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은 갑을 관계도 부드럽게 한다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친절은 갑을 관계도 부드럽게 한다

친절은 힘이 셉니다. 친절이 인생을, 사회를 바꾼 이야기는 참 많습니다. 대부분 ‘을의 친절’입니다. 제 기억 속엔 10여 년 전 서울은행 석수지점 청원경찰이었던 한원태씨가 있습니다. 은행원도 아닌 청원경찰이 지점 예금 500억원 중 300억원을 유치해 ‘300억원의 사나이’로 불렸습니다. 당시 이 은행엔 창구보다 청원경찰 책상 앞에 고객이 더 몰렸다고 합니다. 그의 ‘웃음’과 ‘친절’이 그만큼 내공 깊었다는 얘깁니다. 애초 그는 친절하지 않았답니다. 중졸에 뚱뚱한 몸매, 되레 짜증을 많이 내는 편이었다지요. 눈을 부라리고 신경질을 내니 인상은 자꾸 더러워져 갔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엄마 손을 잡고 온 어린아이가 그를 쳐다보고 울음을 터뜨렸답니다. ‘무뚝뚝•불친절, 그것이 누군가에겐 공포이기도 하구나’. 그는 반성했습니다. 그날부터 매일 100번씩 거울 앞에서 웃는 연습을 했답니다. 고객의 말을 일일이 20년간 기록했고, 은행 상품 공부도 열심히 했습니다. ‘안녕하세요. 뭘 도와드릴까요. 불편한 건 없으셔요’. 이 말이 건성이 아니라 진심이 될 때까지 되뇌었답니다. 그는 고객들의 성원으로 중졸의 핸디캡을 딛고 마침내 정식직원이 됩니다.(『한원태 이야기』)

 ‘한원태 스토리’는 지난해 기업은행 보일러공 이철희씨에게도 이어졌습니다. 역시 중졸, 운전기사였던 이씨는 지난해 쉰셋에 은행 부지점장이 됐습니다. 비결은 마찬가지, 친절이었습니다. 깍듯한 인사, 화를 내는 고객에게도 웃음, 문자 하나를 보내도 진심을 담고, 고객 마음이 열릴 때까지 두드렸답니다. 500억원을 유치해 예금왕이 된 건 그 결과였을 뿐입니다.

 우리는 이런 친절의 힘을 잘 압니다. 하지만 우리는 친절에 인색하고, 가끔 두려워합니다. 을이 되기 싫어서일까요. 미국에선 마트•쇼핑몰에서 앞사람이 문을 잡아주는 풍경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뒷사람은 꼭 ‘생큐’란 인사말을 빼놓지 않습니다. 미국의 친절 문화를 얘기할 때 나오는 단골메뉴입니다. 우리는 어떤가요. 문을 잡아주긴커녕 남이 연 문을 먼저 빠져나가기 바쁩니다. 열에 한 사람 “고맙다” 하는 이 찾기 어렵습니다. 괜한 친절 베풀다 을 되기 십상입니다. 그러니 미국 사람들도 한국에 오면 문 안 잡아준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근묵자흑(近墨者黑)인 셈이지요. 한술 더 떠 지갑 찾아주면 “돈은 어디 갔어”, 휴대전화 찾아주면 “여기 흠집은 왜 냈어” 따지는 이도 있습니다. 을 되기 싫어 친절을 포기할 판입니다.

 갑을 논란이 올해 우리 사회를 달구고 있습니다. 이럴 때 친절 운동은 어떨까요. 이번엔 ‘갑의 친절’입니다. 갑은 무조건 을에게 친절하라는 겁니다. 존댓말 하기, 미소 짓기, 화내지 않기…. 조금은 갑을 갈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이정재 논설위원•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내가 한 영작

So everyday he ⓐbegan to practice making a smile ⓑon a mirror 100 times a day. He began taking notes of customers’ ideas for 20 years and studied the bank products. He repeatedly ⓒsaid “Good Morning, how may I help you? ⓓAnything is bothering you?” until he ⓔmeans it. Thanks to the appreciation and support of the customers, he became a regular employee.

ⓐ began to practice making a smile → smiled 논리적으로, 웃는 연습을 했다기보다 실제로 웃은 것임, 웃을 줄은 알지만 웃음이 잘 나오지 않은 것임
ⓑ on → at 거울에 대고 웃는 것이므로 ‘겨냥’의 개념이 있는 at으로
ⓒ said → said to the customers 혼잣말을 한 것이 아님
ⓓ Anything is → Is anything 의문문이므로 주어와 서술어를 도치해야 함
ⓔ means → started to actually mean it actually를 첨가하여 ‘실제로’라는 의미를 첨가해 줌


Writing Tip

So everyday, he ⓐsmiled ⓑat a mirror 100 times. He began taking notes of customers’ ideas for 20 years and studied the bank products. He repeatedly ⓒsaid to the customers, “Good morning, how may I help you? ⓓIs anything bothering you?” until he ⓔstarted to actually mean it. Thanks to the appreciation and support of the customers, he became a regular employee.


내가 한 영작

We know the power of kindness. ⓐHowever we are ⓑstingy to offer kindness and are sometimes afraid of it. ⓒPerhaps, we don’t want to be the service provider. In the United States, people often ⓓkeep the door open for those entering after them. And they would never forget to say “Thank you.” We have ⓔheard of this example of kindness many times.

ⓐ However → However,(콤마 첨가) however가 단독으로 부사로 쓰이는 경우 콤마를 그 뒤에 씀, 콤마를 쓰지 않으면 ‘아무리 ~해도’의 의미로 보일 수도 있음
ⓑ stingy to offer kindness → stingy about kindness to 부정사는 ‘~하게 되어’의 뜻이 됨
ⓒ Perhaps, → Perhaps perhaps 뒤에는 보통 콤마를 쓰지 않음
ⓓ keep → hold 문을 ‘열어두는’ 것이 아니라 뒷사람을 위해 문을 ‘잡아 주는’ 것을 의미하므로 hold가 적합
ⓔ heard of → heard 실제로 그 말을 듣는 것이므로 전치사 없이 목적어가 바로 와야 함, ‘heard of’으로 표현하면 감사하다는 말을 직접 들어 본 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런 말을 한다는 사례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있다는 의미가 돼 버림


Writing Tip

We know the power of kindness. ⓐHowever, we are ⓑstingy about kindness and are sometimes afraid of it. ⓒPerhaps we don’t want to be the service provider. In the United States, people often ⓓhold the door open for those entering after them. And they would never forget to say, “Thank you.” We have ⓔheard this example of kindness many tim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