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time employees left to drif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t-time employees left to drift

To North Africans from Morocco, Algeria and Tunisia, the Mediterranean Sea is a gateway to the “continent of hopes.” They secretly get on boats to get out of poverty, and their destinations are Spain and southern Italy on the other side of the Mediterranean. The boat people set out on a journey to search for a new life in Europe. Nowadays, young Spaniards are sail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of Morocco in search for jobs. The only difference is that they don’t travel by boats. According to the Statistical Office of Spain, 280,000 Spanish citizens under the age of 30 went abroad for employment last year. While most headed for another European nation or the United States, some went to work in construction sites in North Africa. The youth unemployment rate in Spain is 56 percent.

While young people around the world are struggling to find jobs, Korea is not an exception.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the unemployment rate for Koreans between 15 and 29 was 7.7 percent in September. The number does not seem serious, but the biggest problem is part-time employees, who are considered employed in the statistics.

Look around the office and see how many part-time employees are working. Mr. A, age 30, has moved three times since he graduated from college. His first job was a contract position as an assistant to a cameraman. His second job was a temporary position, which he kept for two years. Now, he has an office job, but still as a temp with a two-year contract. There is no guarantee after two years.

“Regardless of the salary, I would like to stay at one company and build up experience and a career,” he said. “Because of the Temporary Employment Protection Act, I am drifting like the boat people. I hate myself and the society.”

The Temporary Employment Protection Act was enacted in July 2007 in order to protect the rights of part-time workers, whose numbers increased rapidly after the 1997 Asian financial crisis. The law requires employers to officially hire part-time employees after more than two years of service. Six years have passed, and the law has produced the opposite results.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surveyed a panel of non-permanent workers between April 2010 and April 2013. Among the 1.21 million workers with two years of service, only 11.4 percent, or 139,000 workers, were transferred to a regular position or moved to regular employment. During that period, more than half, 52.7 percent, lost their jobs or moved to another part-time job. Employers also have their concerns. It is better to continue to hire skilled workers who had been working for them for two years, but since the law requires companies to offer a regular position after two years, they had to terminate the contract.

The outcries of part-time employees continue. If their frustration continues, they would leave for Southeast Asia, China or Africa. The young Africans crossing the Mediterranean are not making a glorious escape. They are risking their lives. If the boat capsizes, the most picturesque sea in the world turns into a pandemonium. The story of the boat people is not unrelated to young Koreans. The Temporary Employment Protection Act, which was supposed to help the workers - but turned out to negatively affect them - should be retracted now.

*The author is the new media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NG-YOON





모로코ㆍ알제리ㆍ튀니지 등 북아프리카인들에게 지중해는 ‘희망의 대륙’으로 통하는 관문이다. 그들은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 몰래 보트를 탄다. 목적지는 지중해 건너 스페인이나 이탈리아 남부. 보트피플의 항해다. 요즘은 거꾸로 현상도 나타난다. 스페인 청년들이 모로코로 넘어간다. 일자리 때문이다. 보트를 타지 않는다는 점만 다르다. 스페인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에 30세 이하 스페인 청년 28만 명이 일자리를 찾아 외국으로 떠났다. 대부분 다른 유럽 국가나 미국 등으로 갔지만 일부는 북아프리카의 건설 현장으로 향했다. 스페인의 청년 실업률은 56%나 된다. 전세계를 강타하는 청년 실업, 한국이라고 예외가 아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15~29세 청년들의 9월 실업률은 7.7%다. 숫자로는 나아 보이나 속내는 딴 판이다. 가장 큰 문제는 취업자로 잡히는 비정규직이다. 당신이 웬만한 직장에 다닌다면 사무실을 둘러보라. 거의 예외없이 비정규직 청년들이 근무하고 있을 것이다. 올해 30세인 A씨.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세 차례 옮겼다. 처음 직장에서는 계약직 촬영보조로 1년을 근무했다. 두 번째 직장은 파견직이었다. 2년 돼서 나왔다. 지금 직장은 사무직이지만 역시 파견직이다. 2년 후를 기약할 수 없다. "보수가 적더라도 한 직장에서 계속 근무하면서 경력과 실력을 쌓고 싶다. 비정규직 보호법 때문에 보트피플처럼 떠도는 내가 밉고, 사회가 싫다.“ A씨의 가슴에는 이런 칼이 들어 있다. 1997년 외환 위기 이후 급속히 늘어난 비정규직 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게 비정규직 보호법이다. 2007년 7월부터 시행됐다. 핵심은 비정규직으로 2년 이상 근무하면 사용자가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규정했다. 법이 시행된 지 6년이 지났다. 비정규직 보호의 효과가 나타났나. 거꾸로다. 고용노동부가 2010년 4월부터 올 4월까지 비정규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패널조사를 했다. 근무 기간 2년이 적용되는 근로자 121만5000명 중 정규직으로 전환했거나 정규직 일자리로 옮긴 비율은 11.4%(13만9000명)에 그쳤다. 이 기간 중 절반 이상인 52.7%는 일자리를 잃거나, 다른 곳으로 옮겼다. 기업의 입장도 답답하다. "2년 동안 숙련시킨 직원을 계속 고용하는 게 낫다. 그런데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하면 부담이 돼서 어쩔 수 없이 계약해지할 수밖에 없다” 비정규직 청년들의 절규는 그치지 않는다. 좌절이 계속된다면 이들은 동남아로, 중국으로, 심지어 아프리카로 떠날지 모른다. 지중해를 건너는 보트에 몸을 싣는 아프리카 청년들은 영광의 탈출을 하는 게 아니다. 그들은 목숨을 건다. 보트가 뒤집히면 세계에서 가장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바다는 아비규환 생지옥으로 변한다. 한국의 청년들에게 이런 보트피플 소식이 남 얘기일까. 약자를 위한다는 게 오히려 약자를 옥죄는 것으로 결론난 비정규직 보호법은 이제 철회돼야 한다.

김종윤 뉴미디어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