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이란 정부 국제 석유회사의 이란 유전 재 투자를 유혹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T]이란 정부 국제 석유회사의 이란 유전 재 투자를 유혹

이란이 어려움을 겪는 경제의 재건을 돕고 국제 관계를 개선하려고 이란 유전에 국제 석유회사의 투자 유치를 적극 모색하기 시작했다고 파이낸셜 타임즈가 29일 보도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워싱턴과 테헤란 정부가 수년래 처음으로 이란의 핵 프로그램을 억제하는 건설적인 대화에 돌입하면서 시작됐다. 미국과 이란의 협상이 진전되면 이란 경제의 엔진이었던 석유 산업을 망가뜨렸던 국제 경제 제제가 완화될 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이란 석유장관의 보좌관 메디 호세이니는 아주 드물게 인터뷰에 응해, 외국계 회사는 이란 유전 개발에서 지분 참여를 못하고, 매장량의 일부도 차지하지 못했던 현재의 계약 체계는 없어진다고 말했다. 대신 이란 정부는 미국이나 유럽 회사와 이란이 동시에 이득을 얻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투자 유치계획은 앞으로 3년간 적어도 1000억달러를 투자 유치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내년 3월 런던에서 밝혀진다. 이 같은 투자 개선책은 전통적으로 광대한 유전의 어떤 소유권도 외국계 기업에 인정하지 않았던 이란 정부로서는 커다란 변화다. 이란은 세계에서 천연가스 매장량이 가장 많고 석유는 세계 4위 매장량을 보유했다. 기사원문링크: http://www.ft.com/intl/cms/s/0/8c55893a-3fe5-11e3-8882-00144feabdc0.html#axzz2ixksPJ98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