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15개 세계의 대형 은행 외환 시장 조작 혐의로 당국의 조사 받아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T] 15개 세계의 대형 은행 외환 시장 조작 혐의로 당국의 조사 받아

외환 시장 조작 혐의로 관계 당국의 조사를 받는 세계 대형 은행이 15개로 확대됐다고 파이낸셜 타임즈가 13일 보도했다. 이들 은행은 가장 활발하게 외환 거래를 해온 은행들로 당국의 선처를 기대하며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
수사를 담당하는 7개 규제 당국의 하나인 영국의 금융 감독 당국은 15개 은행에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고 수사 상황을 잘 아는 두 사람이 전했다. 빠르게 확산되는 조사는 외환 딜러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고객의 요구에 앞서 거래를 하는 방법으로 시장 조작을 했는지 확인하는 작업이다.
영국은 물론 스위스, 미국, 홍콩의 금융 감독 당국은 유로와 달러가 거래되는 시장을 집중 조사한다. 이 시장은 가장 유동성이 많은 시장으로 하루 5조3천억 달러가 거래되는 전체 외환 시장의 4분의1을 차지한다. 당국은 또 오스트레일리아 달러인 스털링과 스칸디나비아 화폐 시장도 조사한다.
요하킨 알무니아 유럽 연맹 공정거래위원장은 몇몇 은행이 선처를 바라며 담합 여부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리보 조작에 관련된 은행들 조사가 끝나면 외환시장 조작에 수사를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리보 조작 혐의에 앞서 사람들은 여러 가지 지표가 믿을 만 하다고 생각했으나 이제는 누구나 조작의 위험이 있다는 의심을 하게 됐다. 아마도 조작은 예외적 상황이 아니라 언제나 그랬을지도 모른다”고 그는 말했다.



기사원문링크: http://www.ft.com/intl/cms/s/0/3c06d74c-4bbe-11e3-8203-00144feabdc0.html#axzz2kTUIVPH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