaders.

While neighbors sometimes pick on its “original sin,” the rebuke approach is not effective since Germany is even harsher on itself. Germany is the model student with good grades, great physique and wealthy background who completely overcame a violent past.

Compared to Germany, Japan is a vicious neighbor that continues to make trouble. However, it may be a good thing for us. It is simply eerie to imagine Japan suddenly building a memorial for comfort women next to the Yasukuni Shrine in Tokyo, its prime minister visiting the Jeamri Church and seeking forgiveness, and becoming a model nation that abandons nuclear plants out of concern for its people and neighbors.

*The author is a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EON


독일 베를린에 출장 가면 하루에 한두 번은 홀로코스트 메모리얼(대학살 추모관)과 마주친다. 브란덴부르크 광장에서 200m 정도 떨어진, 시내 중심부에 있어 오며 가며 지나치게 된다. 2711개의 제각기 높이가 다른 잿빛 직육면체 콘크리트 더미들(가로와 세로의 길이는 2.38·0.95m로 모두 동일)이 담벼락도 없는 축구장 세 배 규모의 부지에 놓여 있으니 눈길이 안 갈 수 없다. 볼 때마다 수도 한복판에 공동묘지를 연상시키는 이 거대한 ‘반성의 공간’을 만든 독일인들의 과감함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독일 연방정부는 20일째 표류 중이다. 지난달 22일 총선을 치렀으나 아직 새 정부가 들어서지 못했다. 기민당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사민당과 연립정부 구성을 타협 중이다.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올해 말까지 새 정부 출범이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그런데도 독일 안이나 밖에서 걱정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올해 초 이탈리아 총선 뒤 두 달간 정부가 꾸려지지 못해 너도나도 경제 붕괴 위기를 논하던 때와는 딴판이다. 좌우 대연정을 하겠다는데도 정치적 불안을 예상하는 사람도 별로 없다. 3년 전 영국에서 우파 보수당과 중도 자유민주당이 연립정부를 만들었을 때는 “죽도 밥도 안 된다”고 아우성이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발생 두 달 뒤인 2011년 5월 독일 정부는 원전 폐기를 선언했다. 총 17기 중 지금까지 8기의 가동이 중단됐고 2022년까지 나머지도 문을 닫는다. 약 2년 새 전기 요금이 10%가량 올랐지만 원전 정책을 재고하자는 목소리를 내는 이는 별로 없다. 위험 부담을 줄이려면 모두가 비용을 더 지불해야 한다는 상식이 통한다.


 프랑스와 영국에 독일은 두려움의 대상으로 부활했다. 유로존 위기 때마다 수습의 칼자루를 쥐는 데서 드러나듯 이미 유럽의 경제적 패권은 독일로 기울었다. 자국 철학자가 ‘독일이 유럽화되는 대신에 유럽이 독일화되는’ 현상을 걱정할(『독일의 유럽(German Europe)』, 울리히 벡) 정도다. 정치적·사회적 안정성도 압도적이다. 그런데도 앞으로 나서지 않고 늘 차분하게 실속을 챙긴다. 영국·프랑스가 달라이 라마 때문에 중국과 교역 마찰을 빚는 동안 독일은 조용히 중국 지도부를 초청한다. 가끔씩 이웃 나라들이 들춰내는 ‘전쟁의 원죄’도 스스로 더 가혹하게 다루면서 면박 주기 카드로서의 효용성을 없애버렸다. 체격 좋고 집도 부유하고 과거의 폭력 습관까지 깔끔하게 버린 최우등생이다.


 이에 비하면 일본은 늘 옆집에 불편을 끼치는 고약한 이웃이다. 그래서 한편으론 다행이다. 어느 날 갑자기 일본이 도쿄의 야스쿠니 신사 옆에 종군위안부 피해자 추모관을 만들고, 총리가 제암리 교회를 방문해 희생자 후손에게 무릎을 꿇고, 자국과 주변국의 피해를 걱정해 원전 폐기를 결정하는 모범국이 되는 장면을 상상해본다. 섬뜩하다.


이상언 런던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