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x civil servant pens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x civil servant pensions

It would cost taxpayers more than 4 trillion won ($3.8 billion) next year to cover the losses from the deficit-ridden pension programs for civil servants and career soldiers. Tax subsidies to sustain the two money-losing pension plans will likely shoot up astronomically given the speed at which the number of retirees is growing, thanks to longer life expectancies and the inflation rate.

That 4 trillion won would have been enough for President Park Geun-hye to fulfill her campaign promise of a minimum monthly cash allowance for all senior citizens over 65, without needing to reduce the size of the allowance at the expense of her credibility. Her basic pension scheme is under fire for being connected to the national pension plan. A government-sponsored national pension development committee recently recommended revising the national pension law to hike monthly premiums incrementally to 13 percent or 14 percent of incomes from the current 9 percent.

Despite all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national pension scheme, the separate state pension system for public officials remains intact. Civil servants get paid a pension at 70 percent of their income levels, compared to 51 percent for the regular national pension. Civil servants have secure jobs until they retire and get a comfortable pension after retirement. Pensions for career soldiers were revised in July to increase premiums to sustain the current level of remittance, helping to save 200 billion won in tax subsidies a year. Reform to the public servant pension scheme was attempted in 2009, but pushed back to 2015 because of union protests.

The civil servant pension scheme must be fixed immediately. It is an out-of-date, unsustainable benefit that guarantees all civil servants get more than they contribute. President Park had pledged to fix these sorts of problems. Reworking the civil servant pension is imperative for social justice and fairness with the national pension scheme. Japan, which has been working on its own pension reforms since 1986, will be combining regular adult pensions and civil servants pensions beginning in 2015. Similarly, our civil servant pensions should be overhauled, with premiums raised, payouts lowered and the minimum age increased. In the longer run, they should be absorbed into the national pension scheme.

The younger generation is suspicious of and enraged over the operation of national and civil servant pensions. Reforming public servant pensions should not be left to public officials, but led by a neutral group, which includes politicians, to push ahead with action.


공무원연금과 군인연금의 적자를 메우기 위해 내년에 쏟아 부어야 할 혈세가 4조원을 넘어선다. 고령화로 인한 퇴직자 급증과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앞으로 재정자금 투입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4조원이 어느 정도이냐 하면, 박근혜 정부가 그렇게 난리를 치며 대선공약인 기초연금을 손질해 아낀 금액과 버금가는 수준이다. 이로 인해 국민연금도 기초연금과 연계되는 바람에 불신에 휩싸이는 후폭풍을 맞고 있다. 어디 그뿐인가. 얼마 전 국민연금제도발전위원회는 현재 9%인 연금보험료를 13~14% 수준까지 순차적으로 올리는 국민연금법 개정까지 주문했다.
홍역을 앓는 국민연금과 달리 공무원연금은 여전히 무풍지대다. 공무원연금의 소득대체율(연금수입/현재 임금수입)은 국민연금의 51%보다 훨씬 높은 70%에 달한다. 확실한 정년 보장과 함께 연금까지 쌍둥이 특혜를 누리고 있는 것이다. 군인연금은 그나마 지난 7월부터 보험료를 더 내고 연금은 현행 수준으로 받는 쪽으로 소폭 개정됐다. 연간 2000억원의 재정부담을 줄이는 성의를 보인 것이다. 반면 공무원 연금은 2009년에 고치는 시늉만 내는 것으로 그쳤다. 정부는 공무원 노조의 반발을 핑계로 빨라야 2015년에야 공무원 연금을 다시 손보겠다는 입장이다.
한시바삐 공무원연금의 근본적 수술이 필요하다. 공무원연금은 국민연금에 비해 ‘덜 내고 더 받는’ 기형적인 구조로 설계됐다. 이런 ‘비정상의 정상화’가 박근혜 정부의 약속 아닌가. 사회 정의와 국민연금과의 형평성을 위해서도 공무원연금은 최우선 개혁대상이다. 일본은 27년 전부터 연금개혁에 착수해 드디어 2015년에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을 통합시킨다. 우리도 공무원연금의 보험료 인상과 연금액 인하, 지급개시 연령을 끌어올리는 쪽으로 하루 빨리 바꿔야 한다. 장기적으로 국민연금과 통합도 고민해야 한다.
이미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우리 사회의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에 대한 불만은 폭발 직전이다.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공무원연금의 수술을 공무원 손에 맡기지 않아야 한다. 정치권 주도로 민간전문가 위주의 중립적 기구를 통해 개혁에 나서는 게 중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