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d Russia get clos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and Russia get closer

South Korea has become the first among Asian countries in the Pacific to establish a visa-waiver agreement with Russia.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President Park Geun-hye struck the deal during their second summit, which was held in Seoul. Thanks to the development, Korean and Russian nationals can now stay in each other’s country for a maximum of 60 days without a visa after Jan. 1, 2014. We hope the pact paves the way in promoting the two strategic partners’ business activities in the diverse areas of tourism, medical services, education, culture and sports by further expanding human exchanges from their current level, which stand at 200,000 visitors annually.

Since the establishment of a diplomatic relationship in 1990, the human exchanges remained at a standstill in the 2000s primarily due to political and economic reasons. But we can hardly ignore the visa problem, which costs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and money. For example, it took a week and as much as 140,000 won ($130) on average for Koreans to get a tourist visa to Russia. When Korean visitors tried to hurry the visa procedure along, the cost easily exceeded 200,000 won. Russians have been experiencing almost the same problem when they try to get visas to Korea. Therefore, many Koreans hesitated to visit Russia or had to give up on the idea altogether. The leader’s deal on visas will reduce the number of such cases and shrink the psycholog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Two presidents also issued a joint statement aimed at linking the Park-proposed “Eurasian Initiative” and Putin’s “New East Policy.” As a pilot project for trilateral economic cooperations among South Korea, North Korea and Russia, both leaders signed an MOU that allows Korean companies - such as a global steelmaker Posco, Hyundai Merchant Marine Co. and Korea Railroad Corporation - to participate in the construction of railways, ports and harbors for the Rajin-Khasan railroad project, which Pyongyang and Moscow have been pursuing. Park and Putin also plan to sign two more MOUs: one on the right to use the polar route for shipping and the construction of ports in the Far East and the other on cooperation between the Trans-Korean Railway and the Trans-Siberian Railway.

Despite the agreements, the trilateral cooperation could end up going nowhere if North Korea balks. Tripolar cooperation will not only provide economic benefits to all parties involved but also contribute to the peace and stability of Northeast Asia. We hope the two leaders can ensure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project.


비자 면제로 더 가까워진 한국과 러시아






한국이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 러시아와 비자면제협정을 체결한 첫 나라가 됐다. 어제 방한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한·러 비자면제협정에 공동서명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 1월 1일부터 한국과 러시아 국민은 비자 없이 최장 60일까지 상대국에 머물 수 있게 된다. 한 해 약 20만 명에 그치고 있는 양국간 인적 교류가 대폭 확대되면서 관광·의료·교육·문화·스포츠 등 다방면에 걸쳐 두 나라간 비지니스가 활성화하는 기폭제가 될 걸로 기대된다.
1990년 수교 이후 급속한 증가세를 기록한 한·러 간 인적 교류는 2000년대 들어 소강 상태를 보여 왔다. 정치·경제적으로 여러 이유가 있지만 비자가 걸림돌로 작용해온 측면을 무시하기 어렵다. 소요 시간도 문제지만 비용도 결코 만만치가 않다. 1회용 관광비자를 받는 데도 보통 1주일을 기다려야 하고, 비용도 14만원이나 든다. 시간이 촉박해 신청 당일 비자를 발급받을 경우 비용은 20만원 이상으로 올라간다. 정도의 차이일 뿐 러시아 국민이 한국 비자를 받을 때도 마찬가지다. 비자의 문턱에 걸려 방문을 주저하거나 포기한 사람들이 많았다. 비자면제로 양국간 거리가 획기적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박 대통령이 제안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러시아의 신(新)동방정책 간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남·북·러 3각 협력의 시범사업으로 포스코, 현대상선, 코레일 등 한국 기업들이 북한과 러시아가 추진 중인 ‘나진-하산 물류협력사업’의 철도·항만사업에 참여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또 북극항로 이용과 극동지역 항만 개발을 위한 MOU와 한반도종단철도(TK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간 협력을 위한 MOU 체결에도 합의했다.
한·러 정상의 합의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외면하면 3각 협력은 공염불에 불과하다. 3각 협력은 세 나라 모두에게 경제적으로 이득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도 도움이 된다. 북한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는 일이 숙제로 남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