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gan donation is a way to share lif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rgan donation is a way to share life


Sometimes, one gets involved in unexpected situations. For me, writing about the organ donation pledge is one of them. Frankly, I had given little thought to the issue until last week, when my former boss, National Assembly Vice Speaker Park Byeong-seok, asked me to appear on a television program to encourage organ donation. While the guests were discussing the topic, I had to remain quiet because I couldn’t talk about something I didn’t know. Then I was given the mission to advocate for an organ donation drive in my column.

I thought organ donors were extraordinarily good people in special circumstances. But organ donation is often linked to shady and gloomy subjects such as organ trafficking, overseas transplants and forced donations. We have seen advertisements to sell and buy organs at public restrooms and heard the heinous news about a Syrian refugee who got sick after selling his organ in Lebanon and a young Chinese girl who had her eyes removed.

These crimes happen because so many patients are waiting for transplants while donated organs are scarce. Every year, more than 20,000 Korean patients need organ transplants, and more than 1,000 die while waiting for them. As a donation culture has not taken root, only about 7 percent of people in Korea arrange to donate their organs after death, while 25 percent to 36 percent do so in the United States and Spain.

While collecting stories for the column, I learned that former professional wrestler Lee Wang-pyo pledged to donate his organs before getting surgery for bile tract cancer. He wants to give his eyes to comedian Lee Dong-woo, who’s suffering from retinitis pigmentosa. When I was young, professional wrestling was a very popular sport, and I remember Lee Wang-pyo’s heyday. He was an aggressive wrestler who would commit fouls inside and outside of the ring. But as he was getting ready for the surgery that he wasn’t sure he would survive, he was thinking about the lives of others. People are truly beautiful.

I may have been forced to write this column, but I found unexpected new hopes. A considerable number of average people quietly sign organ donation pledges. The Life Share Association, organized by Buddhists, has almost met its goal of getting 5,000 organ donation pledges this year. Signing the pledge does not mean you will donate your organs upon death. It is more of an awareness campaign to spread the idea of donating organs and reducing repulsion, so actual donations would increase. Christmas is approaching in a month. It’s the season to think about our neighbors and good deeds. I am happy to learn that we can share not just material things, but also lif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사람은 가끔 예상치 못한 일에 엮이곤 하는데 ‘장기기증희망서약’에 대해 쓰려는 이 순간이 그런 장면이기도 하다. 고백하자면 나는 지난주까지 장기기증에 대해 아무 생각이 없었다. 그러다 지난주 옛 상사였던 박병석 국회부의장이 잠시 도와달라고 청하기에 갔더니 장기기증을 권유하는 한 TV프로그램 촬영 중이었다. 장기기증을 놓고 모두 ‘토크’를 하는데 나는 ‘소 팔러 가는 장에 따라간 강아지’처럼 멀뚱거렸다. 모르는 일에 아는 척 할 수 없어서였다. 그런데 불현듯 이 자리에서 칼럼을 통해 장기기증 운동을 알려달라는 미션이 떨어졌다.
가끔은 떼밀려서 새로운 세상을 보게 되기도 한다. 장기기증이라면 그 동안 특별한 사연을 가졌거나 특별히 착한 사람들의 선행으로만 알던 터다. 오히려 장기 관련 문제는 신체포기각서·장기매매·원정장기이식과 같은 음험하고 우울한 이미지와 연결되곤 했다. 공중화장실에 붙어있는 장기매매알선 광고전단, 레바논에서 장기를 적출한 후 앓고 있다는 시리아난민 청년, 안구를 적출당한 여섯 살짜리 중국 어린 아이…. 장기 이식 대기자는 많고, 장기는 부족해 벌어지는 인간세상의 범죄들이다. 우리나라는 매년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는 2만 명이 넘고, 1000여 명은 기다리다 사망한다고 했다. 한데 기증문화가 정착하지 못한 우리나라 뇌사기증율은 7%대. 미국·스페인 등 서구국가들은 25~36%에 달한다.
이로부터 취재를 하다 왕년의 프로레슬러였던 이왕표 선수가 담도암 수술을 앞두고 지신의 장기를 기증하겠다는 유서를 썼다는 사연을 뒤늦게 접했다. 그는 특히 망막색소변성증을 앓는 개그맨 이동우에게 눈을 기증하겠다고도 했단다. 내 어린 시절엔 프로레슬링이 워낙 인기였던 터라 이왕표 선수의 현역시절을 기억한다. 기억 속의 이 선수는 무서운 표정으로 상대방을 메다꽂고 가끔씩 링 밖에서도 반칙을 하던 모습이었다. 그런 그가 자신은 죽을지도 모르는 수술을 앞둔 절체절명의 순간에 ‘타인의 삶’을 생각했단다. 사람은 참 아름다운 존재다.
가끔 떼밀려 본 세상에서 이렇게 새로운 희망과 감동을 발견한다. 들여다보니 조용히 장기기증희망서약을 하는 보통사람들은 생각보다 많았다. 불교계를 중심으로 한 생명나눔운동본부는 올해 장기기증서약 목표 5000명 달성을 코앞에 두고 있단다. 장기기증희망서약을 한다고 자동으로 장기를 기증하는 건 아니다. 장기를 기증할 수 있다는 생각을 확산하는, 거부감을 줄이는 의식전환운동이라고 봐야 한다. 그래야 실제 기증도 늘어날 테니 말이다. 한 달 후면 크리스마스다. 이맘때부턴 이웃과 선행을 생각하는 계절이다. 이 즈음에 물질뿐 아니라 생명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게 기쁘다.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