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 오바마 대통령, 하원의 공화당 이민법 개혁안에 타협할 뜻 시사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AT] 오바마 대통령, 하원의 공화당 이민법 개혁안에 타협할 뜻 시사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상원에서 지난 6월 통과된 초당적이고 포괄적인 이민법 개혁안에서 한치도 물러설 수 없다고 고집을 부려왔다. 그러나 어제 태도를 바꿔 하원의 공화당이 이민법의 부분 개정을 제안해온다 해도 고려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25일 로스엔젤레스 타임즈가 보도했다.
백악관은 16일간 연방정부 폐쇄로 지지율이 추락한 하원의 공화당 지도부가 온건한 유권자를 다시 끌어들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이민법 개혁을 다시 검토해주리라는 기대감이 크다. 반면 오바마 대통령도 지나치게 비타협적이라는 공화당의 반박을 무마하려고 기꺼이 타협적인 자세를 취하려 한다고 백악관 보좌관들은 말했다.
24일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임기 2기의 주요 목표의 하나인 이민법 개혁을 달성할 수 있다면 상원에서 통과된 포괄적인 법안을 꼭 고집하지 않겠다고 시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신 미국의 1100만 불법 이민자들이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길이 주어지기만 한다면 소규모로 나뉘어진 이민법 개혁안 묶음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시사했다. “만약 하원의 공화당이 새롭고 다른 생각이 있다면 기꺼이 들어볼 용의가 있다”고 오바마 대통령은 24일 이민법 개혁을 지지하는 종교단체, 노동단체 운동가들에게 밝혔다.
하원에서 죽어버린 이민개혁법안을 되살리려는 행정부의 노력이 쉽게 결말을 보리라 낙관하기는 이르다. 그러나 목요일 백악관의 타협 용의가 알려지면서 반전의 기회를 얻었다.
하원의 법제사법위원회의 위원장인 공화당의 로버드 굿라테의원은 24일 성명을 내 “오바마 대통령이 오늘 말한 내용을 환영한다”면서 “대통령은 공화당을 포함 의회에 맞서 싸우기 보다 함께 일해야 이민법 개혁을 달성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공화당 지도부는 막후에서 공화당 의원들의 합의를 얻어내고 백악관이 반가워할 만한 불법 이민자 합법화 방안을 마련해왔다. 공화당이 마련하는 법안에는 하이테크 기술 이민을 허락하고, 농업과 비숙련 기술자의 이민 프로그램을 개혁하며 국경 수비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합법 이민자가 13년이 지나면 시민권을 취득하는 방안을 포함 상원이 마련한 내용을 하원의 공화당 의원들이 개혁안에 포함시킬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공화당은 앞으로 10년간 460억달러(48조700억원)을 들여 국경 수비를 강화한다는 상원의 법안 내용은 껄끄러워 한다. 공화당의 존 보이니어 하원의장은 목요일 “우리는 포괄적인 법안 보다는 상식에 입각한 단계적 접근을 선호하며 그래야 국민은 바르게 개혁이 진행된다는 확신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기사원문링크: http://www.latimes.com/nation/la-na-immigration-obama-20131025,0,6755968.story#axzz2iiP0xo1H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