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unfathomably brazen comparis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unfathomably brazen comparison

테스트

Ito Hirobumi (1841-1909), the first prime minister of Japan, left a unique record in Japanese history. He was the only prime minister to commit murder in peacetime. He was involved in not just murder, but also terror attacks on foreign legations.

Around the age of 20, he was an avid supporter of the emperor and defied Western powers. In 1862, Ito became furious when he learned that Jiro Hanawa, son of the renowned scholar Hokiichi Hanawa, was researching precedents on dethroning the emperor at the request of the shogunate. Together with one of his friends, Ito killed Hanawa. He also attempted to assassinate Uta Nagai because of political differences. In December 1862, he joined in the arson of the British legation. He was a murderer and terrorist.

In 1863, Ito got a secret order from the Choshu Domain and, together with four others, snuck out of Japan to go to the United Kingdom and study. His stay in Great Britain was a crucial experience in his life and made a great impact on the fate of Japan. Ito learned about Western civilization and international politics from the most powerful country at the time. The “Choshu Five,” who included Inoue Kaoru and Yamao Yozo, contributed to Japan’s emergence as a new power. Celebrating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Five’s secret journey, a memorial to the British couple who helped them on their voyage was erected in London earlier this year, and Prime Minister Shinzo Abe sent a letter of appreciation.

While Ito may have been a visionary in the Meiji period, he is only a symbol of aggression to Koreans. Ito is inseparable to the annexation of Korea to Japan. Some argue that Ito had opposed the argument for conquering Korea. However, he was more of a prudent politician who supported gradual progress to wait for the right time in the international situation. History, from the Eulsa Treaty of 1905 to the full annexation, proves his true color.

In 1909, a patriotic hero Ahn Jung-geun assassinated Ito at Harbin Station, China. On hearing that a stone monument had been erected on the spot of the assassination, Japanese figures, including a Cabinet minister, protested, calling Ahn “a criminal.” More offensively, the Sankei Shimbun made an absurd comparison, “President Park has not realized that it is like erecting a statue to Mun Se-gwang, the man who assassinated her mother, at Seoul Station.”

The Yomiuri Shimbun reported on Oct. 29 that a former Japanese diplomat said, “When I give a speech in the United States, I say, ‘Erecting a memorial for Ahn Jung-geun in Harbin is like having a memorial for Oswald in Dallas, where President Kennedy was assassinated.’ And the audience goes quiet as if a cold blanket was thrown over them.” We are aghast at the frivolousness - and shamelessness - of the Japanes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일본의 첫 총리(수상)인 이토 히로부미(1841~1909)는 일본 정치사에서 특이한 기록을 갖고 있다. 역대 총리 중 전쟁이 아닌 상황에서 살인을 저지른 유일한 사람이라는 점이다. 살인 뿐 아니라 외국 공관에 대한 테러도 자행했다. 20세 전후의 그는 열렬한 존황양이(尊皇攘夷·천황을 받들고 서구열강을 물리침)주의자였다. 1862년, 이토는 저명한 국학자 하나와 호키이치의 아들이자 같은 국학자이던 하나와 지로가 막부의 의뢰로 천황 폐위 선례를 조사한다는 소문을 듣고 격분했다. 동지 야마오 요조와 함께 칼을 휘둘러 하나와를 살해했다. 정치적 견해가 다른 인물(나가이 우타)을 암살하려다 미수에 그친 적도 있다. 1862년 12월에는 영국 공사관 방화사건에 가담했다. 살인범이자 테러리스트였던 셈이다.
이토는 직후인 1863년 조슈번(藩)의 비밀명령을 받고 동료 4명과 함께 영국으로 밀항한다. 일생 일대의 전기(轉機)이자 일본의 운명에도 큰 영향을 준 남몰래 유학이었다. 최강국 영국에서 신문명과 국제정세에 눈을 뜬 것이다. 이토·이노우에 가오루·야마오 요조 등 5명은 귀국 후 일본이 신흥열강으로 발돋움하는데 기여했고, 지금도 ‘조슈 5걸(傑)’로 불리며 칭송받고 있다. 올해 밀항 150주년을 맞아 지난 7월 이토 일행을 도와준 영국인 교수 부부를 기리는 기념비가 영국에서 제막됐고, 아베 신조 총리는 감사장을 보냈다.
이미 당대에 “메이지 시대의 태산교악(泰山喬嶽)”(도쿠토미 소호)이라 불린 이토이지만, 한국인 입장에선 ‘침략의 원흉’이라 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그만큼 한일 강제병합과 이토는 뗄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혹자는 그가 정한론(征韓論)에 반대했다는 점을 든다. 그러나 신중한 점진론자로서 힘을 더 기르고, 국제정세가 우호적일 때를 기다리는 쪽이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을사늑약에서 강제병합에 이르기까지의 역사가 모든 것을 증명한다.
중국 하얼빈역은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이토를 저격한 곳이다. 여기에 표지석을 세우는 일에 관방장관을 비롯한 일본 측 인사들이 “안중근은 범죄자”라 부르며 반발하고 있다. 더 고약한 것은 ‘모친을 살해한 문세광의 상(像)을 서울역전에 세우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임을 딸인 박근혜 대통령은 아직 깨닫지 못하신다’(11월20일자 산케이 신문) 같은 황당한 비유까지 동원되는 점이다. 일본의 한 전직 외교관은 “미국에서 ‘하얼빈의 안중근 기념비는 케네디 대통령이 암살당한 달라스시에 암살범 오스왈드의 기념비를 세우려는 것과 같다’고 강연하면 청중들이 찬물 뿌린 듯 조용해진다”고 대놓고 자랑했다(10월29일자 요미우리 신문). 일말의 역지사지(易地思之)조차 없는 경박함에 그저 혀를 찰 수밖에 없는 건가.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