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deny the election resul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deny the election result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is attempting to reignite a protest campaign against the results of las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We have to reconsider whether we can accept our defeat [in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said three-term lawmaker Sul Hoon.

The veteran lawmaker has accused a number of government offices -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Cyber Warfare Command and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 of having been mobilized to interfere in the election to help the ruling party candidate, Park Geun-hye. Former DP floor leader Park Jie-won also agreed that the party should seriously look into its stance on the election’s outcome. The two legislators’ comments are sending a common message that the opposition party could question the legitimacy of the elected president.

DP spokesman Chyung Ho-joon said that these comments do not suggest the party is refusing to accept the election results. However, the statements were uttered not by political novices but veteran politicians. While attacking the NIS for its online smear campaign against opposition candidates, the opposition party so far has not questioned the legitimacy of the election outcome for fear of a public backlash.

The DP may be testing the waters amid worsening public opinion toward the involvement of past government offices in the last election. The party is yet to formally file an appeal about the election results, but it may be setting the stage to build public skepticism over the legitimacy of President Park’s victory, which would reverse the formal acceptance in December.

Reversing a stance on an election outcome is unthinkable by a public party in a mature society. Once that becomes an option, there is no turning back. If the DP declares it cannot accept its defeat, it would be crossing the point of no return. The protest would be entirely different from its rallies in the past. It is challenging and questioning a president who has been elected through a majority vote. Does the DP seriously believe its candidate, Moon Jae-in, could have been the president if the NIS had not posted slanderous comments on the Internet?

There is no guarantee that people will support the DP on this issue, even if they endorse the party on a policy level. We cannot afford to look back leisurely on what-ifs, given all the work remaining on economic and security affairs. The DP should not push the country into chaos over a vain fight.



민주당에서 또 다시 대선 불복론의 연기가 솔솔 피어 오르고 있다. 3선인 설훈 의원은 어제 “선거 결과를 승복할 수밖에 없는 것이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 국군 사이버사령부, 국가보훈처 등이 지난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면서다. 원내대표 출신의 박지원 의원도 “선거 문제에 대해서 이제 심각하게 고민을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누가 봐도 대선 불복론의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는 발언들이다.
정호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즉각 “대선 불복과 연계시킨 발언이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뒤끝이 개운하지 않다. 대선 불복론을 연상시키는 발언을 잇달아 한 이가 정치경험 모자라는 초선도 아닌 당 중진 의원들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지금까지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파상적인 정치공세를 펴면서도 대선 불복과는 분명히 선을 그어 왔다. 국민적 반발을 의식해서다.
그러다 새로운 의혹이 확산되고 그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야권 저변의 대선 불복 심리를 슬쩍 건드려 본 것 아닌가. 물론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불복을 선언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여기저기서 툭툭 던지는 한 마디 한 마디엔 불복 쪽으로 분위기를 몰아가려는 의도가 보인다. 이는 대선 결과에 승복한다는 기존 입장과는 다르다.
책임 있는 공당에게 대선 불복은 상황에 따라 뺐다 물렸다 할 수 있는 전술적 카드가 아니다. 한번 꺼내 들면 누구도 물릴 수 없다. 불복을 선언하는 순간 민주당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것이다. 퍼포먼스 수준이었던 기존의 장외투쟁과는 차원이 다르다. 과반수 국민의 지지로 탄생한 박근혜정부에 대한 선전포고다. 민주당은 정말 ‘국정원 댓글만 아니었다면 대통령은 문재인이었을 것’이라는 상상에 사로잡혀 극단적 선택을 할 텐가.
개별 이슈에서 민주당에게 공감하는 국민들도 총체적인 대선 불복론을 지지한다는 보장은 없다. 게다가 우리의 안보·경제 여건은 시계바늘을 1년 전으로 되돌릴 정도로 한가하지도 않다. 민주당은 이길 수도 없는 싸움에 뛰어들어 온 나라를 진흙탕에 빠트리려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