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play with national treasur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play with national treasures

It is shameful that the country’s No. 1 National Treasure Sungnyemun (also known as Namdaemun) is under an embarrassing spotlight for cracks and other flaws just five months after a state-run organization completed a three-year multimillion-dollar renovation project. The traditional decorative coloring (called dancheong) and ornamental patterns are discolored, and wooden pillars of the 600-year-old gateway show cracks and fissures.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hich oversaw the repair work, reportedly bought cheap and unqualified materials, and paid workers below the government-set rates. Investigative reporters from the JoongAng Ilbo also discovered more than 20 cracks in the Seokguram grotto in Gyeongju, National Treasure No. 24, which is also lis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e government will have to come up with a thorough and long-term master plan to overhaul the management of cultural assets and national treasures across the nation while addressing immediate problems in Sungnyemun and Seokguram. It is urgent to maintain the value of our culture and hand down its wonders with care to the generations to come.

Various private experts should be recruited to pool their ideas, expertise and skills in cultural repair and restoration work. A comprehensive computer database on cultural assets and properties is necessary. The government said it will computerize various technology used in redesigning and remodeling the Sungnyemun. But given the disastrous work it has already done with the gateway, its actions would almost be guaranteed to be makeshift. It must carry out an investigation and complete more research, and computerize a database on all traditional culture and technology applications. Maybe some lesson will be learned from the failure.

The government must also sponsor research programs for experts in the fields of traditional cultural so that they can develop ways to preserve traditional artifacts, architecture and other properties. We should look at the city of Kanazawa in Ishikawa Prefecture in Japan, which has done a good job in preserving its cultural and historic landscapes. The efforts to preserve and protect traditional culture should use modern technology. Experts and engineers in various fields should be brought together to come up with the best possible manual on cultural restoration so that actual reconstruction of cultural treasures does not turn out to be wasteful experiment work.

The repair work on the two national monuments underscore that remodeling and restoration of cultural properties should not be rushed.


복원 반년을 갓 넘긴 숭례문이 졸속·부실 공사 논란에 휩싸인 것은 참으로 민망한 일이다. 얼치기 전통기술 적용으로 단청이 일부 떨어져 나가는 박락 현상에서 시작된 논란은 이제 흉하게 갈라지고 벌어진 목재 등 거의 전체로 확산하고 있다. 석재·목재·기와·철물·단청 안료에서 값싼 자재를 쓰고 작업자들에게 정부 노임 단가보다 낮은 임금을 주며 공사를 진행했다니 이러고서야 어찌 제대로 된 복원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본지 취재 결과 1995년 12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경주 석굴암(국보 제24호)도 20여 군데에서 균열이 나타났다고 한다.
 이번 사건으로 상처 입은 국민의 문화적 자부심을 치유하려면 어지간한 조치로는 불가능하다. 정부는 숭례문 복원에서 나타난 문제점은 물론 석굴암을 비롯한 전국 주요 문화재의 관리 상황을 철저히 파악하고 장기적이고도 근본적인 개선책을 내놔야 한다. 이는 문화적 자존심을 회복하고 우리 문화재를 후손들에게 제대로 물려주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위해 우선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를 최대한 발굴해 이들이 가진 아이디어와 노하우, 그리고 전승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문화재 관련 기술 자료를 모으고 정리해 언제라도 꺼내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베이스(DB)화 작업도 벌여야 한다. 정부는 현재 숭례문과 관련한 전통기술을 DB화하겠다고 하지만 이렇게 부실 논란이 벌어진 부문만 조치를 취해선 한계가 있다. 아예 이번 기회에 전통 문화·기술 전반에 대한 조사·연구와 자료의 DB화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숭례문의 실패’를 교훈 삼아 앞으로 더 나은 문화재 관리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전통 장인이 평생 동안 연구와 실험을 하면서 가진 기술을 한 단계 높은 차원으로 연마할 수 있는 ‘장인 교육·연구 프로그램’ 개설도 고려할 만하다. 경지에 이른 장인일수록 공부와 실험이 더욱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런 프로그램을 전통기술 연마·계승에 활용하고 있는 일본 가나자와 현 등을 벤치마킹할 필요도 있다.
 이와 함께 전통 기술만 고집하지 말고 21세기의 과학기술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함께 고민할 때다. 문화재 복원 현장을 제대로 전승되지 않는 자료 속 전통기술을 적용해보는 ‘문화 실험실’로 만들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전문가·기술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전통과 현대 기술의 조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이나 매뉴얼을 만드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숭례문 부실공사 논란과 석굴암 균열 사태가 주는 교훈은 문화재 복원·복구는 결코 서둘러선 안 된다는 사실이다. 수십 년이 걸리더라도 충분히 시간을 갖고 아이디어와 기술이 제대로 무르익고 질 좋은 재료를 확보한 연후에 작업을 해야 제대로 된 복원·복구가 가능할 것이다. 앞으로 1000년을 더 가야 할 우리 문화재를 다루는 일이지 않은가.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