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nscience in Japa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onscience in Japan

On Monday, a group of 16 Japanese intellectuals, including scholars and former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launched an association aimed at defending the Murayama Statement. In a press conference in Tokyo, they said the group aims to revive the spirit of the statement by former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in which he expressed remorse and apologized for Japan’s past aggressions and colon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hile expressing serious concerns about the retrogressive historical views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one of the most right-wing politicians in Japan in decades, the group stressed that it will make efforts to help Japanese citizens regain an impartial historical perspective. In other words, Japan’s civil society is starting a crusade to hold the Abe Cabinet’s militant nationalism in check.

In April, Abe said, “I want to say that the term ‘aggression’ was not defined internationally or academically. In a relationship between two countries, it depends on which one defines it.” Those remarks were part of his determination to back away from or repudiate the Murayama Statement of Aug. 15, 1995, the 5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an official Japanese government apology for the atrocities the country committed in the past. Since his shocking remarks in April, Abe has been maintaining quite ambiguous positions on historical issues and constantly altering his words in the face of an avalanche of criticisms both at home and abroad. Certainly, however, we can hardly imagine Abe reneging on his campaign promise in the general election last year to backpedal on the Murayama Statement.

Trilateral relations among Korea, China and Japan have been enhanced since the 1995 Murayama Statement despite the twists and turns of events over the past 18 years. However, right-wing politicians in Japan, buoyed by the nationalist mood sweeping Japanese society since Abe took the helm of the once-pacifist nation for his second term as prime minister, are increasingly regressing to a militarist path under the leadership of Abe. As a result, the political situation of Northeast Asia is becoming shakier than ever as seen by the leaders of Korea and China’s stern refusal to have a summit with the Japanese prime minister.

We believe it is best that such an alarming rightist movement in Japan be dealt with by the Japanese people themselves. In that sense, it is fortunate that a group of opinion leaders in Japan is taking the lead in such an effort. We hope its activities contribute to the peace and stability of Northeast Asia.




일본의 학자, 전직 관료 등 지식인 16명이 11일 ‘무라야마(村山) 담화 계승·발전 모임’을 출범시켰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배를 공식 사죄한 무라야마 담화의 정신을 되살리는 것이 모임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2차 대전 이후 가장 우익 성향이 강한 현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 정권의 퇴행적인 역사 인식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일본인들이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아베 정권의 ‘국가주의적 배외노선’을 견제하려는 일본 시민사회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침략의 정의는 학회적으로도 국제적으로도 정해져 있지 않다”며 “그건 국가와 국가의 관계에 있어 어느 쪽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고 발언했다. 1995년 8월15일 태평양전쟁 종전 50주년을 맞아 일본의 침략행위를 정식으로 사죄한 무라야마 담화를 뒤집겠다는 의도로 받아들여졌다. 이후 국내외 각계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아베 총리는 이리저리 말을 돌려가며 애매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총선에서 공약으로 내세웠던 무라야마 담화 수정 의도를 포기하지 않은 것이다.


무라야마 담화 이후 한·중·일 3국관계는 우여곡절 속에서도 꾸준히 발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사이 심해지고 있는 일본 사회의 우경화 추세에 따라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역사 인식을 퇴보시키려는 우익 정치인들의 시도가 갈수록 노골화 되고 있다. 그들의 선두에 아베 총리를 비롯한 현 집권 정치세력이 자리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금 일본은 한국·중국과 정상회담조차 못하는 등 동북아시아의 정세는 갈수록 불안정해지고 있다.


일본 사회 우경화 문제는 일본 사회 스스로 균형감을 회복하려는 노력을 강화함으로써 풀리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이번에 일본 지식인들이 그 같은 노력을 선도하고 나선 것은 크게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들의 활동이 동아시아 안정과 평화에 기여하길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