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ing financial consum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ing financial consumers

Financial authorities are out to shut the stable door after the horse has bolte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nd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jointly announced actions to better protect financial investors in the aftermath of the Tongyang Group meltdown. The actions include stronger regulations, supervision and market discipline in order to protect investors from corporate liquidity crises. Executives would be accountable for moral hazard even if they did not break any laws or regulations. The strong actions underscore the severity of damages suffered by investors over Tongyang Group’s woes.

About 20,000 individual investors bought about 2 trillion won ($1.9 billion) worth of commercial paper and bonds issued by Tongyang companies, which resulted in the biggest bond crisis since the Daewoo Group went down during the Asian economic crisis in the late 1990s. The social costs resulting from the investment losses will also be colossal. Other investors are at risk because there are many wobbly companies that are running their businesses on debt through the issuance of CPs and bonds. The rigorous actions are better late than never.

Financial authorities could have prevented or minimized losses if they implemented the regulations already on the books. Mystery shopping is one. A financial watchdog official can disguise himself as a client to examine sales of financial products at financial institutions. If the watchdog used the technique well, it could have prevented wrongful and illegal sales and the encouragement of investments in debt-ridden and insecure companies. The FSS has protested that it lacks enough staff for investigative field work.

Authorities will also strengthen much-delayed regulations on moneylenders and fixed trusts. Tongyang caused greater investor losses through abuses of its specified money trust and lending affiliates. Authorities also decided to toughen disclosure requirements on companies with large debt issues and financial transactions among affiliates.

The actions, however, did not specify protections for financial consumers. Financial authorities have been dragging their feet on a consumer financial protection law. Effective protection cannot be ensured if the consumer unit is left under the FSS.

The Tongyang crisis proves that investor losses can be reduced if authorities pay attention to ensure the rights of consumers. Authorities have been criticized for tending to the interests of the financial industry more than those of consumers. When it draws up a law on consumer protection, it should include an ombudsman system. The government also should review creating a credit rating system entirely on the liquidity status of a company without support and guarantees from its parent group.



동양사태 다시 터질 개연성 커
뒤늦게 당국이 나선 건 다행이지만
금융소비자보호법 속히 제정해야


어제 금융감독당국이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겠다고 나섰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동양그룹 문제 유사 사례 재발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발표대로라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는 크게 강화된다. 제도와 감독, 시장규율 등을 총 동원하기로 해서다. 심지어 경영진이 법을 어기지 않더라도 도덕적 해이가 있다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각오까지 표명했다. 감독당국이 이렇게 나설 정도로 동양 사태의 후유증은 대단히 심각하다. 동양의 기업어음(CP)과 회사채를 산 개인투자자가 2만명에 육박하고, 투자액도 2조원 가까이 된다. 외환위기 당시 터졌던 대우 회사채 파동 이후 가장 크다. 투자액의 대부분이 손실로 처리될 것이니 사회문제로 비화될 소지도 크다. 게다가 비슷한 사태가 재발할 가능성도 높다. 동양처럼 본업을 잘 못하면서도 회사채와 CP등을 대거 발행한 그룹들이 여럿 있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금융당국이 그나마 뒷북 치는 건 잘 했다고 본다.
발표 가운데 주목할 만한 부분은 세 가지다. 사실 동양 사태는 감독당국이 현행 제도에서도 마음만 먹었다면 크게 줄일 수 있었다. 미스터리 쇼핑이 단적인 예다. 금감원 직원이 신분을 숨기고 금융상품 판매활동을 감시하는 활동이다. 이것만 제대로 했더라도 불완전판매와 부실계열사의 CP를 잘게 쪼개 파는 건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었다. 그런데도 금감원은 “인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변명해왔다. 이런 점에서 당국이 미스터리쇼핑을 확대하고 감독 실효성을 높이기로 한 건 의미가 있다. 사실상 방치해왔던 대부업체와 특정금전신탁에 대한 규제 강화도 잘했다. 동양이 특정금전신탁과 계열 대부업체를 악용하면서 투자자 피해가 더 커졌기 때문이다. CP등 시장성 차입금이 많은 그룹과 계열사간 금융거래의 공시를 강화하기로 한 것도 투자자 피해 방지에 일조할 거다.
다만 아쉬운 건 어제 발표에서 금융소비자보호를 어떻게 할지에 관한 언급이 빠졌다는 부분이다. 당국은 금융소비자보호법을 제정하겠다고 했지만, 시일을 질질 끌어선 안 된다. 또 금융소비자보호 전담 조직의 별도 설립도 확실히 했어야 했다. 지금처럼 금감원 내부조직으로 계속 유지돼선 안 된다는 건 이번 동양사태에서 여실히 입증됐다. 사실 당국이 금융소비자보호에 조금만 더 관심을 쏟았더라면 투자자 피해는 상당부분 줄일 수 있었다. 금융사의 건전성을 감독하는 것과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문제는 원래 상충되는 측면이 많다. 이 때문에 감독당국은 소비자가 아닌, 금융사 편에 서있다는 인식이 많지 않은가. 이런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도 금융소비자보호 기구는 별도로 설립돼야 한다. 금융소비자보호법을 제정할 때 영국의 금융옴부즈맨 제도라든가 투자자 피해의 신속처리 절차 같은 것도 충분히 반영해야 할 것이다. 예전에 시행하려다가 정부가 무기한 보류한 독자신용등급제도 등도 재도입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