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onsolidates his one-man ru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im consolidates his one-man rule

Jang Song-thaek, the powerful uncle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as likely sacked from his post as vice chairman of the paramount National Defense Commission, according to our intelligence agencies. Jang had been deeply involved in helping settle the fledgling regime of Kim Jong-un - the twenty-something heir to his father Kim Jong-il - even before the supreme leader died two years ago.

The unexpected fall of Jang, if proven true, testifies to the weakness - and uniqueness - of the rouge state’s political systems based on dictatorship. The stunning development can be summed up as a last-ditch effort to complete Kim’s monolithic rule after a series of purges of big wigs in the Workers’ Party, government and military over the past two years. Kim has chosen his uncle Jang, the protector, as his last prey in his relentless pursuit of power in the recalcitrant regime.

The demise of Jang, however, is not likely to lead to the insecurity of the oppressive regime. Despite cruel political purges as seen during the transitional periods after Kim Il Sung’s death in 1994 and Kim Jong-il’s in 2011, no individual or group has defied the hereditary power succession.

Still, there’s a possibility that discontent will spread to the ruling class in Pyongyang, which may cause the North to ratchet up its rhetoric and actions toward the South in a move to divert internal conflicts to the outside. We saw the evidence in Kim’s bold push for nuclear tests and the unilateral shutdow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 the last-remaining vestige of inter-Korean economic exchange - and irrational provocations against South Korea and America over the last couple of years.

At the same time, however, Kim’s drive to consolidate his one-man rule could also lead to drastic reform. In fact, he flaunts diverse attempts to show off his penchant for revisionism. In contrast to his father’s intermittent attempts to push forward with reform, he has consistently expanded the scope of reform. Without an unflinching commitment to nuclear disarmament, however, he can hardly expect any tangible results from his reform push, although a few North Korea experts cautiously point to some positive, albeit meager, signs for economic betterment in the secluded country.

As North Korea is on the verge of breaking out of its two-year-old transitional period thanks to the consolidation of a system of “one-man rule,” our government must review and polish its policies on the reclusive state.

It is time to find the best possible ways to upgrade South-North relations for a better future.




북한의 실세로 불리던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실각했을 것으로 정보 당국이 추정했다. 북한 권력 판도에 큰 변동이 발생한 것이다. 장성택은 2년 전 김정일이 사망하기 전부터 후계자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안착을 뒷받침해왔다. 그런 장성택의 실각은 1인 독재 전체주의 국가로서 북한만의 특성인 ‘유일지배체제의 완성’이라고 평가할 만하다. 지난 2년 동안 당·정·군의 주요 인물들을 쉴새 없이 갈아치움으로써 자신의 지배력을 강화해온 김정은이 마지막으로 자신의 후견인인 장성택마저 토사구팽(兎死狗烹)한 것이다.


억압적 주민 통제 시스템이 극도로 발달한 북한에서 장성택의 실각이 체제 불안정으로 이어질 것 같지는 않다. 1994년 김일성 사망과 2011년 김정일 사망에 이은 권력 이양기에 이번과 같은 숙청이 빈번했지만 후계 권력자에게 도전하는 개인과 집단은 사실상 없었다.


그렇더라도 북한 권력층 내부에 불만이 확산할 개연성이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의 대남·대외 강경 자세가 심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대외적 긴장감을 높여 불만이 불거지는 것을 차단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김정은이 지난 2년 동안 핵실험과 개성공단 폐쇄 등 미국과 남한을 향해 거칠게 도발한 것이 이를 방증한다.


한편 김정은의 유일지배체제 확립이 역설적으로 과감한 개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실제 김정은 등장 이후 개혁 성향을 과시하려는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 또 전임자 김정일이 개혁을 추진하다가 번복하기를 되풀이한 것과 달리 김정은은 적어도 지난 2년 동안은 꾸준히 개혁을 확대해왔다.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 한 개혁이 큰 성과를 내기는 분명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 경제가 일부 개선되는 조짐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이 권력 이양의 과도기를 벗어나는 조짐이다. 이에 따라 우리의 대북정책도 점검할 필요가 생겼다. 김정은의 ‘유일지배체제 완성’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정세 안정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이끌어가는 방안을 고민할 시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