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gender discrimin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gender discrimination

South Korean military women have another common enemy - unwanted sexual contact from and discrimination by men higher up the chain of command.

A female captain in one frontline unit committed suicide, leaving a note saying that she could no longer tolerate the humiliating sexual harassment and advances from her direct superior. A pregnant female officer at another base on the frontline died of her excessive workload. Even in the elite Korea Military Academy, a senior male cadet sexually assaulted his female junior.

Sexual abuse has sharply risen in parallel with the increasing number of servicewomen in the Korean military. According to the Defense Ministry, reports of sexual abuse jumped to 453 cases last year, compared with 329 in 2009. The data suggests that the military has not taken adequate measures or made enough efforts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its female members together with its plan to increase women in the militar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has announced plans to increase the amount of women in the military from the current 1 percent of the total military manpower to 7 percent of commissioned officers and 5 percent of noncommissioned officers by 2020. The increase is needed in part to compensate for the decline in military recruitment caused by the decrease in the overall number of young people in Korea. But military authorities have stopped short of taking the precautions needed for that increase in female recruits.

Protection from gender discrimination and sexual abuse is rudimentary in the male-dominated, top-down military culture. Military authorities should have paid special attention to prevent harassments and other abuses against the female members in that exclusive society. But so far, they have been busier trying to cover up the scandals instead of thoroughly investigating and correcting them. Policy makers are not even aware of the serious human rights dangers faced by female officers in the military.

Immediate and concrete actions must be taken. Senior-level officers must first be thoroughly educated to respect women and their rights. There must be a variety of channels to allow servicewomen to easily report abuse and seek help. Military authorities all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the victim who took her own life after her complaints and protests about sexual harassments for as long as 10 months fell on deaf ears.




우리 군이 여군들에 대한 성차별과 성폭력으로 얼룩지고 있다. 최근 전방부대의 한 여군대위가 직속 상관의 성희롱을 못 이겨 자살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숨졌다. 얼마 전에는 전방부대에 근무하는 임신한 여장교가 과로로 쓰러져 숨진 일도 있다. 육군 사관학교에서 선배 생도가 후배 생도를 성폭행하는 사건도 있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국방부가 밝힌 ‘군내 성범죄 현황’에 따르면 2009년 329건에서 지난해 453건으로 성범죄 발생이 갈수록 늘고 있다. 여군 비율을 크게 늘리겠다는 국방부가 여군의 인권 피해를 막기 위한 노력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 준다.
국방부는 현재 전체 군 인력의 1% 남짓인 여군을 2020년까지 장교의 7%, 부사관의 5%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라고 한다. 청년 인구의 급감에 따른 병력 충원의 어려움을 보완하고 미래 전장(戰場)에서 여성만의 특성이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한 정책이다. 그러나 그런 정책이 잘 시행되도록 하기 위한 준비작업은 크게 부족하다.
남성 중심인 동시에 상명하복(上命下服) 문화가 뿌리깊은 군대에서 여성에 대한 차별과 성희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추정은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따라서 군 당국은 그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군 당국의 대처는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파문이 확산하는 것을 막는데 만 급급해 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군 정책 담당자들조차 여군에 대한 인권 침해 위험성이 심각하다는 걸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당장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1차적으로 장교나 부사관 등 간부들 전원에 대해 여군의 인권을 존중하는 의식이 몸에 배일 수 있도록 강도 높은 교육을 해야 한다. 동시에 피해를 당한 여군이 손쉽게 구제를 호소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10개월 동안 성희롱을 당하는데도 호소할 데가 없어 자살에 이르기까지 방치한 건 군 당국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